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41-5150 / 5,4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빙상聯 쇼트트랙 진상조사위 "파벌의 골 너무 깊다"

      쇼트트랙 종목의 '파벌문제'를 파헤치기 위해 꾸려진 대한빙상경기연맹 진상조사위원회 채환국(52.동국대 체육교육과 교수) 위원장은 이틀 앞으로 다가온 위원회 활동 시한을 앞두고 "파벌의 골이 너무 깊다. 선수들과 지도자들의 협조 ... 대표팀 지도자 선발과정에서 자신들의 힘을 과시하기 위한 지도자들의 욕심이 파벌문제로 깊어졌다"고 진단했다. 그는 "연맹 역시 그동안 대표선발 과정에서 오해를 불러올 수 있는 행동을 한 것도 파벌문제의 구실이 됐다"며 "시일이 걸리더라도 ...

      연합뉴스 | 2006.04.26 00:00

    • [부고] 朴性用 전대한빙상연맹 부회장 별세 外

      ▶朴性用 전대한빙상연맹 부회장 별세,世丁시그마지오사장·世柱이제이텍사장 부친상=23일 삼성서울병원 발인 26일 오전 7시 3410-6909 ▶이동찬 티지원 대표·동윤마이크로소프트부장 부친상,홍상길GS춘천충전소사장·허광호희림건축상무·유호경SK텔레콤팀장 장인상=24일 삼성서울병원 발인 26일 오전 7시 3410-6912 ▶康盛勛 가인SND 대표·盛徹수출입은행부장대우·盛弼사업 부친상=23일 하계동 을지병원 발인 25일 오전 10시 972-0499 ▶朴正圭 ...

      한국경제 | 2006.04.24 00:00

    • [스포츠계의 파벌주의] 쇼트트랙‥탁구 등 출신학교따라 '편가르기'

      ... 올림픽 쇼트트랙 3관왕 안현수 선수 아버지가 대회 중 상대 파벌 선수가 안현수의 경기를 고의적으로 방해했다며 대한빙상경기연맹 간부와 주먹질을 벌인 것이다. 상대 파벌의 코치가 자기측 선수들에게 '안현수의 진로를 막으라'고 지시한 ...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다. 서로 상대방을 믿을 수 없다는 지금의 분위기에서는 그 어떤 대안도 공염불일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한국 빙상계의 고민은 깊어만 간다. 차기현 한국경제신문 생활경제부 기자 khc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4.17 11:49 | 차기현

    • [스포츠계의 파벌주의] 쇼트트랙, 한체대派 vs 非한체대派

      쇼트트랙의 파벌은 한국체대파와 비(非)한국체대파로 나뉜다. 2000년 이전에는 한국체대 출신이 빙상 선수의 대부분을 차지하며 막강한 파워를 행사했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선수 선발이나 훈련 방법 결정 등에서 영향력을 끼치는 ... 하지만 내부에서는 곪아터지기 직전까지 간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한다. 수면 아래 잠복해 암암리에 작용해왔던 빙상계 파벌 문제는 지난해 5월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태릉선수촌 입촌을 거부하면서 공공연하게 드러났다. 빙상연맹이 ...

      한국경제 | 2006.04.17 11:48 | 차기현

    • 빙상연맹 '돌다리도 두드려라'

      '파벌문제'로 한바탕 곤욕을 치른 대한빙상경기연맹이 국가대표 선발전 참가선수 자격대회 준비에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빙상연맹은 15일 오전 시작된 서울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21회 전국남녀 종합쇼트트랙선수권대회 겸 2006-2007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 참가선수 자격대회에 앞서 혹시나 생길지 모를 학부모들과 코치들의 '파벌싸움'에 대비해 경찰병력을 요청하는 강수를 뒀다. 국내에서 쇼트트랙 대회를 치르면서 경기장 ...

      연합뉴스 | 2006.04.15 00:00

    • 안현수 "시간이 가장 좋은 약(藥)이죠"

      ... 12일 오후 2006/2007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 참가선수 자격대회를 위한 첫 훈련이 시작된 태릉선수촌 실내빙상장에는 낯익은 얼굴이 호각소리에 맞춰 아이스링크를 돌고 있었다. 반가운 얼굴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동계올림픽 3관왕이자 ... 돌았다. 안현수는 지난 4일 세계선수권대회를 끝내고 입국한 뒤 선수단 해단식을 갖는 도중 아버지 안기원씨가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을 구타하면서 시작된 쇼트트랙 '파벌논란'의 소용돌이에서 힘겨운 1주를 보내야만 했다. 안현수는 사건이 ...

      연합뉴스 | 2006.04.12 00:00

    • thumbnail
      어떻게 풀어야 하나

      최근 쇼트트랙 파벌문제가 불거진 가운데 7일 오후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제20회전국남녀 학생종별종합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다. KSU는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약자.

      연합뉴스 | 2006.04.07 15:49

    • 빙상연맹, 쇼트트랙 파벌문제 해결책 '전전긍긍'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지난 4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벌어진 학부모의 연맹 부회장 폭행사건으로 다시 수면으로 떠오른 파벌문제의 해결책을 찾는 데 고심하고 있다. 빙상연맹은 당초 5일 2006-2007시즌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 뜻밖에 학부모에 의한 폭행사건이 터져나오면서 준비했던 일정을 무기 연기하고 사고수습을 위한 대책마련에 들어갔다. 연맹의 한 관계자는 5일 "빙상연맹으로서도 그동안 문제점으로 제기된 파벌문제 해결을 위해 동계올림픽이 끝난 뒤에도 3-4차례 ...

      연합뉴스 | 2006.04.05 00:00

    • 세계선수권대회 석권 쇼트트랙대표팀 '금의환향'

      200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를 석권한 한국 남녀 국가대표팀이 4일 귀국했다. 남자부 4연패를 차지한 안현수(21.한국체대)와 여자부 2연패를 이뤄낸 진선유(18.광문고)를 앞세워 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온 남녀대표 10명은 마중나온 친지와 팬들의 박수와 꽃다발 세례를 받으면서 입국장을 나섰다. 남자 1,500m와 1,000m 우승을 발판으로 총점 68로 개인종합 1위에 오르면서 3관왕을 차지한 안현수는 "시즌 ...

      연합뉴스 | 2006.04.04 00:00

    • thumbnail
      쇼트트랙 또 '세계최강' 질주‥안현수-진선유 세계선수권 종합1위

      한국 남녀 쇼트트랙의 '쌍두마차' 안현수(21·한국체대)와 진선유(19·광문고·사진)가 2006국제빙상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 남녀부 동반 종합 1위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안현수는 2003년 대회부터 남자부 4연패를,진선유는 지난해에 이어 여자부 2연패를 각각 달성하면서 세계 최정상의 실력을 과시했다. 안현수는 3일 새벽(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매리우치 아레나에서 치러진 대회 마지막날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7초631로 ...

      한국경제 | 2006.04.03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