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851-4860 / 5,4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계피겨] 시즌 끝낸 김연아 '이젠 휴식과 치료'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동메달로 2007-2008 시즌을 힘겹게 마친 김연아(18.군포 수리고)에게 남은 일은 휴식과 치료다. 김연아는 21일(한국시간)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끝난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2년 연속 동메달을 따낸 것을 끝으로 정규시즌 경기를 모두 마쳤다. 이제 남은 것은 23일 입상자들이 출연하는 갈라쇼에서 멋진 연기로 피겨팬들의 기립박수에 보답하는 일만 남았다. 김연아는 일단 이번 대회를 끝낸 ...

      연합뉴스 | 2008.03.21 00:00

    • thumbnail
      김연아 세계피겨선수권대회 동메달, 日아사다 마오 첫 우승

      김연아(18ㆍ군포 수리고)가 2008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부상 투혼을 발휘하며 역전 우승을 노렸지만 아깝게 동메달에 머물렀다. 김연아는 21일(한국시간)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환상적인 연기를 펼쳐 가장 높은 123.38점을 받았으나 쇼트프로그램 5위(59.85점)의 부진을 만회하지 못해 합계 183.23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에 이어 2회 연속 동메달이다. '동갑내기 라이벌' ...

      한국경제 | 2008.03.21 00:00 | 김경수

    • thumbnail
      피겨요정 김연아 아쉬운 동메달 … 아사다 마오 첫 피겨여왕 등극

      피겨요정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고관절 부상으로 인한 체력저하고 아쉽게 여왕 자리에 등극하지 못했다.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부상 투혼을 발휘했음에도 불구, 아쉽지만 동메달에 만족해야했다. 21일(이하 한국시간) 스웨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멋진 환상연기를 펼쳤고 가장 높은 123.38점을 받았다. 하지만 20일 치러진 쇼트프로그램에서 5위(59.85점)라는 ...

      한국경제 | 2008.03.21 00:00 | pinky

    • [세계피겨] 김나영 "세계적 선수와 수준 차 깨달아"

      "세계적인 선수들과 수준 차이를 제대로 깨달았어요" 국내 여자 싱글 2인자 김나영(18.연수여고)이 21일(한국시간) 스웨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치러진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점프 난조로 79.36점을 받는데 그치면서 전날 쇼트프로그램(47.96점)을 합쳐 총점 127.32점에 머물렀다.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마치고 믹스트존에 나온 김나영의 눈가에는 살짝 눈물이 비치고 있었다. 모니터에 ...

      연합뉴스 | 2008.03.21 00:00

    • [세계피겨] 김연아 "후반부에 체력이 모자랐다"

      ... 힘을 다했다" 고관절 부상과 그에 따른 체력훈련 부족이 결국 한국인 사상 첫 세계피겨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노렸던 김연아(18.군포 수리고)의 도전에 장애물이 되고 말았다. 김연아는 21일(한국시간) 스웨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치러진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183.23점을 기록,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일본.185.56점)와 카롤리나 코스트너(이탈리아.184.68점)에 이어 2년 연속 동메달을 차지했다. ...

      연합뉴스 | 2008.03.21 00:00

    • [세계피겨] 챔피언 안도, 부상으로 '눈물의 포기'

      ... 퇴장을 격려했다. 지난해 대회 챔피언 안도 미키(21.일본)가 21일(한국시간) 스웨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치러진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경기 시작 1분13초 ... 출전이 불확실했다. 일론 언론들은 기권할 것이라는 성급한 보도까지 쏟아냈다. 프리스케이팅 시작 6시간 전부터 일본빙상연맹과 안도를 지도하는 모로조프 코치도 난상토론 끝에 대회 출전을 포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고 안도에게 불참하는 게 ...

      연합뉴스 | 2008.03.21 00:00

    • thumbnail
      김연아 미니홈피 “값진 동메달… 잘했어요” 응원 물결 이어져

      '피겨요정' 김연아 선수가 21일(이하 한국시간) 저녁 열린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멋진 환상연기를 펼쳐 최고 점수인 123.38점을 받았다. 하지만 20일 쇼트프로그램에서 고관절 부상으로 인한 통증 탓에 5위(59.85점)에 머물렀던 김연아는 아쉽지만 동메달에 만족해야했다. 이날 피겨의 여왕에 등극한 주인공은 동갑내기 경쟁자인 일본의 아사다 마오. 또한명의 유력한 우승 후보였던 일본의 ...

      한국경제 | 2008.03.21 00:00 | pinky

    • 김연아, 고관절 '부상투혼'

      ... 김연아(18·군포 수리고)의 부상 정도가 의외로 큰 듯하다. 대회 전부터 짓눌렀던 고관절 통증이 가시지 않아 당분간 활동하는 데 영향을 주지 않을까 우려된다. 김연아는 20일 새벽(한국시간)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치러진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두 번째 연기 과제인 트리플 러츠 점프를 뛰다 넘어지고 말았다. 그 때문에 김연아는 59.85점을 받아 5위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1위 카롤리나 코스트너(이탈리아·64.28점)에게 ...

      한국경제 | 2008.03.20 00:00 | 김경수

    • thumbnail
      [세계피겨선수권] 김연아 '역전의 명수' 될까

      아직 포기하기에는 이르다. 자신에게 부담을 주기 싫지만 우승에 대한 꿈까지 포기할 수는 없다.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고관절 통증을 딛고 5위에 오르는 선전을 펼친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과연 역전 우승에 성공할 수 있을까. 20일 끝난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한 이탈리아의 카롤리나 코스트너(64.28점)와 김연아(59.85점)의 점수 차는 4.43점이다. 배점이 높은 프리스케이팅을 ...

      연합뉴스 | 2008.03.20 00:00

    • thumbnail
      김연아, 쇼트프로그램 5위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고관절 통증으로 아쉽게 5위에 머물렀다. 김연아는 20일(한국시간) 새벽 스웨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트리플 러츠를 뛰다 엉덩방아를 찧으면서 기술요소 점수 32.71점과 프로그램 구성요소 점수 28.14점에 1점 감점을 받으면서 총점 59.85점을 얻었다.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트리플 플립-트리플 ...

      연합뉴스 | 2008.03.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