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881-288890 / 296,0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 자동차업계, 미 보복 대응능력 충분 .. 전문가 진단

    ... 일자동차업계의 체질을 단련시켜 "수퍼기업"으로 재탄생할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중론이다. 미.일 무역전쟁이 어떤식으로 전개되던간에 자동차업계싸움에서는 일본측의 완승으로 끝나리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현재 일자동차 업계는 사상 최악의 사태를 맞고 있다. 엔화강세에 미국의 보복관세위협까지 겹쳐 수출난이 가중되고 있는데다 내수시장마저 둔화되고 있다. 일본의 올자동차생산 예상대수는 1천1백만대. 전문가들은 이같은 생산량은 수출감소와 내수시장 둔화를 감안하면 ...

    한국경제 | 1995.06.27 00:00

  • [사설] (27일자) 대북 쌀지원에 따라야 할 고려

    ... 더욱 깊다. 북경회담의 합의대로 남측이 밤을 지새우며 도정 육송 선적을 끝내자 마자 북측이 돌연 태도를 바꾸어 출항연기를 요청해 왔다는 소식은 한때나마 불길한 예감을 드리운 것이 사실이다. 남쪽쌀의 청진항 입하는 50년 분단사상 하나의 분수령이 됨직한 사건이다. 그러나 그러면 그럴수록 쌍방 관계자들은 넘치고 처짐없이 매사를 덤벙대지 말고 차분히 처리해야 한다. 그렇지 않을때 중도파기 위험이 얼마든지 도사리고 있다는 현실을 직시하지 않으면 안된다. ...

    한국경제 | 1995.06.26 00:00

  • [세계화 기업들] (20) 독일 '지멘스' .. 아시아진출 전략

    지멘스는 지난해 11월 연례 정기이사회를 싱가포르에서 가졌다. 정기이사회를 독일이 아닌 해외에서 개최한 것은 150년 회사역사상 처음이다. 93년까지는 "특별한 일"이 없는한 이사회는 독일에서 갖는게 지멘스의 불문율이었다. 지멘스가 1세기를 넘게 지켜온 불문율을 깨뜨리면서까지 싱가포르에서 정기이사회를 가졌던 것은 특별한 일이 생겼다고 판단한 때문이었다. 그 일은 다름아닌 아시아시장진출전략을 마련하는 것이다. 앞으로 세계경제를 주도할 ...

    한국경제 | 1995.06.26 00:00

  • [월드골프] 39세 베시킹, '명예의 전당' 올라 .. 통산 30승

    ... 미국 뉴저지 솜머스포인트의 그레이트베이 GC에서 벌어진 미 LPGA투어 숍라이트 클래식마지막 라운드에서 마지막 두홀에서의 버디를 포함, 4언더파 67타를 쳐 합계 9언더파 204타(파 71)로 우승함으로써 미국 여자골퍼 사상 14번째로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지난 93년12월 우승이후 1년6개월여 동안 41개 대회에서 우승을 못했던 킹은 대회 마지막라운드 17번홀에서 4m거리의 버디로 단독 선두로 뛰어 오른뒤 18번홀에서 3.6m의 버디 ...

    한국경제 | 1995.06.26 00:00

  • [세계의기업] 독일 '벤츠'.."실속있는 장사 더 중요" 새전략

    ... 벤츠"전략이다. 벤츠가 이처럼 전략을 대폭 수정하게 된 것은 지난 93년 전후 최초로 경영 적자를 내면서부터이다. 93년 다임러 벤츠그룹은 총18억4,000만마르크의 순손실을 냈다. 한해 앞서 92년에는 승용차판매실적에서 사상 처음으로 라이벌 BMW에 추월 당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더욱이 중.저가 시장으로 영업범위를 한정하던 폴크스바겐이 조금씩 고가 시장을 침범해 들어오면서 벤츠도 더이상 앉아서 당할 수 만은 없게 된 것이다. 이에따라 벤츠는 "고상한 ...

    한국경제 | 1995.06.26 00:00

  • [증시 관심종목] (26일) 인천투금 ; 진성레미컨 등

    ... 함께 75일 이동평균선이 상향돌파하는 강세 시현. 제일제당(18520) =세계 영상소프트 진출등 활발한 사업다각화 추진에 따라 성장기대감과 함께 삼성그룹 분리추진에 따른 삼성전자 지분매각으로 대규모 차익 발생 기대되며 강세 지속. 포항제철(53040) =5월 한달 매출액 7,000억원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 기록하는등 내수가및 수출가의 상승으로 수익성 호전 예상되며 대량 거래속에 강세지속.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5.06.26 00:00

  • 상반기 베스트셀러 1위 '신화는 없다' .. 교보문고 순위집계

    ... 37종, 번역물 13종으로 국내서적이 훨씬 우세하며 저자의 성별분포는 남성 37명, 여성 10명으로 남성이 절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판사별로는 김영사가 4종, 창작과비평사 민음사 둥지 인포북 키출판사가 각3종, 문학사상사 푸른숲 정보문화사가 각2종씩의 베스트셀러를 출간한 것으로 조사됐다. 베스트셀러출판사의 경우 6~10년정도 된 출판사가 12개사였다. 한편 종로서적도 이날 상반기베스트셀러를 발표했다. 이에따르면 "고등어"(공지영저 웅진출판간)가 ...

    한국경제 | 1995.06.26 00:00

  • [일요수상] 포탄과 쌀 .. 안병욱 <숭실대 명예교수>

    ... 비극이 발생한지 45주년이 되었다. 45년전의 그날 북한 공산군은 소련의 탱크 300대를 앞세우고 동포의 가슴에 총칼을 겨누면서 38선을 넘어 노도와 같이 무력남침을 했다. 국토는 폐허가 되고 산업시설은 병화에 타고 수백만의 사상자가 속출했다. 대한민국은 풍전등화와 같은 위기에 처했고 자유와 민주주의의 깃발은 무너지는듯 하였다. 1953년 7월27일 휴전조약이 성립되고 총소리는 멎었다. 3년1개월에 걸친 민족상잔의 큰 비극이었다. 중립국 감시단의 한 ...

    한국경제 | 1995.06.25 00:00

  • [배구] 한국, 월드리그 6강 진출..일에 패배불구 6승6패로

    한국이 95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예선 마지막경기에서 일본에 3-0으로 졌으나 조 2위로 6강이 겨루는 본선리그에 올랐다. 전날 일본과의 11차전에서 일본을 3-1로 이겨 이대회 사상 처음으로 6강진 출을 확정지은 한국남자배구대표팀은 25일 일본 지바의 포트아레나체육관에 서 벌어진 예선C조 최종전에서 첫세트의 고비를 넘기지 못한뒤 수비까지 흔 들려 0-3으로 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러시아 중국 일본과 함께 벌인 예선C조에서 6승6패를 ...

    한국경제 | 1995.06.25 00:00

  • [서재한담] '남북경협 민간자율에 맡길 시점' .. 최영철

    ... "북한의 개방은 의외로 빨라질 것 같습니다. 지금 북한은 북한내 미국 연락사무소의 개설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경우 평양에서 성조기가 펄럭이게 됩니다. 지금껏 북한주민에게 미국은 타도의 대상이었는데 이로 인해 사상적 혼미상태가 일어날 겁니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개방적인 사고가 자리를 잡아가게 될 것입니다. 최근 북한을 다녀온 주한외교관을 만났더니 "지금 북한의 중간지도자들은 많은 변화를 보이고 있다"고 하더군요. 이들 중간지도계층은 예전엔 ...

    한국경제 | 1995.06.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