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501-4510 / 5,5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연아, 200점 돌파…세계선수권 첫 우승

      김연아(19.고려대)가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역대 여자 싱글 사상 최초로 200점을 돌파하면서 자신의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해 진정한 '피겨퀸'의 반열에 올랐다. 김연아는 29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31.59점을 얻어 쇼트프로그램(76.12점) 점수를 합쳐 총점 207.71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김연아의 점수는 지난 2006년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피겨] 김연아, 조추첨 행운 '4조 4번째'

      김연아(19.고려대)가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우승을 결정하는 프리스케이팅 연기 순서 추첨에서 자신이 가장 싫어하는 '마지막'을 피하는 행운을 누렸다. 김연아는 28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역대 최고점으로 1위를 차지하고 나서 곧바로 29일 열릴 프리스케이팅 연기순서 추첨식에 참가했다. 프리스케이팅에 나설 24명의 선수를 6명씩 4개조로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thumbnail
      김연아, 진정한 피겨퀸으로 날아오르다

      '피켜 퀸' 김연아가 29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센터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 2009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프리스케이팅에서 종합점수 200점을 돌파하며 우승한 김연아가 시상식을 마친 뒤 태극기를 몸에 두르고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피겨] '꿈의 200점' 으뜸 도우미는 어머니

      김연아(19.고려대)가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역대 최초로 200점대(207.71점)를 돌파하며 완벽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물론 선수 본인의 엄청난 노력의 결과물이지만 최상의 연습 환경을 만들기 위한 '김연아 도우미'들의 드러나지 않는 공로도 빼놓을 수 없다. 무엇보다 한국인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정상에 오를 수 있었던 원동력은 '가족의 사랑'이다. 김연아가 1996년 피겨스케이트에 처음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thumbnail
      [피겨] 4위 아사다 "연아는 자극제"

      "김연아는 항상 나를 자극하게 만드는 좋은 라이벌이다"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박빙의 대결이 예상됐던 '한일 피겨 아이콘' 김연아(19.고려대)와 아사다 마오(19.일본)의 대결은 역대 최고점(207.71점)을 세운 김연아의 일방적인 완승으로 끝을 맺었다. 아사다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트리플 악셀을 포함해 두 차례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thumbnail
      황홀한 4분 '피겨여왕의 즉위식'

      김연아(19 · 고려대)가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꿈의 점수인 200점을 돌파하면서 첫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김연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31.59점을 얻어 전날 치른 쇼트프로그램 (76.12점) 점수를 합쳐 총점 207.71점으로 우승했다. 세계랭킹(4652점)도 단숨에 2단계 뛰어 1위에 올랐다. 이로써 ...

      한국경제 | 2009.03.29 00:00 | 김진수

    • thumbnail
      열정의 연기하는 김나영

      한국의 김나영이 29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센터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 2009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프리스케이팅에서 열정적으로 연기를 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hkmpooh@yna.co.kr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thumbnail
      [피겨] 김연아 "우승을 확신했다"

      ... 경기를 치렀다" 생애 첫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정상에 오른 '피겨퀸' 김연아(19.고려대)는 역시 준비된 챔피언이었다. 김연아는 29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치러진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역대 최고점(207.71점)으로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연아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지난 두 차례 세계선수권대회 때는 부상 때문에 스스로도 결과를 확신할 수 있었고 3등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연합시론] 김연아, 국민의 희망이기에 충분하다

      김연아(19)가 현란한 점프와 빙판연기로 세계를 황홀경에 빠뜨렸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스물이 채 안된 슈퍼스타가 사상 최초로 200점 벽을 깨고 우승했다. 생애 첫 세계 정상에다 총점 207.71점으로 기존 최고점수를 무려 8.19점이나 경신하는 대기록을 세워 휴일 아침 전 국민의 가슴을 흔들어놓았다. 관중들은 약속이나 한 듯 일어나 박수갈채로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thumbnail
      "꿈의 200점!" 김연아에 시민들 환호

      "와~! 이겼다!" `피겨 퀸' 김연아 선수가 29일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여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200점을 넘기며 라이벌 아사다 마오를 제치고 우승하자 경기를 지켜본 시민들은 김연아의 쾌거에 환호성을 질렀다. 이날 오전 서울역 등 기차역과 버스터미널, 각 지하철역, 식당 등에서는 시민들이 TV를 통해 경기를 숨죽이며 지켜보다 김연아의 우승이 확정되자 열띤 박수를 보내며 열광했다. 지하철 2호선 교대역에서 만난 회사원 ...

      연합뉴스 | 2009.03.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