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12661-1112670 / 1,165,9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010 S/S Trend

      ... 여름의 미니멀리즘은 화사해졌고 로맨틱해졌다는 크나큰 다름이 있다. 전체적으로는 미니멀한 가운데 세심한 부분들, 액세서리나 디테일 등에서 맥시멀리즘의 터치가 느껴지는 진일보화된 미니멀리즘인 것이다. 어쩌면 남자들도 멋쟁이 소릴 듣기 위해선 1년 전 S/S 시즌보다 적극적으로 쇼핑에 몰두해야 할지 모른다. 경험상 미니멀리즘은 진정한 패션 고수들에게 훨씬 우호적인 사조였기 때문이다. 글 김현태 패션 에디터·사진 던힐, 살바토레 페라가모, 에르메네질도 제냐

      한국경제 | 2010.01.12 17:50

    • Outlook on 2010 Asset Market

      ... 인플레이션, 부동산경기 침체 등 악재들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전문가들은 철저한 분산투자와 눈높이를 낮춘 신중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주식 부동산 채권 파생상품 등 2010년 재테크 시장을 입체적으로 분석했다. 국내 재테크시장의 최고 전문가인 은행 PB,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자산운용사 자산운용본부장들의 시장 전망도 함께 실었다. 글 김태완 기자, 김철수·김동윤·서정환·유승호·조재희 한국경제신문 기자·사진 이승재 기자

      한국경제 | 2010.01.12 15:55

    • “대작이 맺어준 30년 인연”

      ... 작품은 그냥 분신이 아니라 생명이며 에너지인 것이다. 이 : 이 그런 작품이에요. 은 원래 1991년, 제가 40대를 마감하며 구상한 작품인데, 그때는 직접 가보진 못했어요. 2001년 기회가 생겨, 직접 가서 백두산을 보니까 사진으로 보던 것과는 차원이 달랐어요. 단순히 자연이 아니라 영산, 그 자체였어요. 그때 그 감흥을 150호 8폭에 담은 게 이에요. 김 : 이숙자 선생은 아프기도 잘해요. 그릴 때도 병원에 입원했던가 그래요. 굉장히 센시티브한 사람이야. ...

      한국경제 | 2010.01.12 15:51

    • thumbnail
      뮤지컬 <선덕여왕>│여왕님, 실망입니다

      ... 인물들은 그저 단편적이고 기능적으로만 소비될 뿐이다. 대중들이 '뮤지컬'이라는 단어에서 쉽게 떠올릴 수 있는 화려함도, 층층히 쌓아올린 캐릭터의 감정이 없으니 “극적인 변화” 도 느낄 수 없다. 원작에 충실한 재연만이 뮤지컬의 새로운 매력은 아니라는 것은 이미 3년전 초연된 의 실패를 통해 모두 배운 사실이다. 과연 은 '뮤지컬'이라는 장르로 무엇을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일까. 사진제공. MMCT 글. 장경진 three@10asia.co.kr

      텐아시아 | 2010.01.12 15:49 | 편집국

    • 기부, 그 '황홀한' 중독에 빠지다

      ... 수익금이 꾸준히 사회에 환원되도록 시스템을 갖추는 것. 이를 위해 마흔 여덟인 그는 쉰이 될 때 과감히 주방장 앞치마를 벗고 '어도'의 경영에 치중할 생각이다. 명품 시계 하나 없어도 사람들은 그를 '없는 자'로 보지 않는다. '강남 스타일'의 세련된 인테리어가 없는 일식집 '어도'도 결코 궁색해보이지 않았다. 수많은 칼질로 굳은살이 베인 그의 손이 명품 시계로 치장한 손보다 더 아름다워 보임에 가슴 한켠이 데워져왔다. 글 장헌주·사진 이승재 기자

      한국경제 | 2010.01.12 15:47

    • thumbnail
      이나영│“감성을 잃지 말 것, 느끼해지지 않을 것” -2

      ... 거예요. 어떡하지. 너무 창피해요. 갈수록 창피한 게 너무 많아져요. “익숙해지지 않는 걸 항상 갖고 있어야 할 것 같아요” 왜 갈수록 더 그럴까요? 이나영 : 모르겠어요. 일단 창피하다는 말을 옛날보다 많이 해요. 뭐든지 다, 사진 찍는 것도 그렇고, 아우 창피해. 왜 그럴까요? 하지만 어떤 일을 오래 하다 보면 좀 더 익숙하고 뻔뻔해질 수 있지 않나요? 이나영 : 요즘 드는 생각인데, 배우라서, 아니 꼭 배우가 아니어도 어떤 거든 익숙해지면서도 익숙해지지 ...

      텐아시아 | 2010.01.12 15:21 | 편집국

    • thumbnail
      이나영│“<하이킥>? 웃음을 주면 정이 생기잖아요”-1

      ... 같았어요. 지금 방송 중인데 보고 싶지 않으세요? 이나영 : 네. 창피해서요. 방송을 오랜만에 해서 그런가. 아니, 드라마를 할 때는 누가 뭐라 해도 제가 판단해서 캐릭터에 몰입하고 연기하는 거니까 남이랑 같이 보더라도 제 연기 보느라 정신없거든요. 그런데 은 왠지 도마 위에 올려진 기분이에요. 글. 최지은 five@10asia.co.kr 사진. 이진혁 eleven@10asia.co.kr 편집. 이지혜 seven@10asia.co.kr

      텐아시아 | 2010.01.12 15:20 | 편집국

    • thumbnail
      이나영│미인이시네요

      ... 기억한다. 한결같다. 우직하다. 진중하다, 처럼 보통 남자들에게 쓰일 법한 수식들 역시 이나영에게는 더 없이 잘 어울린다. 촬영 현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평소에는 데면데면 보던 여자 스태프들이 유독 남장을 했을 때만 안겨서 사진 찍기를 요구했다는 웃지 못할 실화를 전하며 이나영이 휴, 한숨을 내 쉰다. “남자들이 좋아하면 어디 가서 자랑이라도 하지. 여자분들, 인간적으로! 저한테 반하지 좀 맙시다. (웃음)” 물론 이지훈(최다니엘)의 잊지 못할 첫사랑으로 ...

      텐아시아 | 2010.01.12 15:19 | 편집국

    • "딸 장애카드에 본인사진 붙이면 위조죄"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김현미)는 딸의 장애인 복지카드에 자신의 사진을 붙이고 할인점에서 물건을 훔친 혐의(공문서 위조와 절도) 등으로 기소된 김모(56)씨에게 공문서 위조 혐의에 무죄를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8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김씨가 카드에 자신의 사진을 붙인데다 인적사항의 주민번호도 일부 바꿔, 해당 카드를 지갑이나 수첩 등에 끼워 쉽게 제시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1심은 ...

      연합뉴스 | 2010.01.12 00:00

    • thumbnail
      '눈 오는 날...' 니콘 사진 컨테스트

      한국경제신문사의 온라인 미디어 한경닷컴( www.hankyung.com )은 제 6회 니콘과 함께하는 사진 컨테스트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컨테스트의 사진 소재는 겨울이 되면 어른 아이 할 것없이 기다리는 '눈'이 내리는 정경을 담은 '눈 오는 날...'로 채택되었다. 니콘이미징코리아는 이번 컨테스트를 통해 작고 가벼운 몸체, 누구나 쉽고 간단하게 조작할 수 있는 편리한 디지털카메라의 이미지를 널리 알리고 있으며, 독자들은 현대인의 필수 아이템인 ...

      한국경제 | 2010.01.12 00:00 | oa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