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11-5120 / 5,4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 피겨 100년 역사를 새롭게 장식한 김연아

    ... 세계 주니어 1인자임을 과시했다. 김연아는 10일(한국시간) 오전 슬로베니아 류블랴나에서 펼쳐진 200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피겨선수권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116.86점을 얻어 쇼트프로그램(60점85점)을 포함, ... 51.83점을 합쳐 프리스케이팅에서만 116.68점의 최고점을 주면서 김연아의 손을 들어줬다. 이번 우승을 지켜본 빙상연맹 관계자들은 김연아가 현재 완성 중인 트리플 악셀만 제대로 구사하면 올 시즌부터 시니어 무대에 나서도 상위권에 들 ...

    연합뉴스 | 2006.03.10 00:00

  • thumbnail
    [세계주니어피겨선수권] 김연아, 사상 첫 금메달

    '피겨요정' 김연아(16.군포 수리고)가 200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피겨스케이팅선수권대회에서 한국 피겨 사상 첫 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김연아는 10일(한국시간) 오전 슬로베니아 류블랴나에서 펼쳐진 대회 나흘째 프리스케이팅에서 116.68점을 얻어 이틀 전 쇼트프로그램 60.86점을 합쳐 총점 177.54점을 획득해 지난 대회 챔피언이자 유력한 우승후보였던 일본의 아사다 마오(153.35점)를 무려 24.19점차로 누르고 금메달의 ...

    연합뉴스 | 2006.03.10 00:00

  • [김연아 세계주니어대회 첫 우승] '은반의 여왕' 100년을 기다렸다

    피겨스케이팅에서 또 한 명의 '스포츠 스타'가 탄생했다. 16세의 '피겨요정'인 김연아(군포 수리고)가 200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 첫 우승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는 1905년 한국에 피겨스케이팅이 도입된 후 가장 빛나는 성과로 평가된다. 김연아는 10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류블랴나에서 펼쳐진 대회 나흘째 프리스케이팅에서 116.68점을 얻었다. 이로써 이틀 전 끝난 쇼트프로그램 60.86점을 합쳐 ...

    한국경제 | 2006.03.10 00:00 | 한은구

  • '피겨여왕' 아라카와, 세계선수권 출전 포기

    ... 일본의 스포츠 전문지 스포츠호치는 10일 토리노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아라카와가 올림픽이 끝난 뒤 축하행사 참석 등으로 대회 준비를 못해 오는 20∼26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에 나가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일본빙상연맹은 국제빙상연맹(ISU) 세계랭킹 2위 아라카와 대신 세계 10위 온다 요시에를 파견하기로 했다. 한편 한국은 2006세계주니어선수권 우승 쾌거를 이룬 `피겨 요정' 김연아(16.군포 수리고)가 나이 제한에 걸려 나가지 못하고 ...

    연합뉴스 | 2006.03.10 00:00

  • 노대통령 김연아 선수에 축전

    아프리카 3개국을 순방중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0일 2006 국제빙상경기연맹 세계주니어피겨스케이팅선수권대회에서 한국 피겨 사상 처음으로 우승한 김연아 선수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했다. 노 대통령은 축전에서 "탁월한 기량으로 우리나라 피겨스케이트 사상 최초로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우승을 달성한 것을 축하한다"며 "앞으로 더욱 노력해서 대한민국의 명예를 드높여 달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kbeomh@yna.co.kr

    연합뉴스 | 2006.03.10 00:00

  • thumbnail
    '피겨요정' 김연아, 일본 울렸다

    슬로베니아에서 8일 열린 2006 국제빙상연맹(ISU) 세계 주니어 피겨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한 김연아(16·수리고)가 멋진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류블랴나)슬로베니아 로이터연합

    연합뉴스 | 2006.03.09 08:49

  • 세계주니어컬링선수권 11일 전주서 개막

    `빙판 위의 체스' 컬링의 주니어 최강팀을 가릴 2006 세계주니어컬링선수권대회가 11일부터 9일간 전주 화상빙상경기장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개최국인 한국을 비롯해 캐나다, 스웨덴, 스위스, 덴마크, 러시아, 미국, 스코틀랜드, ... 남자 팀이 역대 최고인 4위의 성적을 올렸고 올해는 남녀 모두 메달권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계컬링경기연맹(WCF)이 주최하는 이 대회는 만 21세 미만의 선수가 참가하며 유럽, 캐나다, 미국, 아시아태평양지역 예선을 통과한 ...

    연합뉴스 | 2006.03.02 00:00

  • thumbnail
    삼성, 토리노 선전에 흐믓

    ... 토리노 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이 사상 최고의 성적을 거두자 삼성이 모처럼 즐거워 하고 있다. 삼성은 1997년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사를 맡은 이후 지금까지 총 63억원을 지원,척박하기만 했던 국내 빙상스포츠계의 든든한 후견인 역할을 ... 꾸준히 노력하면 누구든지 세계 일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삼성이 일찍이 빙상 스포츠 육성에 발벗고 나선 것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인 이건희 회장이 "스포츠에도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며 ...

    한국경제 | 2006.02.27 00:00 | 조일훈

  • [동계올림픽프로필] 14년만에 金따낸 男쇼트트랙팀

    ... 쇼트트랙 '금메달 잔치'에 마침표를 찍었다.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26일 오전(한국시간) 토리노 시내 팔라벨라빙상경기장에서 펼쳐진 5,000m 계주에서 안현수(21.한국체대), 이호석(20.경희대), 송석우(23.전북도청),... 2000년 제5차 쇼트트랙월드컵 5,000m 계주에서 첫 국제 대회 1위의 기쁨을 맛봤던 서호진은 2002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주니어 쇼트트랙선수권에서 개인 종합 2위를 차지하면서 두각을 나타냈다. 2003년 이탈리아 ...

    연합뉴스 | 2006.02.26 00:00

  • [동계올림픽] 한국 쇼트트랙 '올림픽사 새로 썼다'

    ... 대회에서 수확한 금6, 은3, 동1개는 역대 최다였던 1994년 릴레함메르올림픽때의 금4, 은1, 동1를 훨씬 능가하는 것으로 타 종목을 비롯해 올림픽 전체 역사에서도 특정 국가가 이룩하기 극히 드문 쾌거로 꼽히고 있다. 박성인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은 "구타사건이 났을 당시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이 안타까웠다. 하지만 선수들을 끝까지 믿었던 게 이번 올림픽에서 눈부신 결실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토리노올림픽에서 대성공에도 불구하고 한국 쇼트트랙이 2010년과 ...

    연합뉴스 | 2006.02.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