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21-5130 / 5,4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연아 귀국…"동계아시안게임 금메달 목표"

      "동계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고 싶어요" 2006-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차지해 '피겨여왕'에 오른 김연아(16.군포 수리고)가 금메달을 목에 걸고 1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흰색 점퍼에 청바지를 차림으로 쏟아지는 취재진의 카메라 플래시 세례 속에 입국장을 나선 김연아는 기자회견에서 "출국 전에 몸 상태가 좋지 않아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출전했는 ...

      연합뉴스 | 2006.12.19 00:00

    • thumbnail
      밝게 웃으며 귀국한 김연아

      국제빙상연맹 그랑프리 파이널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연아선수가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환영 나온 팬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6.12.19 00:00

    • 김연아, 내년부터 캐나다에서 '집중훈련'

      2006-2007 국제빙성경기연맹(ISU) 시니어 피겨 그랑프리파이널 우승으로 '피겨여왕' 자리에 오른 김연아(16.군포 수리고)가 내년부터 훈련 근거지를 캐나다로 옮기겠다는 청사진을 내놓았다. 그랑프리파이널 경기를 마치고 19일 ... 무대 데뷔를 준비하면서 지난 5월부터 3개월간 전지훈련을 했던 곳이다. 당시 김연아는 캐나다 토론토 크리켓클럽 빙상장에서 세계적인 피겨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 코치로부터 수준 높은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을 연마하고 돌아왔다. 특히 ...

      연합뉴스 | 2006.12.19 00:00

    • 김연아 '밴쿠버 프로젝트는 계속된다'

      ...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피겨여왕'으로 우뚝 선 김연아(16.군포 수리고)의 영광 뒤에는 대한빙상연맹(회장 박성인)과 후원사인 삼성화재의 '소리없는' 뒷받침도 큰 역할을 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 2006 토리노 ... 앞두고 러시아빙상연맹에서 보내온 항공권은 유럽을 경유해서 모스크바로 들어가는 일정이라 선수의 피로를 막기 위해 빙상연맹은 부랴부랴 모스크바 직항권을 마련해 제공하기도 했다. 빙상연맹 뿐 아니라 지난 1997년부터 연맹을 후원하고 있는 ...

      연합뉴스 | 2006.12.18 00:00

    • 피겨 정상등극 김연아 '광고대박 터트릴까?'

      2006-2007 세계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차지한 '피겨요정' 김연아(16.군포 수리고)의 '몸값'이 수직 상승할 전망이다. 17일(한국시간) 새벽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펼쳐진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역전우승을 거머쥔 김연아는 오는 1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귀국 후 가장 먼저 김연아를 기다리고 있는 일은 광고 촬영이다. 김연아의 어머니 박미희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에서 "구체적인 ...

      연합뉴스 | 2006.12.17 00:00

    • 김연아, 세계랭킹 5위… 역대 최고 순위

      2006-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피겨요정' 김연아(16.군포 수리고)의 세계랭킹이 5위로 급상승했다. 김연아는 17일(한국시간) ISU 홈페이지(www.isu.org)를 통해 발표된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세계 랭킹에서 3천379점으로 5위에 오르면서 자신의 시니어 역대 최고 순위(9위)를 경신했다. 지난 2차 그랑프리에서 3위를 차지하고 4차 그랑프리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

      연합뉴스 | 2006.12.17 00:00

    • thumbnail
      은반 '별 ★중의 별' … 김연아,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서 역전 우승

      ... 올랐다. 김연아는 16일(한국시간) 오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아이스 팰리스에서 펼쳐진 2006~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일본의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를 제치고 역전 우승했다. ... 넘겨줬다. 이로써 지난 3월 세계 주니어 피겨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로는 사상 처음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한국 빙상 100년의 역사를 새로 썼던 김연아는 다시 시니어 무대 정상에 오르며 세계 최정상급 선수로 확실히 자리매김 했다. ...

      한국경제 | 2006.12.17 00:00 | 한은구

    • 김연아가 우승한 그랑프리 파이널은 어떤 대회?

      '피겨요정' 김연아(16.순포 수리고)가 성인무대 데뷔 첫해에 2006-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금메달을 따내면서 '피겨여왕'으로 우뚝섰다. 김연아가 출전한 그랑프리 파이널은 올해 6차례 열린 그랑프리 시리즈 여자 싱글에 참가한 총 38명의 선수 중 가장 성적이 뛰어난 상위 6명에게만 출전권이 주어지는 '왕중왕' 성격의 대회다. 각 선수들은 6차례 그랑프리 시리즈 중에서 최대 2개 대회까지 초청을 ...

      연합뉴스 | 2006.12.17 00:00

    • thumbnail
      [인터뷰]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우승한 김연아

      "기대하지 않았던 결과가 나와서 얼떨떨해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펼쳐진 2006-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한국인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건 '피겨요정' 김연아(16.군포 수리고)의 목소리는 흥분이 가시지 않은 듯 들떠 있었다. 김연아는 17일(한국시간) 새벽 연합뉴스와 가진 국제전화에서 "예상치 못했던 우승에 기쁘다. 실수를 했던 게 아쉽지만 감점이 적어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라이벌인 아사다 ...

      연합뉴스 | 2006.12.17 00:00

    • 진통제 투혼이 낳은 김연아의 금메달

      "진통제까지 먹고 경기에 나섰어요" 2006-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피겨여왕'으로 떠오른 김연아(16.군포 수리고)의 영광 뒤에는 부상을 이겨내기 위한 '진통제 투혼'이 숨어 있었다. 김연아의 어머니 박미희씨는 17일(한국시간) 오전 연합뉴스와 국제전화에서 "허리 통증으로 한바탕 전쟁을 치렀다. 한국에서 도핑테스트에 걸리지 않는 진통제를 가져와 먹으면서 경기를 치렀다"며 힘겨웠던 ...

      연합뉴스 | 2006.12.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