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051-10060 / 10,3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브라질, 레알화 또 평가절하 .. 세계주가 일제히 반등

      브라질 중앙은행이 15일 또다시 사실상의 레알화 평가절하를 단행했다. 이에따라 레알화는 전날보다 약 10% 절하된 달러당 1.50-1.55레알까지 떨어졌다. 또 지난 13,14일 폭락했던 상 파울루 주식시장은 15일 15%이상 폭등하는 극적인 반전을 보였다. 이로 인해 미국과 런던 프랑크푸르트 등 유럽의 주요 증시 및 남미시장도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에 앞서 장이 끝난 아시아는 국가별로 등락이 엇갈리는 등 브라질 충격에서 다소 벗...

      한국경제 | 1999.01.16 00:00

    • [브라질 금융위기] '레알화 추가 절하'

      세계 금융시장을 강타했던 "삼바 쇼크"가 조기진화될 가능성이 보이고 있다. 브라질 정부의 레알화 추가 평가절하가 브라질은 물론, 유럽과 미국 증시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어서다. 게다가 국제통화기금(IMF)과 선진 7개국(G7)도 적극적으로 진화에 나서고 있어 레알화 평가 절하 첫날 나타났던 패닉현상은 급속히 진정되는 모습이다. 시장동향 =15일 상 파울루 증시는 레알화 평가절하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가 20% 가까이 치솟았다. 이번 ...

      한국경제 | 1999.01.16 00:00

    • [브라질 사태] 정책혼란 등 .. '브라질 국내 표정'

      ... 위기대책을 둘러싼 이견차도 해소되지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스타보 프랑코 전 중앙은행 총재에 이어 중앙은행 간부들의 잇단 사임은 국가 금융 리더십에 균열을 더했다는 점에서 또다른 악재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로인해 상파울루 주가는 이날 또다시 10%가 떨어져 거래가 중단되는등 최악의 상황을 기록했다.외국자본도 10억9천4백만달러가 빠져나갔다. 전날 이탈한 외자가 12억달러 이상이었던데 비하면 다소 규모가 줄었지만 하루 평균 10억달러의 외자 엑소더스는 ...

      한국경제 | 1999.01.15 00:00

    • [브라질 쇼크] 선진국, 진화 공조 .. 미국 주가 하락

      ... 이어졌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지수는 소폭의 하락세로 출발한후 시간이 지날수록 낙폭이 커져 오전장 중반에는 1백10포인트(1.1%)나 급락했다. 세계경제 불안으로 미국기업들의 경영이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에서였다. 브라질 상파울루증시의 보베스파지수는 4%가량 오른 상태에서 출발했다. 하지만 미국 신용평가기관인 S&P(스탠더드&푸어스)사가 브라질 외화표시 장기부채의 신용등급을 "BB-"에서 "B+"로 한단계 낮추자 급락세로 돌변, 전날보다 3%정도 떨어진 ...

      한국경제 | 1999.01.15 00:00

    • [브라질 금융위기] '급한 불' 껐지만... .. '후유증 없을까'

      ... "투자자들이 레알화 평가 첫날의 충격에서 벗어나 이성을 되찾고 있다"고 전했다. 14일 열린 유럽 증시도 비관적 분위기에서 벗어나 국가별로 다른 상황을 보였다. 유로화도 달러당 1.1686으로 강세를 보였다. 그러나 14일 상파울루 증시는 한때 주식거래가 30분 가량 중단되는 사태 까지 빚어지면서 보베스파 지수가 9.97%나 떨어졌다. 중남미 증시도 멕시코를 제외하고는 아르헨티나 베네수엘라 칠레 등 대부분이 1-2% 하락했다. 뉴욕증시 역시 브라질 투자비중이 ...

      한국경제 | 1999.01.15 00:00

    • [브라질 사태] '이웃사촌' 아르헨티나 '전전긍긍'

      ... 자국으로 번지지 않을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휘청거리는 금융시장이 아르헨티나의 긴장감을 반증하고 있다. 브라질이 레알화를 평가절하했던 지난 13일 아르헨티나 주식시장의 메르발지수는 10.2%나 폭락했다. 정작 당사국인 브라질 상파울루 주가가 6%정도 빠진데 비하면 엄청난 파장이었다. 14일에도 메르발 지수는 2%이상 하락해 주식시장 붕괴에 대한 우려감도 높아지고 있다. 아르헨티나 당국은 금융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각종 채권발행을 연기하고 금리를 인상하는등 ...

      한국경제 | 1999.01.15 00:00

    • [1면톱] 브라질위기 세계금융 강타..미주/유럽주가 동반폭락

      ... 설명했다. 브라질 정부는 아예 환율체계 자체를 변동환율제로 바꾸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일부 주정부의 추가 모라토리엄 선언설, 페드로 말란 재무장관 사임설 등이 겹쳐 나오면서 이날 상파울루 증시는 평소보다 1시간 늦게 개장됐으며 이후 주가가 10.23%나 폭락하자 거래가 15분간 중단됐다. 이에 앞서 통화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구스타보 프랑코 중앙은행 총재가 이날 사임해 시장불안을 가중시켰다. 전문가들은 브라질이 ...

      한국경제 | 1999.01.14 00:00

    • [브라질 쇼크] "사태 잘 극복될 것"..김태랑 <중남미본부장>

      김태랑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중남미본부장은 14일 "브라질의 상황이 상당히 불안하지만 미국 등의 지원의사가 확실해 위기를 극복하게 될 것"이라고 현지 분위기를 전달했다. 브라질 상 파울루에서 근무중인 김 본부장은 이날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중남미의 상황이 평온하지 않은 만큼 교역 때는 반드시 KOTRA에 미리 바이어 신용조사를 거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지 사정은 어떤가. "이번 금융위기는 기본적으로 브...

      한국경제 | 1999.01.14 00:00

    • 브라질 '불똥' .. 세계주가 하락

      ... 되고 있다. 남미의 주가가 일제히 큰 폭으로 떨어졌으며 미국과 아시아 주가도 대부분 하락세를 보였다. 브라질의 미나스 제라이스주에 리우 그란데 주도 11일 연방정부에 대한 채무상환을 이행할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브라질 상파울로 주식시장의 보베스파지수는 이날 6,403.26을 기록, 전날보다 3백78.15포인트(5.6%)나 폭락했다. 아르헨티나 주가가 3.7%, 멕시코가 1.27% 주저앉는 등 브라질 사태의 영향이 중남미 전역으로 확산될 조짐이다. 사상 ...

      한국경제 | 1999.01.13 00:00

    • [국제면톱] 브라질, 모라토리엄 위기..주정부 부도선언 확산

      ... 커지고 있다. 경제상황=외환보유액은 급감하고 주가는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다. 연 40%의 살인적인 고금리로 기업과 가계의 투자및 소비는 꽁꽁 얼어 붙었다. 미나스 게라이스주의 채무상환중단은 금융시장에 충격을 가했다. 상파울루 증시의 보베스파지수는 5.13%나 떨어지고 5억달러이상이 해외로 빠져나갔다. 외환보유액은 3백57억달러로 급감, 국제통화기금(IMF)과 맺은 "3백85억달러 이상 유지"약속은 물건너 갔다. 미나스 게라이스주는 이날 30년간 ...

      한국경제 | 1999.01.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