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513851-513860 / 646,3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CEO 서베이] 해외진출 미국보다 일본 더 선호

      ... 인터넷인프라가 튼튼한 만큼 무선이나 온라인 게임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밝혔다. 또 중소형 네트워크 스토리지도 틈새시장을 공략할 경우 성공가능성이 높다는 의견도 있었다. 일본은 선택한 벤처CEO들도 M커머스와 관련한 무선인터넷사업이 일본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NTT i-mode 등 무선서비스가 활성화되있는데다 솔루션 가격도 국내와는 달리 합리적이고 상대적으로 콘텐츠는 빈약하기 때문에 무선인터넷 관련사업은 어느 분야는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01.01.04 00:00

    • [CEO 서베이] 2000년 벤처 최대이슈 '주가폭락.닷컴도산' 順

      ... 이밖에 벤처기업인의 금융사고 연루, M&A 열풍 등 잇따라 터진 악재들도 CEO들의 관심을 끌었다. CEO들을 가장 힘들게 했던 점은 닷컴위기로 인한 "벤처기업의 위상격하"(32.3%)였다. 자금조달, 영업성과 부진 등 사업부문보다는 오히려 주변의 따가운 눈총이 이들을 더 힘들게 했다. 위상격하로 인해 "인력확보"(29.4%)가 쉽지 않았다는 점도 CEO들의 마음을 무겁게 했다. 침울한 뉴스들에도 불구하고 2000년도 경영성과에 대해서는 "대체로 ...

      한국경제 | 2001.01.04 00:00

    • [인사] 비씨카드 ; 동양고속건설 ; 동국실업 ; 동운산업

      비씨카드 *전략개발TF팀장 정수현 *창원지점장 최기언 동양고속건설 [전무이사] *건축사업본부장 안효신 동국실업 *상무 김을주 동운산업 *대표이사 전무 김진성

      한국경제 | 2001.01.04 00:00

    • [CEO 서베이] 안철수연구소 '벤치마킹 1호'..CEO가 뽑은 모범업체

      ... CEO의 깨끗하고 도덕적인 이미지와 지속적인 기술개발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나가고 있다는 점도 안 연구소를 벤치마킹하는 이유 중 하나다. 국내 대표적인 포털사이트인 야후코리아가 선택된 이유는 간단하다. "국내 선두업체이며 합리적인 사업경영으로 인터넷 표준을 이뤘다"는 것이다. 인터넷경매업체인 옥션은 오프라인으로 진출을 전략적으로 이끌었으며 해외모델의 국내 정착에도 성공했다는 점이 높이 받아들여졌다. 즉 닷컴(.com)의 비즈니스를 닷코프(.corp)로 이끈 대표적 ...

      한국경제 | 2001.01.04 00:00

    • ['2001 뉴리더' 새해포부] (3) 표문수

      ... 조정남 부회장도 표 사장을 ''준비된 경영자''라고 평가한다. 1994년 한국이동통신 인수 당시 실무주역이던 표 사장은 SK텔레콤의 오늘을 있게 한 산파역이나 다름없다. SK텔레콤 출범이후 기획조정실장 겸 사장실장,무선사업부문장 등을 거치면서 자타가 공인하는 통신전문가로 성장했다. 특히 지난 99년 무선사업부문을 총괄하면서 일궈낸 011 이동전화 1천만명 가입자 돌파,신세대층에 어필한 TTL 성공은 표 사장의 최대 업적으로 꼽힌다. 표 사장은 2001년 ...

      한국경제 | 2001.01.04 00:00

    • [CEO 서베이] '올해 IT업종별 기상도'

      ...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지난해 중순부터 급부상한 CRM(고객관계관리)도 22.5%를 차지했다. 인터넷인프라분야에서는 단연 무선인터넷이었다. 무선인터넷은 응답자의 62.7%가 가장 유망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IDC(인터넷데이터센터)관련 사업(10.7%),웹에이전시.컨설팅(8.82%)순이었다. 반면 인터넷광고는 단 1명만이 사업전망이 밝다고 답하는데 그쳤다. 벤처기업가들은 또 콘텐츠제공분야에서 포털사이트(4.9%)보다는 전문콘텐츠사이트가 급성장할 것(33.4%)이며 멀티미디어콘텐츠 ...

      한국경제 | 2001.01.04 00:00

    • [해외 IT] 특파원이 본 지역별 전망 : '중관춘' .. 한우덕

      ... 동안 1백14개 해외유학생 벤처기업이 이곳으로 몰리기도 했다. 중국 젊은이들이 중관춘으로 몰려들고 있는 까닭은 인터넷이다. 인터넷은 정보기술에 다소 무감각했던 중국인들에게 정보화의 실상을 피부로 느끼게 했다. 중국인 특유의 사업정신과 인터넷이 결합, 중관춘의 창업 붐을 낳은 것이다. 중국의 인터넷 이용자수는 작년 6월 말 현재 1천6백90만명을 돌파, 전년 같은 시점보다 무려 4배 이상 늘었다. 중국 인터넷 인구는 이미 2천5백만명을 넘어섰을 것으로 추산되고 ...

      한국경제 | 2001.01.04 00:00

    • [해외 IT] 특파원이 본 지역별 전망 : '비트밸리' .. 양승득

      ... 7천억엔의 특별예산을 IT진흥에 쏟아 부을 방침이다. 민간부문의 설비투자 확대를 이끌어 온 IT는 2001년에도 각 부문에서 투자 최우선순위 대접을 받을게 분명한 상태다. 그러나 IT혁명의 주역이 될 인터넷 벤처들을 둘러싼 여건과 사업환경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눈에 띄게 어려워졌다. 나스닥 주가하락과 함께 일본 투자자들의 벤처신화 열풍도 급속히 식어버려 인터넷 벤처들은 험난한 생존경쟁의 시험무대에 오를 수 밖에 없게 됐다. 일본 인터넷 벤처의 고전은 도쿄 증시의 마더스(벤처등 ...

      한국경제 | 2001.01.04 00:00

    • 액센츄어, 전문인력 확충

      액센츄어(구 앤더슨컨설팅)는 3일 사업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전문인력 1백명을 보강,5백명으로 늘린다고 발표했다. 액센츄어는 컨설팅업무 외에 정보기술,아웃소싱,벤처캐피털 업무 등으로 사업을 다양화하기로 했다. 3777-8812 박주병 기자 jbpar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1.04 00:00

    • 해태전자, (주)이트로닉스로 회사名 변경

      해태전자는 3일 회사이름을 (주)이트로닉스(www.etronics.co.kr)로 바꾸고 사업장별로 기업이미지통합(CI)선포식을 가졌다. 지난해 10월중순 법정관리에 들어간 이 회사는 사명변경을 계기로 부도 이미지를 털어내고 첨단 전자통신 전문업체로 다시 태어난다는 계획이다. 회사측은 올해 매출 5천2백억원에 영업이익 2백20억원을 목표로 세웠다. 윤진식 기자 jsy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