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091-47100 / 51,1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스닥 시황] (26일) 기관매물 쏟아져 80 턱걸이

      ... 한경코스닥지수도 1.34포인트 하락한 36.32를 나타냈다. 이날 코스닥시장은 미국 나스닥의 폭락소식에도 불구하고 한때 지수 85선을 뛰어넘는등 큰 폭의 상승세로 출발했다. 그러나 앨런 그린스펀 FRB(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의 부시행정부 감세정책 지지 발언과 나스닥 선물지수 폭락등으로 인해 매물이 쏟아지며 내림세로 돌아섰다. 특히 외국인들이 거래소시장에서 현물과 선물을 무차별 매도한다는 소식이 코스닥의 투자심리를 악화시켜 장 막판 한때나마 코스닥 지수 80선이 ...

      한국경제 | 2001.01.27 00:00

    • 국제유가 오름세 .. 두바이유 배럴당 23.78달러

      ... 전날보다 0.32달러 올랐다. 북해산 브렌트유와 서부텍사스중질유(WTI)도 배럴당 26.78달러,31.60달러로 전날에 비해 각각 0.34달러와 0.28달러 상승했다. 석유공사는 "최근 국제유가 약세에 따른 반발 매수세,미국 부시 대통령 감세정책에 대한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그린스펀 의장의 지지 소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설 연휴기간(22~24일)중 두바이유는 배럴당 23달러 안팎에서 안정세를 보였다고 석유공사는 밝혔다. 김성택 기자 ...

      한국경제 | 2001.01.27 00:00

    • 그린스펀,감세案 지지...이달말 금리인하 시사

      앨런 그린스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장은 25일 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미경제가 급격히 둔화됐다고 말했다. 그린스펀의장은 또 부시행정부의 감세정책에 대해 지지의사를 밝혔다. 그는 "재정흑자 전망이 밝아 세금을 줄여도 정부빚을 충분히 갚아나갈수 있고 감세는 경기회복에 유익할 것"이라며 그동안 고수해온 감세반대입장을 철회했다. 이어 인플레압력이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경제성장률이 제로수준으로 떨어졌으며 앞으로 소비심리가 살아나지 않으면 ...

      한국경제 | 2001.01.27 00:00

    • 株價 35P 급락...600 다시 붕괴 .. 코스닥도 3P 떨어져

      ... 가능성이 불거지고 나스닥지수가 하락세로 돌아서자 투자심리가 급격히 움츠러든 결과다. 26일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35.72포인트(5.69%) 내려앉은 591.73에 마감됐다. 전날 그린스펀 미국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조지 W 부시 신임 미국대통령의 감세정책을 지지한다는 발언을 하면서 나스닥지수가 3.67% 급락해 투자심리를 크게 위축시켰다. 그린스펀의 발언은 미국 경제가 경착륙할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하는 분위기가 강했다. 이런 영향을 ...

      한국경제 | 2001.01.27 00:00

    • 韓.美 정상회담 3월께 개최 .. DJ-부시 전화통화

      김대중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25일 전화통화를 갖고 한.미관계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대단히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조만간 직접 만나 한반도문제 전반에 대한 의견을 교환키로 했다. 이날 통화에서 김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은 "한.미관계가 한반도 평화 뿐만 아니라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가장 중요한 만큼 양국간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다"면서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만나 한반도 문제와 동북아 문제를 협의키로 했다"고 박준영 청와대 ...

      한국경제 | 2001.01.26 00:00

    • "대통령 중임제 개헌 필요" .. 민주 한화갑 최고위원

      한화갑 민주당 최고위원은 25일 "현행 단임제도 아래서는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레임덕(권력누수현상)이 올 수 있다"며 "국민의 여망에 따라 적절한 시기에 개헌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뒤 귀국길에 로스앤젤레스를 방문한 한 최고위원은 이날 한미정책연구소(회장 정호영 전 가든그로브시 부시장) 주최로 열린 강연회에서 "대단히 조심스런 얘기"라고 전제한 뒤 "대통령이 단임으로 끝나니까 조직을 관리할 필요가 없고 ...

      한국경제 | 2001.01.26 00:00

    • 카트린 드뇌브, 사형제도 폐지운동

      ... 샹젤리제 근처에 위치한 미국대사관으로 운반했으며,드뇌브는 이들과 함께 대사관 내부로 들어가 관계자들을 면담했다. 드뇌브는 대사관 안에서 누구를 만났는지는 밝히지 않았으나 대사관에서 나온 뒤 자신은 오래전부터 사형제도에 반대해 왔다고 말하고 "사형제도가 폐지돼야 한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모임은 조지 부시 미 대통령에게 별도의 항의서한을 보냈다. 부시 대통령이 주지사를 지낸 지난 6년간 텍사스주에선 1백52명에게 사형이 집행됐다.

      한국경제 | 2001.01.26 00:00

    • 陳장관 불참...한국기자 취재불허 .. 다보스포럼 이모저모

      ... 취재불허조치에 대해 재고를 즉각 요청했다. WEF측은 "1~2명의 한국기자에게 임시 출입증을 주는 방향으로 검토중"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내부로부터의 압력"을 주제로 1시간여 진행된 첫날 토론에서는 특히 북한의 개혁 개방정책 전망과 부시 미 행정부의 대북정책 방향이 비중있게 다뤄져 관심을 모았다. 패널리스트로 참석한 아키히코 다나카 도쿄대 교수는 "중국은 개방 노선을 추진하는 데 20년이 걸렸다"며 "북한이 개방 쪽으로 가고 있긴 하지만 중국보다 더 긴 시간이 ...

      한국경제 | 2001.01.26 00:00

    • [뷰티 살롱] 바뀐 백악관 안주인, 메이크업 비교 분석

      백악관의 안주인이 바뀌었다. 교사 출신인 로라 부시가 그 주인공. 워싱턴의 호사가들은 벌써부터 로라의 패션이나 화장법을 힐러리와 비교해 이래저래 말들이 많은 모양이다. 둘은 스타일이나 취향에서 상당히 차이가 있기 때문에 한번 견줘보는 것도 재미있는 일인 듯 싶다. 지적이고 현숙한 이미지의 로라 부시= 로라 부시는 백악관의 안주인으로서는 최적격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의 스타일을 보고 있으면 우리 주변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어머니의 모습과 ...

      한국경제 | 2001.01.26 00:00

    • [워싱턴 저널] '사자 같았던' 빌 클린턴

      ... 의장의 ''능수능란한 경제운영''때문이었다는 주장을 하는 사람도 많다. 하지만 대통령이라는 막중한 자리에 앉아 있던 그가 ''정치적 균형감각''을 유지하지 않았다면 불가능한 일이었다는 평가 또한 적지 않다. 이 점은 조지 부시 신임대통령도 인정하는 부분이다. 클린턴을 평가해달라는 CNN의 요구를 받고 부시는 "클린턴은 능숙한 정치인(deft politician)이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다수당인 공화당을 상대로 멋진 머리싸움을 벌여 행정부가 챙겨야 ...

      한국경제 | 2001.01.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