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071-47080 / 51,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생사확인 100명 명단 교환...3차 적십자회담 첫날

      ... 시설이 갖춰진 판문점에서 상봉하고 장기여행이 가능한 가족은 금강산에서 만나는 방안을 북측에 제안했다. 그러나 북측은 금강산에 면회소를 설치하자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 관계자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신사고" 강조와 중국방문및 부시 미국 행정부의 출범으로 남북관계에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북측의 전향적 조치를 기대하고 있다"며 회담전망을 비교적 낙관적으로 평가했다. 정태웅 기자,금강산=공동취재단 redae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미국 아미티지 발언 파문 .. 한화갑위원.외교부선 '진화'

      미국 부시 행정부의 리처드 아미티지 국무부 부장관 내정자가 ''햇볕정책''이란 용어의 부적절성을 제기하고 오는 3월로 예정된 김대중 대통령의 미국방문을 실무방문(working visit)으로 하자고 제의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아미티지 내정자는 지난 19일 조지 W 부시 대통령 취임식 참석차 워싱턴을 방문한 민주당 한화갑 최고위원과 만난 자리에서 "햇볕정책(sunshine policy)보다는 포용정책(engagement policy)이라는 ...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워싱턴 저널] '한국은 노동 독재국'

      최근 워싱턴은 한국 대권후보들의 각축장 같았다. 김종필 자민련 명예총재를 위시해 김근태 김덕룡 이부영 이인제 한화갑 의원 등 이른바 잠재 대권후보들이 조지 W 부시 미국대통령의 취임식에 맞춰 대거 워싱턴을 찾은 것이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남한을 방문하기전 한·미간 조율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는 명분을 내세워 미국관리들에게 "한·미정상회담의 조기개최를 주장했다"는 무용담(?)을 소개한 여당의 대권후보가 있었는가 하면 "김대중 대통령이 김 ...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클린턴, 대규모 사무실 임대로 구설수

      ... 총무처를 통해 임대협상을 진행중이다. 퇴임 대통령의 사무실 비용은 연방정부 예산에서 부담하게 돼 있는데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지급되는 연간 사무실 임대료는 무려 50만∼66만5천여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는 조지 부시(14만7천달러)와 로널드 레이건(28만5천달러) 지미 카터(9만달러) 제럴드 포드(9만9천달러) 등 생존해 있는 4명의 퇴임 대통령에게 지급되는 사무실 임대료를 모두 합친 것보다 많은 것이다. 사무실 임대료에다 사무실 직원 인건비와 ...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다산칼럼] 미국 대통령에 대한 짝사랑..박성래 <한국외대 교수>

      ... 비난을 받기도 한다. 그런 그가 8년 동안 미국 대통령 노릇을 해내고,취임 때 보다 높은 인기 속에 물러났다는 것은 나같은 사람이 보기에는 여간 부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런 산뜻한 모습과는 대조적으로 새 미국 대통령 부시가 취임하는 날 워싱턴엔 수많은 한국 정치인들이 칙칙하게 어리댄 모양이다. 관광삼아 취임식 자리에 갔던 것도 아닌듯하니,참 한심하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에게 미국 대통령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돌이켜 보면 미국의 대통령이 한국인에게 대단한 ...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이정빈 외교 내달 6일 訪美 .. 韓.美 정상회담 일정 논의

      이정빈 외교통상부 장관이 다음달 6일부터 8일까지 워싱턴을 방문,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과 외무장관 회담을 갖는다고 외교부가 29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이 장관과 파월 장관이 7일 오전(현지시간) 회담을 갖고 김대중 대통령과 부시 미국 대통령간의 정상회담 준비 및 대북 공조방안 등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리덩후이 前총통 올봄 미국 방문..미국, 중국과 마찰 빚을듯

      리덩후이 대만 전 총통이 이번 봄에 미국을 방문하며 미국 정부는 이미 그에게 비자를 발급해 주기로 동의해 조지 부시 미 대통령 취임후 중·미간에 마찰이 예상된다고 대만 언론들이 29일 보도했다. 농업박사인 리 전 총통은 모교인 뉴욕소재 코넬대학교의 초청을 받았으며 그를 위해 마련된 이 대학 기술연구소 개소식 등에 참석한다고 대만 언론들은 전했다. 중국은 분리주의자인 리 전 총통의 퇴임후 외국 방문도 줄곧 반대해왔으며 그가 지난해 5월20일 퇴임한후 ...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1.29 補閣] 대내외정책 균형 회복 .. '진념 경제팀의 과제'

      ... 것도 중요한 과제다. 올들어 풀릴 기미를 보이는 자금시장의 선순환 기조를 유지해 나가면서 시장경제가 작동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과 우리 경제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수 있는 전략산업을 육성해야 한다. 대외적으로 올해는 미국 부시 정부의 출범, 북한의 개방가능성 시사, 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으로 그 어느 해보다 우리의 주변 여건에 있어서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따라서 외환위기 이후 대내문제 해결에 치우친 정책운용을 탈피해 대내외 정책간 균형을 ...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Global Currents] 美부시 통상정책 방향 관심

      ... 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얼마나 금리를 내릴 것인가 하는 점이다. 최근 들어 미국경제가 당초 예상보다 빠르게 침체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국제금융시장에서는 0.5% 포인트 인하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지난 20일 출범한 부시 정부의 행보도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세금감면책에 대한 그린스펀의 지지발언으로 고무된 부시 정부는 인접국인 멕시코를 필두로 일본경제를 추스려 나간다는 방침이다. 대체로 이번주가 지나면 그동안 부시 정부의 대외정책으로 예상돼 왔던 ...

      한국경제 | 2001.01.29 00:00

    • [WSJ.com] 부시 연봉 40만달러 .. GM의 CEO 20% 수준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의 연봉은 40만달러. 미국의 웬만한 기업 최고경영자(CEO)의 연봉과 비교해도 턱없이 적은 액수다. GM의 CEO가 받는 연봉(2백만달러)의 5분의 1에 불과하고 민간기업에서 주는 보너스와 스톡옵션 등까지 감안하면 미국 대통령의 급여는 그야말로 ''쥐꼬리'' 수준이다. 미국 대통령의 보수가 왜 이처럼 적을까. 첫째 이유는 재선을 염두에 둔 의원들이 좀처럼 급여를 올려주지 않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대통령의 급여를 ...

      한국경제 | 2001.01.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