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11-4220 / 5,4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10 동계올림픽] 거침없는 모태범 "금·은·동 모두 따면 그때 울겠다"

      '빙상의 야생마' 모태범(21 · 한국체대)이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금메달에 이어 1000m에서도 은메달을 따며 세계 최고의 스프린터로 우뚝 섰다. 모태범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리치먼드 올림픽 오벌에서 치러진 2010 ... 않네요"라며 환하게 웃었다. 지금까지 한 번도 스케이팅을 그만두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한다. 김태완 대한빙상경기연맹 스피드스케이팅 담당 과장은 "모태범은 자기 의사 표시가 분명하고 당당하다"며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고 늘 ...

      한국경제 | 2010.02.18 00:00 | 김진수

    • thumbnail
      쇼트트랙의 '코너링 마법'…氷速의 스피드를 높였다

      ... '핑거팁(fingertip) 테스트''개인별 체력 및 반응 시간 평가' 등을 통해 더욱 체계적인 훈련 계획을 짰다. 제갈성렬 SBS 해설위원(40)은 "과감한 투자에 힘입어 빙상이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삼성그룹은 지난 14년 동안 100억원 이상을 빙상연맹에 지원했다. 삼성의 지원 덕분에 연맹은 일류 코치를 영입하고 해외 전지훈련을 자주 다니게 됐다는 게 빙상계의 지적이다. ◆쇼트트랙과 전략적 제휴 한국은 명실공히 쇼트트랙 ...

      한국경제 | 2010.02.17 00:00 | 김진수

    • 삼성 "밴쿠버 金에 우리도 한몫"

      빙상이라면 쇼트트랙만 편식하던 한국에 연이어 쏟아진 빙속 금메달에 삼성그룹의 지원도 한 몫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재계와 체육계에 따르면 삼성그룹은 박성인 밴쿠버 동계올림픽 한국선수단장이 지난 1997년 빙상경기연맹 회장이 취임한 뒤 14년째 빙상연맹을 지원하고 있다. 박 단장은 1978년 제일모직 탁구단 창단시 총감독을 맡은 이래, 탁구협회와 레슬링협회 부회장,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상임위원 등을 거쳐 지금도 대한체육회 이사를 맡고 ...

      연합뉴스 | 2010.02.17 00:00

    • [올림픽] 북한 여자 빙속 고현숙, 값진 9위

      ... 출전한 고현숙은 국제 무대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북한 여자 빙속의 에이스다. 고현숙은 2008년 2월 노르웨이컵 국제빙상대회에서 여자 500m와 1,000m를 석권하며 2관왕에 올랐고 지난해 독일 챌린지컵 국제대회에서도 500m와 1,000m에서 ... 못하는 등 장비의 기술차와 국제 대회 경험 부족 등을 극복하지 못했던 북한의 도약에는 한국의 지원도 한몫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이 비공식적으로 경기복과 스케이트를 북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들에게 제공해왔던 것. 특히 지난해 6월 캐나다 ...

      연합뉴스 | 2010.02.17 00:00

    • thumbnail
      [올림픽] 이상화, 기분 좋은 징크스로 '금빛 완성'

      ... 결국 0.05초 차로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또 하나의 징크스는 동계올림픽 직전에 열리는 세계스프린트선수권대회 우승자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된다는 것이다. 이상화는 지난 1월 일본 오비히로 메이지 오벌에서 열린 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스프린트선수권대회 여자부를 석권했다. 당시 준우승 선수는 볼프였다. 이상화가 국제 대회에서 볼프를 이긴 것은 이 대회가 처음이었고, 그때 기분을 되살려 마침내 올림픽 무대에서 볼프를 뛰어넘을 수 있었다. ...

      연합뉴스 | 2010.02.17 00:00

    • [올림픽] 한국 빙속 급상승 비결 '퓨전의 힘'

      ... 확보하면서 명실상부한 스피드스케이팅 강국으로 발돋움했다. 그렇다면 무엇이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힘을 키웠을까. 대한빙상경기연맹은 '퓨전의 힘'과 꾸준한 투자를 손꼽았다. ◇이종교배 '최고의 팀을 만들다' 한국은 그동안 '동계올림픽 ... 동메달을 따낼 수 있었던 비결 중 하나는 쇼트트랙 훈련을 스피드스케이팅에 접목한 소위 '퓨전 훈련'이었다는 게 빙상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스피드스케이팅에 쇼트트랙이 처음 접목된 것은 200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스피드스케이팅 ...

      연합뉴스 | 2010.02.17 00:00

    • 여고생들이 국제빙상규정 국내서 첫 번역

      "한국도 국제빙상경기연맹에 가입된 이상 당연히 자국어로 된 규정집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김연아 선수가 `피겨여왕'에 오르고 동계올림픽 때마다 쇼트트랙에서 무더기로 금메달을 따내는 등 한국은 빙상 강국으로 올라섰다. 그러나 국제적 위상에 걸맞지 않게 대한빙상경기연맹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International Skating Union) 정관 및 일반규정'의 한국어판조차 펴내지 않은 실정이다. 어른들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을 차일피일 ...

      연합뉴스 | 2010.02.16 00:00

    • thumbnail
      모태범 생일날 '金'…한국 빙상史 새로 썼다

      ... 은 2 · 동 4)에 이어 메달 순위 3위에 올랐다. 모태범은 1936년 김정연이 일장기를 달고 독일 동계올림픽 무대를 밟은 이후 74년 만에 금메달을 수확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1000m와 1500m가 주력 종목인 그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500m 세계랭킹 14위로 '메달 후보'에조차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그러나 캘거리에서 실시한 최종 전지훈련 때부터 페이스를 끌어올려 결국 올림픽 무대에서 기적을 일궈냈다. 당초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혔던 이강석(25 ...

      한국경제 | 2010.02.16 00:00 | 김진수

    • thumbnail
      모태범, 한국 사상 첫 빙속 금메달

      ... 스피드스케이팅의 역사를 새롭게 써 내린 동시에 생애 첫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거는 최고의 영광을 맛봤다. 말 그대로 기적과 같은 '깜짝' 금메달이었다. 1,000m와 1,500m가 주력 종목인 모태범은 2009-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 500m 세계랭킹에서 14위에 머무르며 '메달 후보'에도 조차 들지 못했다. 그러나 밴쿠버 입성 직전 캘거리에서 치른 최종 전지훈련 때부터 페이스를 잔뜩 끌어올린 모태범은 실전에서 이강석과 이규혁에 ...

      연합뉴스 | 2010.02.16 00:00

    • thumbnail
      [2010 동계올림픽] 또 통한의 눈물…18일 1000m서 메달 꿈 이룰까

      '한국 빙상의 간판' 이규혁(32 · 서울시청)이 또다시 고개를 떨구었다. 그러나 끝난건 아니다. 이규혁은 16일 스피드스케이팅 500m에서 메달권 밖으로 밀려나 15위에 그쳤다. 주 종목은 1000m지만 지난해 12월 열린... '빙상 명가'출신. 어린 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낸 그는 김윤만의 뒤를 이을 재목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1997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월드컵 1000m에서 한국선수로는 최초로 세계기록까지 갈아치웠다. 그동안 각종 국제대회를 ...

      한국경제 | 2010.02.16 00:00 | 김주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