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61-4070 / 5,4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서 "마오 코치? 내게 1순위는 무조건 김연아"

      ... 소문을 정면으로 부인했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오서 코치는 이날 이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아사다의 코치직을 맡는 것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오서 코치는 지난달 토리노에서 열린 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 아사다의 코치를 맡지 않겠느냐는 제안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아사다의 매니지먼트사인 IMG로부터 들은 이야기"라며 "공식적인 요청도 아니었고, 단 한 번 뿐이었다. ...

      한국경제 | 2010.04.25 00:00 | mina76

    • thumbnail
      오서 코치 "연아가 우선…아사다는 생각 안해"

      ... 것을 고민하고 있다'는 소문을 부인했다. 오서 코치는 25일(한국시간)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아사다의 코치직을 맡는 것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오서 코치는 지난달 토리노에서 열린 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 아사다의 코치를 맡지 않겠느냐는 제안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아사다의 매니지먼트사인 IMG로부터 들은 이야기"라며 "공식적인 요청도 아니었고, 단 한 번 뿐이었다. ...

      연합뉴스 | 2010.04.25 00:00

    • 쇼트트랙 이정수 아버지 "마음이 무겁다"

      ... 마음이 무겁습니다. 결국 피해는 선수들만 보게 됐습니다." 쇼트트랙 파문 조사에 나선 문화체육부-대한체육회-대한빙상경기연맹 공동조사위원회가 23일 이정수(단국대)와 곽윤기(연세대)에 대해 자격정지 1년 이상의 중징계를 내리자 이정수의 ... 훌륭한 선수로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씨는 조사위의 조사 과정에 대한 아쉬움도 토로했다. 이 씨는 "빙상연맹 윗선에 대한 조사도 촉구했지만 '밑선'에 대한 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본다. 결국 피해는 선수 두 명만 ...

      연합뉴스 | 2010.04.23 00:00

    • thumbnail
      곽윤기 ·이정수 자격정지…전대목 前 코치 영구제명

      쇼트트랙 파문 진상조사에 나선 문화체육부-대한체육회-대한빙상경기연맹 공동조사위원회가 23일 오후 이정수(21·단국대)와 곽윤기(21·연세대)에 대해 자격정지 1년 이상의 중징계를 내렸다. 이번 사건의 중심에 선 전대목(37) ... 코치에게는 영구제명이 권고됐다. 또 김기훈 전 대표팀 감독은 담합 행위를 묵인 또는 방조한 사실을 들어 3년간 연맹활동을 제한했다. 지난해 대표선발전 경기위원회 위원들도 3년간 직무활동 제한을 권고했다. 쇼트트랙 부회장인 유태욱 ...

      한국경제 | 2010.04.23 00:00 | mellisa

    • 쇼트트랙 조사위, 전재목 코치 영구제명 권고

      이정수.곽윤기는 자격정지 1년 쇼트트랙 파문 진상조사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대한체육회-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 구성된 공동조사위원회(위원장 오영중 변호사)가 전재목 전 대표팀 코치(37)에게 영구제명, 이정수(21.단국대)와 곽... 권고했다"고 밝혔다. 조사위는 또 김기훈 전 대표팀 감독은 담합 행위를 묵인 또는 방조한 사실을 들어 3년간 연맹활동을 제한했고, 지난해 대표선발전 경기위원회 위원들도 3년간 직무활동 제한을 권고했다. 더불어 관리 감독 책임을 ...

      연합뉴스 | 2010.04.23 00:00

    • thumbnail
      <추적 60분>, 쇼트트랙 폭로전 너머의 진실

      ... 바람은 실력과 땀이 공정한 시스템 안에서 정당하게 평가받는 것이다. 문제는 그들을 이끌고 지원해야 할 지도자와 대한빙상경기연맹(이하 빙연)이 다른 생각을 품고 있다는 것. 메달 나눠먹기가 아니냐는 질문에 “이 선수들이 전부 잘됐으면 ... 자폭 발언이었다. 그 답답했던 60분 동안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은 토리노 동계 올림픽의 영웅 안현수 선수가 홀로 빙상장을 돌며 연습하는 모습이었다. 4년 전에도 빙상계는 쇼트트랙 파벌 문제로 여론의 비난에 휩싸였고, 빙연 회장은 사퇴까지 ...

      텐아시아 | 2010.04.22 09:28 | 편집국

    • 쇼트트랙 조사위, 23일 결과 발표

      ... 선수 선발전 '짬짜미 파문'과 2010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불거진 '이정수 외압'의 진상 조사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대한체육회-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 구성된 쇼트트랙 진상조사위원회가 9일 동안 활동을 끝내고 23일 오후 결과를 발표한다. 지난 14일 처음 출발한 공동조사위원회는 애초 위원장을 맡았던 김철수 대구빙상연맹 회장이 중립성을 이유로 자진사퇴하면서 시작부터 파열음을 냈지만 오영중 변호사가 위원정을 맡고, '코치 외압'을 주장한 이정수(단국대) ...

      연합뉴스 | 2010.04.22 00:00

    • thumbnail
      곽윤기, 이정수와 논지 다른 주장 '왜?'

      ... 인정해야 모든 사건이 해결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곽윤기의 기자회견 이후에도 여전히 여론은 이정수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정수가 하고 싶은 얘기는 곽윤기가 도움을 줬다는 부분이 아닌데 왜 거기에 초점을 맞추는지 모르겠다"는 의견을 표했다. 한편, 이번 사태에 대해 대한빙상연맹은 대한체육회의 위임을 받아 '쇼트트랙 파문 공동 조사위원회'를 구성, 조사를 벌이는 중이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4.21 00:00 | mina76

    • 성시백, 미니홈피에 "이정수가 도움 받았다" 주장

      문화체육관광부-대한체육회-대한빙상경기연맹이 함께 구성한 공동조사위원회가 쇼트트랙 파문의 실체 파악에 주력하는 가운데 성시백(용인시청)이 자신의 미니홈페이지에 지난해 대표선발전에서 동료의 도움을 받지 않았다는 이정수(단국대)의 주장을 ... 아무런 도움을 받지 않았나?'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리면서 "한쪽만 보지 마시고 이런 영상도 봐주셨으면 합니다. 빙상 문제가 빨리 해결됐으면 하는 선수 입장에서 올린 겁니다. 이 글조차 왜곡하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는 말을 남겼다. ...

      연합뉴스 | 2010.04.19 00:00

    • 안현수 팬 모임 "쇼트트랙 선발전 연기 반대"

      쇼트트랙 메달 나눠먹기에 관한 진상 조사 과정에서 진통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에는 일부 팬들이 빙상연맹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3관왕 안현수(성남시청)의 팬클럽인 '안현수 닷컴' 회원 등 팬들은 ... 봤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약속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은 성명을 발표하고 3시간 동안 빙상연맹의 사과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인 다음 해산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 9일 박성인 회장 이름으로 "현재 상황에서는 ...

      연합뉴스 | 2010.04.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