•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0191-180200 / 195,8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외자 유입 경제에 큰도움"..갤럽, 30대그룹 528명 설문

    ... 79.4%가 ''자동차 산업의 발전을 위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GM이 대우차를 인수할 경우 국내에 미칠 영향으로는 ''국산차의 품질향상''(38.6%) ''국내 자동차산업의 경쟁력 향상''(33.9%) ''자동차 생산거점으로 부상''(8.0%) ''세계시장에서 한국 비중 확대''(6.3%) 등 긍정적인 예상이 많았다. ''국내업계 존립 위협''이라는 부정적인 응답은 12.3%에 그쳤다. 박주병 기자 jbpar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5.29 00:00

  • 서초1동 고급아파트촌 '눈에 띄네' .. 평당 1천만원

    ... 탈바꿈하고 있다. 이 곳엔 지난해부터 롯데캐슬84와 삼성래미안 등 대형평형 위주의 아파트가 공급되면서 고급단지로 변모하기 시작했다. 이들 단지는 최근 입주가 이뤄지면서 프리미엄만해도 최고 1억원대를 호가하는 등 유망단지로 부상하고 있다. 내달중에는 이 곳에서 롯데건설과 월드종합건설이 잇따라 평당 1천만원대 이상의 고급아파트를 내놓을 예정이다. 2개 단지가 비슷한 위치에 있는 데다 비슷한 수요층을 겨냥하고 있어 치열한 분양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 롯데캐슬 ...

    한국경제 | 2001.05.29 00:00

  • [벤처스토리] 오목교파는 유퉁집서 만난다

    정보기술(IT) 업체로 급부상하고 있는 루트의 장수영(37)사장은 ROTC 26기이다. 그는 요즘 중국에서 수출주문이 쏟아져 들어오는 바람에 무지하게 바쁜 틈에도 ROTC 동기들과 저녁자리를 함께하길 주저하지 않는다. 동기들은 두달에 한번씩 서울 아미가호텔 뒤에 있는 ''강릉옛날집''이란 한식집에서 만난다. 장사장이 회장을 맡고 있는 26기의 동기중엔 성장가도에 들어선 벤처기업인이 22명이나 있다. 컴퓨터 휴대용기억장치를 개발,폭발적인 수요를 ...

    한국경제 | 2001.05.29 00:00

  • 주식투자 잣대 이젠 'EPS'..경기회복 조짐땐 증가율 높은 기업 주목

    ... 하지만 2.4분기 이후 기업들의 실적개선이 가시화되면서 경기회복세가 뚜렷해질 경우 기업가치보다는 기업실적이 중요한 투자잣대로 부각될 것이라는게 중론이다. 특히 EPS(주당순이익) 등의 이익증가가 두드러지는 기업들이 주도주로 부상할 것이란 전망이 강하다. ◇ EPS가 투자잣대 =대우증권 이종우 투자전략팀장은 "시장이 상승으로 방향을 트는 초기에는 이익을 많이 내는 기업들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는 경향이 높다"고 말했다. 경기침체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는 기업부도에 ...

    한국경제 | 2001.05.29 00:00

  • 통신업계 30代 임원 급부상..총 15명 파워엘리트로

    통신업계에서 30대 임원이 ''파워엘리트''로 떠오르고 있다. 구조조정과 신기술 등장으로 통신시장이 급변하면서 30대를 임원으로 전진배치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공대 출신의 30대 테크노크라트가 임원으로 발탁된 사례는 예전에도 종종 있었다. 그러나 최근 그 숫자가 부쩍 늘었고 경영학 석.박사 출신 임원도 눈에 띄게 많아졌다. 27일 현재 주요 통신업체의 30대 임원은 오너 경영인을 제외하고 모두 14명.LG텔레콤에 4명,SK텔레콤에 3명...

