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731-37740 / 45,8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ㆍ英서 여성 이공계 진출 지원 촉구

      ... 총장의 발언으로 유발된 논란이 "이렇게 중요한 분야에서 여성의 진출이 줄곧 저조했다는 것을 상기시켰다. 과거 어느 때보다도 지금 우리 나라는 경제와 안보 면에서 이들 분야 전문가들에게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서한은 상원 과학기술 소위에서 여성 과학인력 관련 청문회 공동의장을 맡을 론 와이든(민주.오리건), 조지 앨런(공화.버지니아) 의원에게 발송됐다. 와이든 의원과 바버라 박서(캘리포니아) 등 민주당 의원 2명은 지난해 모든 연방 교육기관 내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중미지역 대통령6명, 美의사당 '이색' 합동로비

      ... `전격 로비'를 벌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평가다. 이날 소개령이 내려진 의사당으로 향한 대통령 6명의 국적은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로,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도미니카공화국이다. 대통령 6명은 이날 빌 프리스트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와 리처드 루거(공화.인디애나) 상원 외교위원장 그리고 몇몇 상원의원들을 만났다. 대통령들은 기자들의 질문도 아랑곳하지 않고 회담장을 향해 바쁜 발걸음을 옮겼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대통령들은 데니스 해스터트(공화.일리노이)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EU헌법 비준 7개국 늘어 .. 네덜란드는 60% 반대

      ... 헌법은 25개 회원국 모두에서 의회 표결이나 국민투표를 거쳐야 하며, 지금까지 비준을 확정한 나라는 슬로바키아와 리투아니아, 헝가리, 슬로베니아, 스페인, 이탈리아, 그리스이다. 오스트리아 하원도 이날 헌법 비준안을 승인했고 상원은 오는 25일 이 안건을 최종 확정짓게 된다. 그러나 유럽헌법 통과의 최대 고비로 예상되고 있는 프랑스와 네덜란드에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오는 29일 투표를 실시하는 프랑스의 경우 르 파리지앵지와 방송사들의 의뢰로 여론조사 기관인 CSA가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thumbnail
      '극장전'에 출연한 이기우

      홍상수 감독의 '극장전'에 출연해 영화 속 영화의 남자주인공 상원역을 열연한 이기우.

      한국경제 | 2005.05.12 00:00 | pinky

    • 美 "유럽정치인 두명 이라크 석유스캔들 연루"

      유엔의 이라크 석유-식량프로그램 비리 의혹을 조사중인 미국 상원 조사위원회는 11일 프랑스와 영국의 유력 정치인 두 명이 사담 후세인 체제를 지지해주는 대가로 이라크로부터 석유 수백만 배럴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조사위는 이날 공개한 보고서에서 영국의 조지 갤로웨이 의원과 샤를 파스콰 전 프랑스 내무장관이 후세인체제 당시 석유를 배당받았다면서 전직 이라크 관리들과 가진 인터뷰 내용과 서한, 계약서 등을 증거물로 제시했다. 이들 의원은 지난 90년대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우즈벡 고려인 대상 직업전문학교 설립 지원"

      ... 접근 기회를 갖는 것"이라며 "특히 교육문제에 대해 최대한 기회가 넓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 국빈방문 이틀째인 이날 숙소인 영빈관에서 신 블라디미르 고려문화협회회장, 박 베라 상원의원 등 고려인 동포 대표 6명을 접견, "우즈벡 사회가 빠르게 변화하고 경제적인 산업비중이 이동하는 과정에서 동포들의 어려움이 많은 줄 알고 있다. 정부도 적극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이 ...

      연합뉴스 | 2005.05.11 00:00

    • 권양숙 여사, 정상외교 내조

      대통령 부인 권양숙(權良淑) 여사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정상외교 내조에 애쓰고 있다. 권 여사는 우즈베키스탄 국빈방문 이틀째인 11일 타슈켄트의 숙소 호텔에서 노 대통령과 함께 여성 상원의원인 박베라씨 등 고려인대표단을 접견한 뒤 '비애하는 어머니상'으로 불리는 전몰기념비를 찾아 묵념했다. 우즈벡은 2차 세계대전에 150여만명이 참전해 42만명이 전사했다. 권 여사는 이어 아니모바 여성사회담당 부총리가 주최한 오찬에 참석, 여성.아동.보육정책과 ...

      연합뉴스 | 2005.05.11 00:00

    • APEC 통상장관회의, 한-미 FTA 물꼬트나

      ... 스크린쿼터 축소 문제와 미국산 쇠고기 수입제한조치 해제 여부가 원활한 FTA 협상 진전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어 제주에서 열리는 양국 통상장관 회담에서 이같은 현안들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주목된다. 이와관련, 포트먼 대표는 지난달 미 상원 재무위 인준 청문회에서 광우병 발생 이후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금지한 일본과 한국 등의 수입 해금을 최우선 목표중 하나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 관계자는 "한-미간 FTA 협상 개시를 위한 분위기가 성숙해가고 있는 것은 ...

      연합뉴스 | 2005.05.11 00:00

    • 中 인민銀 우샤오링 "환율개혁 기술적 준비 끝났다"

      ... 환율을 일정 범위에서 변동시키는 방법과 위안화 평가 절상 후 중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검토가 중국 정부 내에서 이미 끝났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우 부행장은 위안화 환율제도 개선이 늦어지는 것과 관련,"미국 상원이 대중 보복관세와 위안화 개혁을 교환하는 형태의 법률을 제출하는 등 외국의 압력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런 압력이 없었다면 개혁 속도가 예상보다 훨씬 빨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해외압력으로 인해 외환시장에서 ...

      한국경제 | 2005.05.11 00:00 | 신동열

    • 中 인민은행 부총재 "위안화 개혁 기술적 준비 완료"

      ... 준비' 언급은 미국 달러에 거의 고정된 위안화 변동폭을 일정부분 바꾸는 방법과 위안화가 절상됐을 때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검토가 끝났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우 부총재는 위안화 환율개혁을 하지않으면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물리도록 한 법안이 미국 상원에 제출된 것에 대해 "미국이 이런 환경을 만들지않으면 개혁의 속도는 사람들이 지금 예상하는 것보다 빨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shin@yna.co.kr

      연합뉴스 | 2005.05.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