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01-5810 / 6,1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 제주선거인단 추첨 안팎]

      민주당은 27일 여의도 당사에서 제주지역 공모선거인단 추첨을 실시, 민주당 국민선거인단 1호 기록을 갖게 된 강경수씨(41)를 비롯해 378명의 선거인단을 선정했다. 그러나 신청자 6만5천명중 신청자격이 없는 기존당원과 중복등록자를 제외한 4만8천193명만 대상으로 추첨을 실시함으로써 '허수'가 1만7천여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첨 = 제주지역의 연령, 성별 등의 비율이 미리 입력된 컴퓨터로 처리돼 실제 추첨시간은 1분도 채 소요되지 않고 ...

      연합뉴스 | 2002.02.27 00:00

    • 여 4개 선거인단 100대 1 상회

      민주당이 울산과 광주지역 국민선거인단 공모를마감한 결과 각각 8만5천여명과 10만3천여명이 응모한 것으로 27일 집계됐다. 이에 따라 725명의 거인단을 추첨하는 울산은 약 117대 1, 956명을 선정하는 광주는 약 10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날 신청서 접수를 마감하는 대전(965명)의 경우 오전 현재 8만여명이 응모한 것으로 잠정 집계돼 최종적으로 10만여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대전시지부 관계자는 밝혔다. 이에 앞서 첫 경선지인 ...

      연합뉴스 | 2002.02.27 00:00

    • 민주, 국민경선 조직적 동원 논란 .. 울산 10만.제주 6만5천

      민주당의 대통령후보 경선에 참여할 국민선거인단 공모에 후보들이 조직을 대거 동원했다는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민주당이 26일 접수를 마감한 울산의 경우 민주당의 '불모지'임에도 불구하고 10만여명 이상이 응모,60대1 이상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각 주자 진영은 적게는 수천에서 수만명의 지지자를 접수시켰다고 주장하는 등 엄청난 동원선거전이 이뤄졌음을 시인했다. 이에 앞서 첫 경선지인 제주에서는 3백78명을 뽑는 국민선거인단 공모에 6만5천명의 ...

      한국경제 | 2002.02.26 20:21

    • 민주당 제주지역 일반국민 선거인단 신청 마감결과 경쟁률 1백10대 1

      민주당이 25일 대선후보 첫 경선지인 제주지역에서 일반국민 선거인단 신청을 마감한 결과 총 3백78명 모집에 4만2천여명이 응해 1백10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각 대선주자 진영에 의해 조직적으로 동원된 신청자가 50%를 넘는 것으로 알려져 후보간 동원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까지 우편 및 인터넷 접수를 포함,1만여명에 불과했던 신청자가 하루 사이에 4배 이상 늘어난 것은 '동원경쟁'의 산물이라는 것이다. 도지부 ...

      한국경제 | 2002.02.25 21:22

    • 與 제주 국민선거인단 '동원 경쟁'

      민주당의 대선후보 첫 경선지인 제주 지역의 일반국민 선거인단 모집이 25일 마감됐다. 총 3백78명 모집에 4만여명이 신청,1백대 1 이상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그러나 접수자중 각 대선 주자진영에 의해 조직적으로 동원된 게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는 점에서 '무늬만 국민경선'이라는 비판과 함께 후보간 동원논란이 일고 있다. 각 주자진영은 제주도 판세가 경선구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판단에 따라 조직원을 대거 파견,총력전을 펼쳤다. 24일까지 ...

      한국경제 | 2002.02.25 17:33

    • [여 제주선거인단 마감 안팎]

      민주당의 대선후보 첫 경선지인 제주지역 일반국민 선거인단 모집이 마감되는 25일 각 대선주자 진영이 그동안 확보한 선거인단 신청서를 이날 대거 접수시킬 계획을 세우는 등 막판 동원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제주도지부에 따르면 24일 오후 현재 도지부에는 1천500여명, 3개 지구당에는 각각 1천여명의 신청서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하루전인 23일 도지부 600여명, 지구당별 250명 정도이던 것에 비하면 대폭 늘어난 것. 도지부 관계자는 ...

      연합뉴스 | 2002.02.25 00:00

    • 선거인단 권역배분 논란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전이 개막된 가운데 대(大)권역별 선거인단 배분 방식의 공정성을 놓고 당 선관위 내부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현행 당헌.당규는 2000년 12월 31일 통계청의 주민등록상 지역별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16개 시도별 선거인단수를 미리 배정한뒤 여성 30% 이상, 40세 미만 30% 이상 등의 기준에 따라 배정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고 이에 따라 제주 760명, 서울 7천183명 등의 선거인단 수가 배정됐다. 문제는 선거인단 공모가 ...

      연합뉴스 | 2002.02.24 00:00

    • "박근혜.김덕룡의원 국민경선제 참여를"..이부영부총재 촉구

      한나라당 이부영 부총재는 22일 "국민참여경선제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같은 비주류인 박근혜,김덕룡 의원의 경선 참여를 촉구했다. 이 부총재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대선후보 경선 선거인단에 50%의 국민을 참여시키는 방안이 확정돼 여야 모두 국민참여 경선을 실시하게 된 것은 우리 정당사에 처음 있는 획기적인 일"이라고 평가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어떤 일이 있어도 축제분위기 속에서 국민참여 경선이 이뤄져야 하며 이 기회가 소실되지 ...

      한국경제 | 2002.02.22 17:38

    • 여 대선후보 '공정경선' 다짐

      민주당은 22일 정당사상 처음으로 국민참여경선제로 치러지는 대선후보 경선의 후보등록에 맞춰 공정경선 실천을 다짐하고 국민들의 선거인단 동참을 호소했다. 김영배(金令培)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정치사에 처음 시행되는 이번 국민참여경선은 국민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가장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 위원장은 "심한 경우 후보 자격박탈도 불사하는 등 어떤 부정한 방법의 선거운동도 엄중하게 단속할 ...

      연합뉴스 | 2002.02.22 00:00

    • 여 대선후보 경선전 개막

      ... 고문이 `대세론'을 앞세워압도적 우세를 장담하고 있는 가운데 노무현.정동영 고문 등 다른 주자들의 선전 여부가 경선전 초반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이와 함께 국내 정치사상 처음 도입된 국민경선제의 성패를 좌우할 공모당원 선거인단(총 선거인단 7만명중 3만5천명)에 일반국민이 얼마나 참여할 지에도 이목이쏠리고 있다. 경선 투표는 3월9일 제주도에서 시작, 1주일마다 토.일요일을 이용한 시.도별순차개최를 통해 4월27일 서울지역 투표로 대미를 장식한다. 서울지역을 ...

      연합뉴스 | 2002.02.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