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61-1470 / 1,5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후보 단일화 이후 충북 국회의원들 행보 주춤

    ... 불사하겠다던정우택(진천.음성.괴산), 송광호(제천.단양) 의원도 태도를 고쳐 신중한 입장이다. 정 의원측은 "중도 보수 노선을 표방해온 입장에서 당연히 정치적 성향이 유사했던 이 후보를 지지했던 것"이라며 "그러나 노 후보가 정몽준 후보의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요구를 수용함으로써 우리 당의 권력 분산을 위한 내각책임제 요구도 일정 정도 받아들여진 것으로 볼 수 있는 만큼 지지 후보 선택을 원점에서 다시 신중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측은 특히 "최근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盧.鄭 개헌논란 매듭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이 분권형 대통령 개헌문제에 대한 협상을 타결함으로써 양당간 대선공조가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로선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로부터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적극적인 선거지원 활동을 확보한 셈이다. 그 결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를 상대로 한 싸움에서 후방 교란요소도 없애는 부수효과도 예상된다. 민주당은 특히 이번 대선의 핵심 승부처로 떠오른 영남과 충청지역 공략에서 정대표의 역할을 기대하고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정몽준, 盧후보 명예선대위장 맡아

    ... 대표가 협의해 결정하되 선대본부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이중 2명이 집행위원장을 겸직키로 했다. 양당은 이에 앞서 정책공조협의회를 열고 오는 2004년 17대 국회에서 '제왕적 대통령제' 폐단을 종식하기 위해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발의해 추진키로 합의했다. 정 대표는 "개헌안은 차기 대통령 임기가 끝난 뒤인 2008년 발효하는 것도 가능하다"며 한나라당의 '나눠먹기' 공세를 차단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1.29 00:00

  • 李.盧 D-20 유세전 가열

    ... 이회창(李會昌),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 등 대선후보들은 투표일을 20일 앞둔 29일 충청.영남권과 수도권 등전략 지역에서 거리유세를 벌이며 치열한 득표전을 벌였다. 이 후보는 전날 폭로한 국정원 도청 의혹과 민주당.통합21의 `분권형 대통령제'개헌합의를 거론하며 `부패정권 심판론'을 강조했고 노 후보는 `전국통합 대통령론'을 제기하며 `전쟁과 노사분규, IMF가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역설했다. 이회창 후보는 오전 충남 예산의 선영을 참배한뒤 예산시장을 시작으로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민주.통합21, 2004년 개헌 발의..대선 본격 공조 가동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은 29일 오는 2004년 17대국회에서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을 종식하기 위해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발의한다는 데 합의하고 대선 공조체제를 본격 가동키로 했다. 양당 대표단은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 및 선거공조협의회를 잇따라 고 `분권형 대통령제'와 `선거공조' 합의문을 각각 채택, 적극적인 대선 공조를 다짐했다. 합의문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국민통합21 정몽준(鄭夢準) 대표는 대선 승리를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민.통 `대통령제 개헌' 합의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은 28일 심야협상을 갖고오는 2004년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공동 추진하기로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은 29일 오전 정책 및 선거공조협의회를 열어 합의문을 교환한 뒤 오후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만나 공동선대위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대선공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임채정(林采正) 정책본부장과 통합 21 전성철(全聖喆) 정책위의장은 28일 밤 시내 모처에서 비공개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盧.鄭 선거공조 진통 .. 분권형 대통령제 논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28일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제안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논의를 수용하겠다고 했으나 정 대표가 이에 대해 성실성 문제를 거론하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등 이문제를 둘러싼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따라 후보단일화 당시 합의된 노-정 선거공조는 양측간 향후 개헌 논의의향방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노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 대표가 제안한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며 다만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민.통 2004년 개헌발의 합의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은 28일 오는 2004년 권력구조 개편에 대한 개헌안 발의하기로 합의했다. 양당은 '분권형 대통령제'란 용어 등 권력구조 개편안에 대해서는 합의를 도출하지 못해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간 회동과 양당 공동선대위 구성은 빠르면 29일에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임채정(林采正) 정책본부장과 통합 21 전성철(全聖喆)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회의를 가진 뒤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통합21 선대위 해체..鄭 대표 "패배 원인은 자만심"

    28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민통합 21 당무회의에서는 후보단일화를 위해 희생한 만큼 이에 대한 반대급부가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분권형 대통령제 등 정책공약 관철은 물론,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집권할 경우 국정에 참여해야 한다는 요구도 높았다. L 전 의원은 "후보를 내지 못했지만 우리의 정강정책은 실어보내야 한다"며 ▲정책공조 ▲선거공조 ▲집권후 공동정부 관리권을 주장했고 J 전 의원은 "노 후보와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盧.鄭 공조 '개헌문제' 진통..盧 "제안 수용" 鄭 "시기 밝혀야"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국민통합21 정몽준 대표의 선거공조가 개헌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다. 노 후보는 28일 정 대표의 '2004년 분권형 개헌추진' 요구에 대해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고 밝혔으나,정 대표는 "말장난이 될 수 있다"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개헌시기에 대한 수용여부를 밝히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노 후보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통령의 제왕적 권력을 분산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 공감한다"면서 "정 대표의 개헌논의 제안을 수용한다"고 ...

    한국경제 | 2002.11.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