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891-46900 / 51,2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시 美대통령, 플래처 브라운 학생 클럽 지도자 포럼 참석

      "한 아이도 낙오되선 안된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3일 미국 댈러웨어주 윌밍턴을 방문,플래처 브라운 학생 클럽에서 열린 지도자 포럼에 참석했다. 부시 대통령은 매년 시험을 치러 성적이 뒤지는 학교에 특별 보조금을 지급,학습을 독려하는 내용의 교육 개혁안을 입법 추진중이다. 이 법안에 따르면 뒤떨어지는 학교에 다니는 가난한 학생들도 사립학교로 전학갈 수 있다.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냉연제품 美수출 먹구름 .. 현지 반덤핑제소 움직임

      미 철강업계가 한국산 냉연제품에 대해 반덤핑 제소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철강산업 보호를 위한 부시행정부의 통상법 201조(세이프가드) 발동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움직임이라는 점에서 한국 철강업계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냉연제품은 현재 철강 판재류 가운데 유일하게 수입규제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4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워싱턴무역관에 따르면 미 철강업계는 지난해 일몰재심(sunset review)에서 ...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특파원코너] 깨져가는 '美.中관계'

      ... 양국은 사소한 일에도 충돌할 수밖에 없다는 주제였다. 소련이라는 공동의 적이 사라진 지금 미·중 사이에 남은 것은 동아시아 패권경쟁,경제실리 뿐이라는 게 그 이유였다. 양국관계는 공군기 충돌이전 이미 깨져가고 있었다. 부시행정부는 출범과 함께 대만 무기판매 강행,국가미사일방어(NMD) 추진,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가입 방해,베이징 올림픽 유치 반대 등 중국공세 고삐를 조였다. 중국의 반발은 당연했다. 공군기 충돌은 불똥에 기름을 부은 격이 ...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日 경기지수 2년반만에 추락

      ... 도쿄시장이 개장하자마자 달러당 1백26.65엔까지 급락했다. 지난 주말 뉴욕시장 종가는 1백26.33엔이었다. 그러나 미야자와 기이치 재무상이 "최근의 엔화 하락세는 지나치다"고 언급하고 미 정부관리들도 엔저(엔화가치 하락) 용인이 부시 행정부의 방침이 아니라고 밝히자 엔화 가치는 오전 한때 1백25선으로 올라가기도 했다. 그러나 오후장들어 일본 경제 악화 우려가 재부상,1백26엔대 초반에서 주로 움직였다. 전문가들은 엔 약세 요인들이 많아 엔저 추세가 당분간 ...

      한국경제 | 2001.04.03 00:00

    • 뉴욕증시 하락, 나스닥 29개월 최저…"제조업 부진"

      ... 빠진 1,782.97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다우존스지수는 오전에는 10,000에 다가서는 강세를 나타냈지만 정오 무렵부터 반락하기 시작했다. 나스닥지수는 좁은 폭의 혼조세를 보이다 하강기류에 몸을 맡겼다. 일부 증시 관계자들은 부시 대통령이 중국에 불시착한 첩보 정찰기 승무원 송환을 요구, 미국과 중국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면서 매도심리를 자극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지난 1일 오전 9시 무렵 발생한 EP3 정찰기 사건이 다음날 낮에야 비로소 증시에 영향을 미쳤다고 ...

      한국경제 | 2001.04.03 00:00

    • 통상교섭본부장은 外製車 홍보맨? .. "국가경제 이득된다" 언급

      ... 그러나 최근 제프리 존스 주한 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이 국세청 관용차의 외산차 대체를 비공식 제안한 것과 관련, "현재로선 구체적으로 검토된 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황 본부장은 지난달 27∼30일 미국을 방문, 부시 행정부 출범후 첫 양국간 통상장관 회담을 가진 뒤 지난 1일 귀국했다. 황 본부장은 또 미국 정부가 수입 철강제품에 대해 긴급 수입제한조치(세이프가드)를 취하려는 움직임과 관련, "한국의 철강 수출이 98년부터 연간 8%씩 감소하는 ...

      한국경제 | 2001.04.03 00:00

    • 美-中 '군용기 충돌' 갈등 심화 .. 영공침해.송환 시각차

      1일 남중국해에서 발생한 미군 정찰기와 중국 전투기의 충돌 사건으로 지난 1월 미국 부시 행정부 출범 이후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양국 관계가 더욱 꼬이고 있다. 이번 사건은 특히 직접적 군사접촉으로 표면화됐다는 점에서 그 처리 결과가 향후 동아시아 정세 구도를 규정하는 방향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은 이번 사건에 대해 현격한 시각차이를 보이고 있다. 미국 대평양사령부는 "충돌이 공해 상공에서 일어났으며 정상적인 정찰활동이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01.04.03 00:00

    • 부시 집무스타일 財界 화제 .. 오후6시 칼퇴근.근무중 '개인시간'

      ''1주일 5일 근무. 오후 6시면 칼 퇴근. 근무시간중 사적인 시간 확보'' 세계 최강국 미국을 통치하는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의 집무 스타일이다. 이런 ''나인 투 파이브''의 부시 스타일이 미 재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하루 24시간 일하는 일 중독형의 전임 대통령들과는 대비되는 모습이기 때문이다. 존 애시크로프트 미 법무장관은 최근 부시의 업무스타일을 ''24/7''라고 비유했다. 24/7는 원래 하루 24시간, 1주일에 7일 ...

      한국경제 | 2001.04.02 00:00

    • [초점] 종합지수, 환율속등에 금융시장 요동…"환율논란 가열"

      ... 140엔대에서 움직이는 양상이었다. 달러/엔이 100엔 이하로 갈 때는 일본 수출업체들이, 140엔대로 가려 할 때는 미국에서 통상압력이 불거져 대체로 110에서 130선에서 움직였다고 외환시장 관계자들은 말한다. 특히 미국이 부시행정부가 친기업 성향이고 일본의 경제상황을 감안해 달러/엔 상승을 일부 용인했다고 하더라도 130엔 이상까지 용인할 것이냐에는 아직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물론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그 이상일 경우 통상압력과 함께 미일간 정책공조의 ...

      한국경제 | 2001.04.02 00:00

    • [한상춘의 국제금융읽기] 亞 외환위기 재연 우려

      ... 어느 국가보다도 아시아 지역에 속한 국가에 커다란 충격을 준다. 게다가 97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국제금융시장의 안정차원에서 논의된 방안들이 현 시점에서 어느 것 하나 구체화된 게 없다. 최근 들어선 미국의 위상과 이익을 강조하는 부시 정부의 독자적인 대외정책으로 선진국간 공조(共助)분위기도 약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아시아 국가 내부적으로도 정치권 혹은 정책 당국자들의 경제주도력과 국민화합 분위기가 갈수록 약화되고 있는 상태다. 심지어 일부 국가에서는 ...

      한국경제 | 2001.04.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