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81-4090 / 5,4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쇼트트랙 조사위 활동 시작 "진실 밝히겠다"

      ... 선수 선발전 '짬짜미 파문'과 2010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불거진 '이정수 외압'의 진상 조사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대한체육회-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 구성된 쇼트트랙 진상조사위원회(위원장 김철수)가 14일 오후 송파구 오륜동 대한체육회에서 첫 모임을 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조사위원회에는 김철수 대구빙상연맹 회장이 위원장을 맡았고 정준희 문화부 체육정책과 사무관과 김용 체육회 감사실장, 김현경 빙상연맹 이사에 외부 인사로 오영중 변호사가 ...

      연합뉴스 | 2010.04.14 00:00

    • 쇼트트랙 이정수 "선발전 짬짜미는 없었다"

      ... 지난해 국가대표 선발전 '짬짜미 의혹'을 강하게 부정했다. 이정수는 13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 선발전이 가장 중요한 대회다. 스케이트에 입문하면서 오직 꿈은 올림픽 메달이었다"라며 ... 하더라도 허락한다면 선수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대한체육회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이정수 파문'이 불거지면서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감사를 벌였고, 이정수가 코치의 강압에 의해 개인 종목에 나서지 못했다는 사실과 더불어 지난해 대표 ...

      연합뉴스 | 2010.04.13 00:00

    • 빙상연맹, 쇼트트랙 조사위원회 구성완료

      ... 드러난 '이정수 외압' 사건과 지난해 대표선발전 '짬짜미 파문'의 진상을 조사하려는 문화체육관광부-대한체육회-대한빙상경기연맹 공동조사위원회가 인적구성을 끝내고 14~23일까지 열흘 동안 활동을 시작한다. 빙상연맹은 12일 "문화부와 체육회, 빙상연맹 3개 단체가 협의를 통해 공동조사위원회의 구성을 마쳤다"라며 "빙상연맹 김철수(대구빙상연맹회장) 감사가 위원장을 맡아 위원회를 이끌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맹은 "5명으로 이뤄진 조사위원회는 김철수 ...

      연합뉴스 | 2010.04.12 00:00

    • 김철수 쇼트트랙 조사위원장 "치우침 없는 조사"

      "다양한 의견을 모두 들어보겠다.절대 치우침이 없는 조사를 벌이겠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해 대표선발전 '짬짜미 파문'과 2010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 불거진 '이정수 외압'의 진상 조사를 위해 12일 공동조사위원회를 구성했고, 위원장으로 김철수(63) 대구빙상연맹 회장을 추대했다. 김철수 위원장은 지난 8월 대구정동고등학교 교장에서 정년퇴임 한 빙상 원로다. 초-중-고-대학교 때까지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생활을 ...

      연합뉴스 | 2010.04.12 00:00

    • 꼬이는 쇼트트랙…이번엔 선발전 연기에 반발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쇼트트랙 메달 나눠먹기에 대한 진상 조사를 위해 대표선수 선발전을 연기하자 일부 선수와 코치가 '특정팀 죽이기'라며 반발하고 나서는 등 사태가 꼬이고 있다. 빙상연맹은 지난 9일 박성인 회장 명의로 "현재 ... 치르겠다고 결정을 내렸다. 이번 감사를 통해 체육회가 '세계선수권대회 불출전 강압 여부 조사 및 조사 불가 시 연맹 명의로 1개월 이내 형사 고발 조치'라는 통보를 내린 상황에서 빙상연맹은 대표선발전을 치르고 조사위원회를 구성하면 ...

      연합뉴스 | 2010.04.11 00:00

    • thumbnail
      김연아-아담 리폰, '다정한 포옹' 화제

      김연아가 미국 피겨선수 아담 리폰과 포옹하는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9일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공개된 이 사진은 3월 말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10 국제빙상경기연맹 세계선수권 공식파티에서 선수들끼리 어울리는 장면을 찍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속 아담 리폰은 김연아의 허리를 감싸고 있으며 김연아는 쑥스러운 표정으로 안겨있는 모습이다. 아담 리폰은 미국의 피겨 유망주로 김연아와 함께 브라이언 오셔 코치에게 지도를 받으면서 김연아의 트레이닝 ...

      한국경제 | 2010.04.11 00:00 | crispy

    • 빙상연맹, 쇼트트랙 조사위원회에 외부 인사 투입

      대한빙상경기연맹이 2010 세계선수권대회를 통해 불거진 '이정수 파문'과 대한체육회 감사 결과에 대한 진상 파악을 위한 조사위원회에 중립성을 확보할 수 있는 외부 인사들을 대거 합류시키기로 했다. 빙상연맹의 한 관계자는 9일 "대한체육회의 감사 결과를 토대로 이번 사건의 철저한 조사를 위해 다음주초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릴 예정"이라며 "조사위원회는 중립성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경력이 많은 변호사를 포함해 빙상연맹 외부 인사들을 많이 포함할 계획"이라고 ...

      연합뉴스 | 2010.04.09 00:00

    • 빙상연맹 박성인 회장 "형식적 조사 않겠다"

      "면목이 없다. 이번 사안을 놓고 형식적인 조사에 머물지 않겠다" 대한빙상경기연맹 박성인(72) 회장이 대한체육회 감사를 통해 드러난 쇼트트랙 대표선발전 짬짜미 의혹 등 쇼트트랙의 전반적인 부조리에 대해 강력한 해결 의지를 드러냈다. ... 부분 때문"이라며 "나름대로 구상을 세웠다. 10년 앞을 내다보고 일을 처리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빙상연맹 사무국도 후속 조치에 고심하고 있다. 연맹 관계자는 "아직 체육회로부터 감사 결과가 공식적으로 도착하지 않았지만 ...

      연합뉴스 | 2010.04.08 00:00

    • 체육회, 쇼트트랙 선수 기용 "강압 추정"

      ... 발목 부상 때문이 아니라 코칭스태프의 강압에 따른 것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대한체육회(KOC)는 8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감사를 실시한 결과 이정수가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에 출전하지 못한 것은 전재목 코치의 강압적인 지시가 ... 이정수는 "개인전 불참 강압은 전재목 코치 단독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고 윗선의 개입이 있었을 것"이라고 밝혀 연맹 고위 관계자들도 얽혀 있음을 시사했다. 반면 전재목 코치는 "선수들이 자의적으로 불출전을 결정했고, 다만 선수들이 ...

      연합뉴스 | 2010.04.08 00:00

    • thumbnail
      이정수 "코치강압, 윗선의 개입 있었을 것" 고백

      ... 코칭스태프의 강압에 의한 것인지와 강압이 있었다면 선수단 외부의 압력이 있었는지 여부를 밝히기 위해 행해졌다. 이는 대한빙상경기연맹과 김기훈 감독, 전재목 코치, 사유서를 제출한 이정수와 김성일을 상대로 개인별 직접 조사와 문답서 작성 방법으로 ... 2010세계 쇼트트랙 선수권의 개인전 불출전 외부 강압 조사를 진행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사가 어려울 경우 연맹 명의의 형사고발을 조치할 것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또, "향후, 이와 유사한 사례가 다시 발생되지 않도록 국가대표 ...

      한국경제 | 2010.04.08 00:00 | mina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