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051-5060 / 5,4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쇼트트랙, 해묵은 판정시비로 또 '얼룩'

      25일 오후 제21회 전국남녀 학생 종별종합 쇼트트랙 선수권대회가 펼쳐지던 과천실내빙상장에서 판정시비로 경기가 1시간 이상 지연되면서 경찰까지 출동하는 추태가 벌어졌다. 대회 3일째 1,000m 경기가 끝난 직후 감독 한 명이 심판 판정을 문제 삼아 대한빙상경기연맹에 심판진을 교체해 달라며 강하게 이의를 제기하고 나서면서 경기가 중단되기 시작했다. 빙상연맹은 일단 경기를 중단하고 대회에 참가한 감독들을 모아놓고 중재에 나섰지만 쉽게 타협점을 찾지 ...

      연합뉴스 | 2007.03.25 00:00

    • 김연아, 피겨 여자싱글 세계랭킹 2위

      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동메달을 딴 김연아(17.군포 수리고)가 세계랭킹 2위에 오르면서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김연아는 25일(한국시간) ISU가 발표한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세계랭킹에서 4천점으로 2위에 오르면서 자신의 시니어 역대 최고 순위(5위)를 경신했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트리플 악셀을 성공시키면서 은메달을 따낸 아사다 마오(17.일본)가 4천205점으로 1위에 오른 가운데 나가노 ...

      연합뉴스 | 2007.03.25 00:00

    • thumbnail
      김연아 세계랭킹 2위로…세계선수권대회 값진 동메달

      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한국 선수로는 사상 처음 동메달을 딴 김연아(17·군포 수리고)가 세계 랭킹 2위에 오르면서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김연아는 25일(이하 한국시간) ISU가 발표한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세계 랭킹에서 4000점으로 2위에 오르면서 자신의 시니어 역대 최고 순위(5위)를 경신했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트리플 악셀을 성공시키면서 은메달을 따낸 아사다 마오(17·일본)가 4205점으로 ...

      한국경제 | 2007.03.25 00:00 | 김경수

    • thumbnail
      [세계피겨선수권] 김연아 '또 행운'…아사다 앞서 연기

      [ 포토슬라이드 2007032303728 ] 생애 첫 세계피겨스케이팅선수권대회 우승을 눈앞에 둔 김연아(17.군포 수리고)에게 또 한번 행운이 찾아왔다. 김연아는 23일 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한 뒤 진행된 프리스케이팅 연기순서 추첨에서 전체 21번째로 출전하게 돼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일본.22번째) 보다 앞서 경기를 치르게 됐다. 쇼트프로그램 추첨 직후에도 "아사다의 연기에 ...

      연합뉴스 | 2007.03.24 00:00

    • thumbnail
      SBS, 김연아 프리스케이팅 경기 생중계

      SBS는 24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리는 2007 국제빙상경기연맹 세계피겨선수권대회 프리스케이팅 경기장면을 생중계한다. SBS는 "애초 자정부터 녹화중계하기로 했던 방침을 바꿔 김연아 선수의 경기 장면을 오후 8시35분부터 생중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SBS는 23일 이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김연아가 부상을 딛고 1위를 차지하자 이 같이 긴급 편성했다. 김연아는 이날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일본)를 물리치고 이 대회 쇼트프로그램 역대 ...

      연합뉴스 | 2007.03.24 00:00

    • 김연아 아버지 "잘했다고 안아줄 것"

      "부상에도 불구하고 잘 해냈다" "그래도 우리 연아 연기가 가장 예뻤다" 24일 '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결승전' 프리스케이팅에서 김연아(17.군포수리고2)가 점프 연기 도중 착지 실수로 우승을 ... '잘했다'라는 말을 해주고 꼭 안아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집에서 가족과 함께 TV 중계를 보며 응원한 수리고 빙상부 이상진 감독은 "허리 부상 때문에 연아 어머니와 메일을 주고받으며 컨디션을 묻는 등 걱정을 많이 했는데 한층 성숙한 ...

      연합뉴스 | 2007.03.24 00:00

    • thumbnail
      [세계피겨선수권] 김연아, 사상 첫 동메달

      日 안도 미키, 역대 최고점으로 우승 '피겨요정' 김연아(17.군포 수리고)가 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한국인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김연아는 24일 도쿄 시부야 도쿄체육관 특설링크에서 계속된 대회 마지막날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두 번이나 엉덩방아를 찧는 아쉬움 속에 114.19점을 받아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얻은 71.95점을 합쳐 총점 186.14점으로 3위에 올랐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

      연합뉴스 | 2007.03.24 00:00

    • 김연아 "3위에 그쳤지만 만족스럽다"

      "다음 시즌에는 부상이 없도록 몸 관리를 잘 하겠습니다." 생애 첫 출전한 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 '쾌거'를 일궈낸 김연아(17.군포 수리고)는 "3위에 그쳤지만 이번 시즌에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연아는 24일 도쿄 시부야 도쿄체육관에서 막을 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두 차례 점프 실수를 한 것과 잦은 부상으로 훈련이 부족했던 게 우승하지 못했던 원인이었다"고 ...

      연합뉴스 | 2007.03.24 00:00

    • 일본의 벽과 부상에 무릎꿇은 김연아

      ... '피겨여왕' 대관식을 가로막았다. 더불어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와 안도 미키(20) 등 일본 선수들의 한 수 높은 기량도 그에겐 걸림돌이 됐다. 김연아는 24일 도쿄 시부야 도쿄체육관 특설링크에서 막을 내린 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186.14점으로 개인 통산 최고점을 기록하면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71.95점으로 역대 최고점을 기록해 기대가 컸으나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두 차례나 엉덩방아를 ...

      연합뉴스 | 2007.03.24 00:00

    • thumbnail
      71.95! '피겨여왕' 도 놀랐다

      '피겨 여왕' 김연아(17·군포 수리고)가 허리 통증과 꼬리뼈 부상에도 불구하고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일본)를 물리치며 2007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김연아는 23일 일본 도쿄체육관 특설 링크에서 펼쳐진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71.95점을 얻으면서 우승 경쟁자인 아사다(61.32점)와 안도 미키(67.98점)를 큰 점수 차로 제치고 가볍게 1위를 차지했다. 이날 김연아가 ...

      한국경제 | 2007.03.23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