    한국경제 | 2001.05.28 00:00

  • 통신업계 30代 임원 급부상 .. 14명 파워엘리트 맹활약

    통신업계에서 30대 임원이 ''파워엘리트''로 떠오르고 있다. 구조조정과 신기술 등장으로 통신시장이 급변하면서 30대를 임원으로 전진배치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27일 현재 주요 통신업체의 30대 임원은 모두 15명.LG텔레콤에 4명,SK텔레콤에 4명,두루넷에 3명,하나로통신에 2명이 있고 KTF와 온세통신에 1명씩 있다. 올해 마흔살이 돼 30대 범주에서 갓 벗어난 임원까지 더하면 통신업계의 ''영 파워''는 20명이 넘는다. 통신업계...

    한국경제 | 2001.05.28 00:00

  • 밀워키 "아이버슨빠진 필라델피아쯤이야" .. NBA동부챔피언전 2승1패

    ... 앨런(20점),글렌 로빈슨(18점) 등 빅3의 활약으로 필라델피아를 80 대 74로 꺾었다. 이로써 원정 2연전에서 1승1패로 균형을 맞췄던 밀워키는 홈경기 첫판을 잡아 2승1패로 앞섰다. 시즌 최우수선수에 뽑혔던 아이버슨이 왼쪽 엉덩이 부상으로 아예 경기장에도 나오지 않고 호텔에 머문 탓에 밀워키는 손쉽게 승리를 챙겼다. 아이버슨이 빠진 필라델피아는 디켐베 무톰보(12점·10리바운드)와 애런 맥키(22점)가 버텼지만 밀워키의 ''빅3''를 막기에는 힘이 부쳤다. ...

    한국경제 | 2001.05.28 00:00

  • 서초1동 고급아파트촌으로 탈바꿈

    ... 탈바꿈하고 있다. 이 곳엔 지난해부터 롯데캐슬84와 삼성래미안 등 대형평형 위주의 아파트가 공급되면서 고급단지로 변모하기 시작했다. 이들 단지는 최근 입주가 가까워지면서 프리미엄만해도 최고 1억원대를 호가하는 등 유망단지로 부상하고 있다. 내달중에는 이곳에서 롯데건설과 월드종합건설이 잇따라 평당 1천만원대 이상의 고급아파트를 내놓을 예정이다. 2개 단지가 비슷한 위치에 있는데다 비슷한 수요층을 겨냥하고 있어 치열한 분양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한국...

    한국경제 | 2001.05.28 00:00

  • 인터넷 소액결제시장 '3파전'

    ... 가능하고 전화요금 납부시 결제가 이뤄져 편리하다. 그러나 수수료가 비싼 게 단점이다. 상대방의 계좌번호 없이도 e메일주소만 알면 송금할 수 있는 e메일뱅킹은 고정적으로 회비를 받아야 하는 사이트 등을 중심으로 손쉬운 결제수단으로 부상하고 있지만 계좌이체등절차가 다소 복잡하다. ◇향후 전망=당분간은 휴대폰 및 전화결제업체가 시장을 주도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에 따라 이코인,데이콤사이버패스 등은 결제수단을 다양화하기 위해 이 사업 진출을 추진중이다. ...

    한국경제 | 2001.05.28 00:00

  • [여름상품] 유제품 : 이번엔 '胃' 좋아지는 요구르트戰

    ... 또 최근 위위라는 위건강 신제품을 출시한 롯데햄우유는 이 제품이 카카오 폴리페놀과 면역난황이 들어 있어 위건강을 지키는데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남양 매일 롯데는 윌이 압도적 시장선점 제품이긴 하나 위건강 기능성요구르트가 새로이 부상한 시장이라는데 초점을 맞춰 방문판매를 이용하지 않는 유통 소비자층을 집중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발효유 시장은 작년까진 장 건강을 위한 기능성 제품이 주류를 이루었다. 한국야쿠르트의 매치니코프,남양유업의 불가리스,매일유업의 장에는 GG,서울우유의 ...

    한국경제 | 2001.05.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