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01-4610 / 5,4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역시 김연아… 싱글쇼트 세계 신기록

      김연아(19 · 군포 수리고)가 여자 피겨스케이팅 싱글 쇼트프로그램 역대 최고 점수를 경신하면서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첫 우승에 한걸음 다가섰다. 김연아는 5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42.20점)와 예술점수(30.04점)를 합쳐 총 72.24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 점수는 자신이 2007년 3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웠던 쇼트프로그램 최고 점수(71.95점)를 ...

      한국경제 | 2009.02.05 00:00 | 김경수

    • 김연아-아사다, 최종 연습 '점프대결'

      퍼시픽 콜리시움 실내빙상장에선 6명의 선수가 몸을 풀었지만 팬들과 취재진의 시선은 두 명의 '은반 스타'에게 쏠릴 수밖에 없었다.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첫 우승을 노리는 김연아(19.군포 수리고)와 2연패에 도전하는 아사다 마오(19.일본)은 5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진행된 쇼트프로그램 최종리허설에서 처음으로 같은 무대에 섰다.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공식경기 개막을 9시간여 ...

      연합뉴스 | 2009.02.05 00:00

    • thumbnail
      '아사다보다 연아!', 섬세해진 연기로 세계新 수립

      '피겨여왕' 김연아(19. 군포수리고)와 아사다 마오(19. 일본)의 대결이 열린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김연아가 먼저 환하게 웃었다. 김연아는 5일 오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열린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72.24점으로 세계신기록을 수립했다. 김연아는 3번의 점프요소를 정확한 에지와 높은 점프로 연기했다. 더불어 ...

      한국경제 | 2009.02.05 00:00 | cuba

    • thumbnail
      김연아 "이 기분 프리스케이팅까지!"

      ... 생각도 못했어요" '피겨퀸' 김연아(19.군포 수리고)가 쇼트프로그램 여자 싱글 역대 최고점 경신의 기분을 프리스케이팅까지 이어가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첫 우승을 달성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김연아는 5일(한국시간) 오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 실내빙상장에서 치러진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72.24점을 을 얻어 자신이 지난 2007년 3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웠던 역대 최고점(71.96점)을 갈아치웠다. ...

      연합뉴스 | 2009.02.05 00:00

    • 피겨 청일점 김민석 "준비 많이했어요"

      "점프 감각 좋아요."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에 한국 대표팀 '청일점'으로 나선 김민석(16.불암고)이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를 하루 앞두고 선전을 다짐했다. 김민석은 5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 미디어센터에서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조추첨을 마치고 나서 "잘 뽑았다. 그동안 적응훈련을 열심히 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세계랭킹 154위의 김민석은 26명의 남자 싱글 참가 선수 ...

      연합뉴스 | 2009.02.05 00:00

    • 김연아 "새 부츠는 적응했는데…좁은 빙상장이 문제"

      '달라진 환경에 적응하라.'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 선수권대회' 우승에 도전하는 김연아(19 · 군포 수리고)가 새로운 부츠와 세로 폭이 좁은 경기장 상태에 적응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김연아는 5일(한국시간) ... 있으면 약간 틀어지기도 했다. 새 부츠가 아주 편하다"고 말했다. 대회가 치러질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 빙상장에 대한 적응도 필요하다. ISU 규정상 경기장 규격은 가로폭이 60m,세로폭이 30m로 1800㎡의 면적을 확보해야 ...

      한국경제 | 2009.02.04 00:00 | 한은구

    • 좁은 경기장 '연아 태평-아사다 민감'

      '태평한 연아-민감한 아사다'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2연패 도전에 나선 아사다 마오(19.일본)와 첫 우승에 도전하는 김연아(19.군포 수리고)가 퍼시픽 콜리시움 실내빙상장의 좁은 세로폭에 대해 상반된 견해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4대륙 대회가 열리는 퍼시픽 콜리시움은 아이스하키 전용 경기장으로 가로 61m에 세로 26m로 지어져 ISU 규격인 60m×30m와 차이를 보인다. 세로가 규정보다 4m나 좁은 셈이다. ...

      연합뉴스 | 2009.02.04 00:00

    • 피겨 남자 싱글 '꽃미남 5인방 열전'

      언니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남자 싱글 '꽃미남'들의 연기 대결을 지켜보는 것도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를 지켜보는 또 하나의 재미다. 4대륙대회는 유럽을 뺀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대륙의 선수들만 출전하는 이벤트인 만큼 유럽 선수들이 빠지면서 남자 싱글의 경쟁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해졌다. 이번 대회 우승 후보는 ISU 랭킹 6위로 두 차례 4대륙 대회 우승 경험을 가진 이반 라이사첵(미국)을 필두로 ...

      연합뉴스 | 2009.02.03 00:00

    • thumbnail
      김연아 첫 연습… "컨디션 좋아요"

      "얼음이 조금 무르지만 느낌은 좋아요." '피겨퀸' 김연아(19.군포 수리고)가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정상 도전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김연아는 3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 실내빙상장에서 대회 개막을 앞두고 첫 공식 연습에 나섰다. 이번 대회에 함께 나서는 김나영(19.연수여고) 및 김현정(17.군포 수리고)과 함께 조심스럽게 얼음 위로 올라선 김연아는 신중한 표정을 지으면서 ...

      연합뉴스 | 2009.02.03 00:00

    • thumbnail
      몸푸는 연아 "기다려 아사다 마오"

      2009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에 참가한 '피겨 퀸' 김연아(19 · 군포 수리고)가 3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치러진 공식훈련에서 몸을 풀고 있다. 김연아는 2010밴쿠버동계올림픽 개막을 1년 앞둔 이번 대회에서 일본의 자존심 아사다 마오(19)와 '올림픽 전초전'을 펼친다. 김연아는 5일 오전 11시15분 쇼트프로그램에,7일 오전 11시 프리스케이팅 연기에 나선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9.02.03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