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611-5620 / 6,1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충청몰표' 연고바람 신호탄될까..이번주 경남경선 관심

      ... 다시 점화되기 시작했다. 이인제 후보가 대전에서 전체 유효투표수의 67.5%를 득표한데 이어 지난 23일 충남 경선에서도 유효투표의 73.7%를 획득했다. 이 후보측은 "'노풍'으로 인해 이 후보가 경선에서 떨어질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충남 선거인단의 몰표로 연결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이같은 지역성향의 투표성향이 이 후보에게 역풍을 안겨줄지도 모른다는 분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3.24 16:47

    • 여 강원경선 노무현 1위

      ... 득표율로 이 후보(42%)를 누르고 승리, '노무현 돌풍'을 이어 나갔으며 3위는 159표를 얻은 김중권(金重權) 후보, 4위는 71표를 획득한 정동영(鄭東泳) 후보가 각각 차지했다. 이날 투표에는 당원과 대의원, 일반국민 선거인단 등 총 2천220명의 선거인단중 1천488명이 참여, 투표율은 67%를 기록했고 이 가운데 유효표는 1천483표, 무효표는 5표였다. 특히 이날 경선에서 노무현 후보가 이인제 후보를 누르고 1위를 차지함으로써 이른바 '노풍'(盧風)은 ...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與 강원경선 노무현 1위

      ... 빚은 '음모론'을 언급하지 않아 눈길을 끌었고 전날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치러진 충남지역 경선에서 "판을 깨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해 향후 경선과정에서 후보사퇴 등 '중대결심'은 없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강원지역 투표엔 선거인단 2천220명중 1천488명이 참여, 67%의 투표율을 보였다고 당 선관위측은 밝혔다. 민주당은 오는 30일 노 후보의 기반지역인 경남에서 7번째 지역별 경선을 실시하며 이어 31일에는 전북에서 경선을 계속한다. (춘천=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강원 개표결과와 與경선]

      ... 광주, 강원 등 지역연고가 없는 곳에서 1등을 차지한 데 비해 이 후보는 대전과 충남 등 연고지역에서만 몰표로 1위를 함으로써 정치적 의미가 반감되는 상황을 면치 못하고 있다. 강원 지역은 두 후보의 지역연고가 없고, 강원지역 선거인단 자체도 지역주의성향이 비교적 옅기 때문에 이곳의 경선 결과는 경선 중반전의 판도를 가르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돼 왔다. 특히 이 후보측이 `노풍' 차단을 위해 각종 배후 음모설을 제기하는 등 승부수를 띄운 상황에서 강원지역 경선 ...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노무현 "큰흐름 결정났다"

      ... 이어갈 동력을 확보했다. 노 후보는 강원경선 결과에 대해 "표차보다는 큰 흐름의 방향을 나타낸 데 의미가 있다"며 `이인제 대세론' 차단에 주안점을 뒀던 전략을 `노풍'의 정착에 둘 것임을 밝혔다. --강원경선 1위 소감은. ▲선거인단에 감사한다. 후보들 모두 선전했다. 경선을 잘 마무리지어 본선에서 승리하고 한국정치를 개혁하자. --표차가 별로 나지 않았는데 노풍이 불었다고 할 수 있나. ▲표차보다는 큰 흐름의 방향을 나타낸 것이 의미가 있다. 바람은 이미 ...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여 대선후보 강원 경선

      민주당 대통령후보 선출을 위한 시도별 국민참여경선의 6번째 승부처인 강원지역 경선이 24일 오후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실시된다. 강원경선은 선거인단이 2천220명으로 전체의 3.2%에 불과하지만 어느 후보의 연고지도 아닌, 지역색이 거의 없는 곳이어서 향후 경선의 향배를 가를 분수령이 될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전날 충남경선에서 압승, 1천697표차로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인제(李仁濟) 후보는 강원에서도 승리해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돌풍을 차단하고 ...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블레어 집권 후 첫 당 내 대권도전 직면

      ... 입후보는전임 당수가 사임했을 경우엔 당 소속 하원의원 12.5%의 지지를 받은 의원들이 할수 있게 돼있으나 현재와 같은 상태에서는 과반수의 지지를 받아야 입후보 할 수 있다. 투표는 당 소속 하원의원들과 노조 및 노동운동가들로 이뤄진 선거인단이 하게된다. 가디언은 자체 여론조사 결과 반(反)블레어파 의원들의 불만이 심화되고 있고당내 주류 의원들도 이에 공감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이들은 아직 조직화되지 못했으며 숫자도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일 정도로 충분치 않다고 ...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이인제 "돌풍은 잠들었다"

      ... 이 후보측 대변인 전용학(田容鶴) 의원은 "그동안 언론을 통해 일제히 보도된노무현 바람이 돌풍으로 끝나고 잠들기 시작했다는 것이 표심으로 나타난 것"이라며"강원도 민심은 무승부의 판정을 내렸고 노풍이 잠들기 시작했으므로 당원과 선거인단이 냉정하고 이성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또 "이 후보가 다소 진폭은 있겠지만 앞으로도 꾸준히 종합1위를 유지하며 수도권 대회전에서 안정감있고 본선경쟁력이 있는 미래지향적 본선 후보로확정될 ...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김중권 `선전' 계속

      ... 대구(4월5일) 경북(7일) 등지에서 영남권 출신의 노 후보의 득표를 잠식함으로써 `노풍(盧風)'을 일부 견제하는 효과도 가져올 것이라는 평가다. 김 후보측 한 관계자는 "김 후보의 풍부한 국정경험과 안정되고 보수적인 이미지가 선거인단에 먹혀들고 있고, 전방위 득표전략이 아닌 `선택과 집중'에 따른 효율적인 선거운동이 주효하고 있다"고 자체 분석했다. 김 후보는 이날 경선 직후 "최선을 다했다"며 담담한 표정을 지었다. (춘천=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여 강원 경선 실시

      ... 지역연고가 없다는 점에서,이 지역의 경선 결과에 따라 이 후보의 대세론 재점화 여부와 '노풍(盧風)'의 세확산 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특히 이 후보측이 `노풍' 차단을 위해 제기하고 있는 `노풍 배후설' 주장을 이지역 선거인단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이 지역 경선 결과는 물론 이후 경선결과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여 이 후보측의 선거전략의 성패도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선거인단 2천220명의 강원 경선에선 이, 노 후보가 각각 조직과 바람으로 ...

      연합뉴스 | 2002.03.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