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931-37940 / 46,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스투데이] 제주포럼 이모저모

      ... 부총리와 강신호회장의 설전이 있었다..고 했는데요. 오히려 한국정부의 규제완화 노력이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평가도 있었어요? [기자] (S-필 그램 "한국 규제수준 질 향상") 필 그램 UBS 투자은행의 부회장이자 미국 상원의원은 “금융감독원의 비조치의견서 등 규제완화 촉진을 위한 노력은 한국 규제수준의 질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비조치의견서란 지시된 방식으로 거래가 이뤄지면 해당거래에 대해 어떤 규제도 하지 않겠다는 금융당국의 서한을 말하는 ...

      한국경제TV | 2005.07.29 00:00

    • 미국 국토보안부 '기세등등'

      테러 위험이 세계적으로 고조되면서 미국 대(對) 테러방지 기관인 국토안보부 장관의 미 정부기관 내 서열이 수직상승했다. 미국 상원은 27일 대통령이 유고로 직무를 수행하지 못할 경우에 대비한 권한대행 각료의 순위에서 18위로 최하위였던 국토안보부 장관의 서열을 내무장관 바로 위인 8위로 격상시키는 내용의 개정법안을 가결했다. 이로 인해 기존 8~17위 서열의 직책은 한 계단씩 뒤로 밀렸다. 이는 9·11 테러와 7·7 런던테러 여파에 따른 안보 ...

      한국경제 | 2005.07.27 00:00 | 장규호

    • 미 국토안보부 장관 권력승계 서열 급상승

      미국 상원이 26일 국토안보부 장관의 권력승계 서열을 현재의 18위에서 8위로 격상시키는 내용의 법안을 가결했다. 공화당 마이크 드와인(오하이오) 의원이 제출한 이 법안은 조지 부시 대통령이 유고로 직무를 수행하지 못할 경우의 권한대행 각료의 순위를 조정한 것이 골자. 최하위에 포진했던 국토안보부 장관이 대통령 권한대행 순서 8위로 올라선 것은 9.11 테러와 7.7 런던테러 여파로 인한 안보 우선 기류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개정안은 현재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힐러리, 민주 중도모임 전국기구 맡아..대권 행보 가시화

      힐러리 로댐 클린턴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뉴욕)은 25일 민주당 중도진영의 모임인 민주당지도위원회(DLC) 연례회의에서 2006년 중간선거와 2008년 대선에 제시할 당 이념을 확정하는 의제설정 프로그램의 책임자로 지명됐다. DLC는 힐러리 의원이 이끌 `아메리칸 드림 이니셔티브(American Dream Initiative'라는 프로그램에 대해 정계,재계,노동계,학계 지도자들이 미국과 민주당의 의제 설정을 논의하는 전국 단위 기구라고 설명했다. ...

      연합뉴스 | 2005.07.26 00:00

    • 美 법무 "애국법 덕분에 美본토 테러 방지"

      ... 무기한 연장하는 방안을 257-171로 통과시켰으나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두가지 조항은 10년의 시한을 정했다. 그것은 연방 수사관들이 ▲ 이동 도청을 할 수 있고 ▲ 도서관과 의료 기록을 수색할 수 있다고 하는 조항들이다. 상원은 법사위가 법무부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고 테러 수사시 비밀수사와 감시를 제한한다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키는 한편 의회가 애국법 상의 도청 및 도서관 관련 조항을 4년 뒤 다시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상원은 올가을 애국법과 관련한 ...

      연합뉴스 | 2005.07.25 00:00

    • 부시, 대법관 지명자 신속 인준 촉구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미 상원이 존 로버츠(50) 대법관 지명자에 대한 인준절차를 휴정 중인 대법원의 재개정일인 10월3일 이전에 완료해줄 것을 촉구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주례 라디오 연설에서 로버츠 지명자에 대해 법조계와 의회의 반응이 긍정적이라고 강조하면서 상원이 "초당적으로" 인준할 것을 기대했다. 그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때 대법관 지명자 2명에 대한 인준절차가 공화.민주 양당 간 "중대한 철학 차이에도" 신속히 ...

      연합뉴스 | 2005.07.24 00:00

    • [中 위안화절상 파장] 미국, "무역적자 감소효과 거의없다" 실망

      ... 앨런 그린스펀 FRB(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장은 '좋은 출발'이라고 환영했다. 그러나 의회는 큰 폭의 추가 절상이 이어질 때까지 통상 압력을 누그러뜨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보복관세 법안을 준비해왔던 뉴욕주 찰스 슈머 민주당 상원의원은 "그들이 미래에 추가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우리가 얻는 것은 별로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벤자민 카딘 하원의원(메릴랜드주)도 "이번 조치는 부적절했으며 의회의 대중 보복 압력 분위기를 바꿔놓는 데 별다른 기여를 하지 ...

      한국경제 | 2005.07.22 00:00 | 장경영

    • 美 의회.행정부 "미흡하지만 첫 걸음 의미"

      ... 가격경쟁을 벌일 수 없게 된 미국내 주요 기업들은 위안화가 40% 정도는 절상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미 행정부의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해 왔다. 미 의회에서 중국이 페그제를 폐지하고 변동환율제를 채택할 것을 압박해온 찰스 슈머 상원의원(민주.뉴욕주)도 "어린아이 정도의 걸음이지만 좋은 첫 걸음"이라고 일단 긍정 평가했다. 슈머 의원은 "중국의 이번 조치는 당초 우리가 기대했던 것 보다는 작은 것"이라면서 그러나 "중국 유학자들의 말을 빌려 표현하면, 천리 ...

      연합뉴스 | 2005.07.22 00:00

    • 그린스펀, 중국 환율개혁 "좋은 출발"

      앨런 그린스펀 연방준비제도 이사회(FRB)의장은 21일 중국이 보다 신축적인 환율을 채택키로 한데 대해 "좋은 출발"이라고 말했다. 그린스펀 의장은 이날 상원 금융위원회에 출석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의 환율 변동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검토할 기회를 갖지 못했다"고 말하고 "이는 확실히 훌륭한 첫 발걸음이고 좋은 출발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박노황 특파원 nhpark@yna.co.kr

      연합뉴스 | 2005.07.22 00:00

    • [중국, 위안화 2.1% 전격 절상] 美정부 "환영"..뉴욕증시 하락

      ... 중국 국가주석의 미국 방문을 앞두고 중국이 위안화를 절상할 것이라며 보복관세를 추진했던 미 의회를 설득했었다. 반면 내심 10% 안팎의 절상을 기대했던 미국 재계는 노골적인 불만을 표시했다. 재계를 대표하는 척 슈머 미 상원의원(민주)은 이날 "홍콩 역외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되는 위안화 환율이 현재 환율보다 4.8% 이상 낮은 달러당 7.80위안 안팎"이라며 절상폭이 너무 낮다는 반응을 보였다. 모건스탠리의 스티븐 젠은 "위안화 2.1% 절상은 ...

      한국경제 | 2005.07.22 00:00 | 김선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