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21-1430 / 1,5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한동 후보,"권력구조 분권형으로 바꿔야"

    ...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시 동구 초량동 아리랑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차기 지도자의 중요한 덕목은 엄격한 도덕성을 갖춰 국민들로부터 지지와 존경을 받아야 한다"며 "고질적인 지역감정 해결을 위해서는 권력구조를 분권형으로 바꾸고영.호남이 아닌 제3의 지역인 중부권에서 국민통합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또 "부산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항만투자를 대폭 확대, 부산항을 세계물류거점항구로 육성시켜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

    연합뉴스 | 2002.12.13 00:00

  • 군소후보 TV 합동토론

    ... 토론회는 KBS, MBC, SBS, YTN 등 주요 TV와 라디오 방송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한동 후보는 "지역주의를 해소하기 위해선 제3의 세력과 중부권 출신이 정권을 잡아야 한다"며 "권력의 1인 집중을 막기 위해 집권 1년내 분권형 이원집정부제개헌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영규 후보는 "돈이 사람을 지배하는 세상을 바꾸겠다"며 "자연과 인간의 공생,연대, 자치, 박애, 평화의 사회주의를 이루고 재벌경제체제를 청산, 노동자의 경영참여를 보장하겠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 2002.12.13 00:00

  • [군소후보 TV합동토론 안팎]

    ... 비판했으며, 김영규 후보는 "자본주의는 필연적으로 정치가 혼탁할 수 밖에 없다"며 "부정부패 일소와 소선거구 폐지및 정당명부 비례대표제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한동 후보는 "권력의 1인집중을 막기 위해 집권 1년내 분권형 이원집정부제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부정부패 척결 방법으로 김영규 후보는 재벌경제체제 청산과 노조의 경영참여를,이한동 후보와 장세동 후보는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를 각각 꼽았고, 김길수 후보는선거법 개정을 주장했다. 북핵문제에 대해 ...

    연합뉴스 | 2002.12.13 00:00

  • 서대표 "권력나눠먹기 야합"

    ... 5년전 `DJP 야합'과 너무나 똑같다"고 비난했다. 특히 그는 "양자간 정책 합의라는 이름아래 아무런 설명없이 두 사람의 공약을누더기 꿰매듯이 얽어매 버렸고, 노 후보와 민주당의 정책기조는 근간부터 송두리째실종돼 버렸다"면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합의와 대북정책, 재벌정책, 대외개방정책 등을 지목한 뒤 "이번 `노.정 야합'의 실체는 김대중 정권의 총체적 부패권력 연장음모일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두 사람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키로 한 것은 북한의 ...

    연합뉴스 | 2002.12.13 00:00

  • 이회창-노무현 후보 '수도 이전' 공방 가열

    ... 보였다. 노 후보는 "한나라당의 집값 폭락 주장은 부동산 재벌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것"이라며 "돈이 들더라도 행정수도를 이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 후보와 국민통합21 정몽준 대표는 이날 전화통화를 갖고 금명간 만나 선거공조를 본격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와관련,민주당과 통합21은 이날 국회에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등의 내용을 담은 '정책합의문'을 교환하고 정책공조를 실천키로 합의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2.12 00:00

  • 군소후보 TV토론 '4人4色'

    ... 밤 11시10분부터 1백분 동안 TV합동토론을 가졌다. 토론에서 이한동 후보는 먼저 "대선 과정에서 정책대결이 실종되고 표만 의식한 잘못된 공약들만 난무하고 있다"며 유력 후보들을 싸잡아 비난했다. 그는 "취임 후 1년 이내에 분권형 이원집정부제로 권력구조를 개편하는 개헌을 추진해 권력의 1인집중을 막겠다"면서 "아울러 부정부패를 뿌리뽑기 위해 대통령 친·인척과 측근들의 공직 취임을 막고 재산형성 과정과 재산공개를 의무화하겠다"고 공약했다. 김영규 후보는 ...

    한국경제 | 2002.12.12 00:00

  • 민주.통합21 정책공조 합의 .. 盧.鄭 13일 회동 전망

    민주당과 국민통합21은 12일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등에 대한 양당간 정책공조 조율을 완료하고 이를 공식 발표했다. 민주당 임채정, 통합21 전성철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외교.안보.통일및 경제정책과 10대 국가개혁안(정몽준 프로그램) 등을 담은 '정책합의문'에 서명했다. 두 사람은 이를 대선 공약으로 내걸고 정책공조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통합21 정몽준 대표는 이날 전화통화를 갖고 "빠른 시간안에 ...

    한국경제 | 2002.12.12 00:00

  • 노무현-정몽준 선거공조 합의

    ... 필수적"이라고 규정했다.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개정과 관련, "가장 중요한 것은 공무중 일어난 형사사건에 대한 재판 관할권 문제로 최종적으로 공무의 성격과 범위의 판단은 우리 법원이 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당은 또 ▲분권형 대통령제 ▲교육의 지방자치화 ▲국가정보원 폐지와 해외정보처 신설 ▲국세청장 임기제 ▲행정고시 폐지 등 10개항의 '정몽준 프로그램'을 대선공약으로 제시했다. 임 본부장은 "노 후보와 정 대표가 빠른 시간내 회동한 뒤 공동유세를 ...

    연합뉴스 | 2002.12.12 00:00

  • 鄭 "정략적 비난 입증"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는 9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의 개헌입장 표명과 관련, "우리당이 민주당과 분권형 대통령제를 논의할 때 `나눠먹기'라고 비난했다가 뒤늦게 개헌을 받아들이겠다고 한 것은 정략적 비난이었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회의에서 "한나라당이뒤늦게나마 분권형 개헌을 받아들인 것을 긍정 평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김행(金 杏)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통합21 '외.내치' 실언소동

    ... 것으로 보도돼 양당 정책위의장이 만나 이를 조율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비롯됐다. 김 대변인은 "노 후보는 그동안 유세를 통해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국제적으로인맥이 많고 외교에 상당한 식견이 있다는 뜻을 강조해왔으나, 오늘 분권형 대통령제에 대한 원론적 얘기를 해 이에 대해 조율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기자들은 `앞으로 공동정부를 구성하면서 구체적인 자리분배 논의가 오고갔느냐'는 질문을 쏟아냈다. 통합21측이 그동안 민주당과의 정책조율에서 "`자리 ...

    연합뉴스 | 2002.1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