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891-46900 / 50,7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시의 美國] (1) '경제정책' .. 경제엔진 '부쇼노믹스' 시동

    이제 ''부쇼노믹스(Bushonomics)''가 세계 경제를 지배하게 됐다. 조지 부시 공화당 후보의 차기 미국 대통령 당선이 사실상 확정됨에 따라 미국 경제는 물론 세계 경제의 ''좌표''가 바뀌게 됐다. 제3의 레이거노믹스인 부쇼노믹스라는 틀을 바탕으로 경착륙 저지를 위한 담금질이 시작된 것이다. 나아가 세계 경제의 엔진인 미국의 선택은 한국은 물론 전세계 경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부쇼노믹스의 뿌리는 1981년 미국의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부시의 美國] 부정시비.법정공방.'리더십' 흠집..순탄치못할 앞날

    우여곡절끝에 미국의 43대 대통령으로 사실상 확정된 조지 W.부시 공화당후보의 앞날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부시 당선자는 대통령을 뽑는 선거인단 수에서는 앞섰지만 더 많은 미국민들이 대통령으로 희망했던 사람은 전국 득표율에서 앞선 앨 고어 후보였다. 부시는 결국 "국민의 뜻"이 아닌 "19세기 방식의 선거제도"덕에 21세기의 첫 미국대통령으로 당선된 셈이다. 게다가 문제가 됐던 플로리다주 재검표과정의 부정시비와 이에따른 법정공방에서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부시, 골프실력도 '고어보다 한수위'

    미국 대통령에 사실상 당선된 조지 W 부시는 골프실력에서도 경쟁자였던 앨 고어보다 한수 위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정적''인 고어는 스코어보다는 아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 위해 라운드를 즐기는 하이핸디캐퍼로 골프보다 스키와 하이킹을 선호한다. 반면 부시는 스스로 핸디캡 15의 골퍼라고 공언한다. 그와 가까운 프로들은 부시의 핸디캡을 20 정도로 보지만 90타 정도 친다고 보면 될 듯하다. 생애 베스트스코어는 메인주 케이프 아런델코스(파69)에서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부시의 美國] (1) '경제정책' .. 경제 브레인은 누구

    ''부시 행정부의 모든 경제정책은 린지로부터 나온다'' 부시의 경제자문인 로렌스 린지의 영향력을 대변하는 말이다. 신임하는 인물에게 권한을 일임하는 부시 스타일로 볼 때 린지는 사실상 ''경제대통령'' 역할을 맡게 될 가능성이 높다. 린지가 맡을 자리로는 재무장관,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의장이나 경제자문위원회(CEA) 의장 등이 꼽힌다. 현재 NEC 쪽으로 기우는 분위기다. 좀더 부시 가까이에서 경제교사 역할을 하면서 경제정책을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부시의 美國] 35일간의 '대선 전쟁'

    연방 대법원 판결로 미국 대선의 대장정이 종지부를 찍게 됐다. 선거일인 지난달 7일을 시작으로 한 달이 넘게 끌어온 ''대선 전쟁''은 결국 공화당의 조지 W 부시 후보의 승리로 막을 내리게 됐다. ◆11월 상황=전세계 언론은 선거 다음날인 8일 당시 ''부시,미국 차기대통령 당선''이라고 떠들썩하게 보도했다. 그러나 문제의 플로리다주에서 민주당 앨 고어 후보와 박빙의 차이(1천7백여표)를 보여 자동재검표에 돌입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고어진영은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부시의 美國]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 .. '통상정책'

    공화당의 조지 W 부시 후보의 대통령 당선이 사실상 확정됨에 따라 미국의 대한 정책이 어떻게 변화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통상정책은 공화당이 자국 이익을 최우선으로 여기는데다 내년 미국 경제환경이 불투명해 한국에 대한 압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대북 정책은 공화당이 북한의 핵 미사일 문제에 강경대처를 주장해 왔다는 점에서 북.미관계에 상당기간 냉각기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있다.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부시의 美國] 공화 "대법판결 환영"-민주 "고어 승복해야"

    부시진영은 미 연방대법원의 수검표 위헌 판결이 나오자 즉각 ''총체적인 승리''라며 부시 후보의 당선을 기정사실화했다. 부시진영의 제임스 베이커 전 국무장관은 이 판결에 만족을 표시했다. 그는 판결후 발표한 짤막한 성명에서 "부시 후보는 일부 플로리다주 대통령선거 투표용지에 대한 수작업 재개표를 명령한 주 대법원의 결정은 위헌이라는 연방대법원의 판결에 대해 매우 만족해하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어측은 실망의 기색을 감추지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부시효과'...연말랠리 도화선 기대 .. '美대선 종결 영향'

    미국 대선에서 부시 후보가 사실상 당선됨에 따라 국내 증시에 미칠 영향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미 미국 증시는 나스닥지수 선물이 상한가 가까이 급등하는 등 ''환영일색''이다. 주식시장이 가장 싫어하는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는 점이 호재로 작용한 셈이다. 국내증시도 미 대선판결을 호재로 받아들이는 양상이다. 보합권에서 맴돌던 종합주가지수는 부시 후보의 당선 소식과 전해온 나스닥선물 지수의 급등세 영향으로 오후들어 초강세로 돌변했다.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부시 당선 사실상 확정..."수검표 지시잘못" 美연방법원 판결

    제43대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조지 부시 공화당후보의 당선이 사실상 확정됐다. 미연방대법원은 12일 밤(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대법원의 유무효 논란표에 대한 수작업재검표 결정이 헌법에 위배된다고 5대 4로 판결했다. 이로써 지난달 7일 선거후 35일만에 사실상 부시승리가 확정됐다. 연방대법원은 재심리를 요구하며 주대법원에 이 문제를 환송했다. 주대법원은 이에따라 이날 재심리에 들어갔으나 연방대법원이 플로리다주선거인단 선출시한(12일)이 유효하다고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부시 당선 사실상 확정 .. 고어 패배인정 시사

    제43대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조지 부시(54) 공화당후보의 당선이 사실상 확정됐다. 미 연방대법원은 12일 밤(이하 현지시간) 유.무효 논란표에 대한 플로리다주 대법원의 수작업 재검표 결정이 헌법에 위배된다고 5 대 4로 판결했다. 이로써 지난달 7일 선거 후 35일만에 사실상 부시의 승리가 확정됐다. 앨 고어 후보는 13일 플로리다주에서 활동중인 민주당 재개표추진위원회의 활동을 중지시켜 패배를 인정할 것임을 시사했다. 고어는 이날 밤 연설을 ...

    한국경제 | 2000.1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