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9361-209370 / 238,3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남.북 1인당 소득차 13배

      남한의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북한의13배에 달해 전년의 12.6배보다 격차가 더욱 벌어졌으나 한 때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던 북한의 경제성장률이 최근 3년간 플러스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통계로 본 남북한'에 따르면 북한의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은 706달러인데 비해 남한은 8천900달러로 13배의 격차를 보였으며 국민총소득규모는 남한이 4천213억달러, 북한이 157억달러로 25배 가량 많았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2.12.26 00:00

    • 南, 1인소득 北에 13배 앞서 .. 통계로 본 남북한

      남한의 국민 1인당 소득은 북한의 13배이고 에너지는 6배를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한은 남자가 더 많은 반면 북한엔 여자가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은 26일 이같은 내용의 '통계로 본 남북한'(2001년 기준)을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은 7백6달러로 남한(8천9백달러)의 13분의 1 수준이었다. 국민총소득(GNI)은 남한이 4천2백13억달러, 북한이 1백57억달러로 26.8배 가량 차이를 ...

      한국경제 | 2002.12.26 00:00

    • [인수위 간사 프로필] 이정우씨, 저소득층대책 중점 연구

      ... 당선자의 지방자치경영연구원 이사장과 정책자문단장직을 맡으며 노 당선자의 정책을 가장 오랫동안 가까이서 도왔던 핵심 인맥이다. 영남대와 미 델라웨어대 박사 출신이다. 재경·통상분야 등을 담당할 경제1분과 이정우 경북대 교수는 공평한 소득분배와 빈부격차 해소,저소득층 대책 등에 관심이 많다. 하버드대에서 박사학위를 땄다. 건교·농림·정보통신 등을 챙길 경제2분과의 김대환 인하대 교수는 한국노총 자문위원,참여연대 정책위원장을 맡는 등 왕성한 현실참여로 널리 알려져 ...

      한국경제 | 2002.12.26 00:00

    • 소득자 건보료 경감 중단

      건강보험료가 큰 폭으로 오른 고소득자들을 대상으로 취해졌던 건보료 경감조치가 내년부터 완전 폐지된다. 이에 따라 금융.증권, 정보통신, 벤처업계 등의 고액 연봉자 2만2천여명은 내년에 1인당 월평균 8만2천원 가량의 건보료를 추가 부담하게 됐으며, 이에 따른 건보재정수입 증가분은 월 18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보건복지부는 26일 지난 2000년 이후 건강보험료가 한꺼번에 많이 오른 사람들을 대상으로 취해온 건보료 경감조치가 올해말로 모두 끝나 ...

      연합뉴스 | 2002.12.26 00:00

    • [볼록렌즈] 조흥은행 인수할 최종후보로 신한지주 선정, 노조 반발

      ○…조흥은행 인수할 최종후보로 신한지주 선정,노조 '파업불사' 반발.'헌법 위에 떼법' 아직도 유효? ○…통계청 남북한 비교,남쪽은 남초(男超),북은 여초.'남남북녀(南男北女)' 괜한 말 아니었군. ○…미 행정부,주가 부양 위해 배당금 소득 50% 감세한다고.그런 '정부 보조금'은 괜찮다는 얘기.

      한국경제 | 2002.12.26 00:00

    • 보험모집인 6개월만에 1만2천명 감소

      ... 2.9%포인트, 3.8%포인트 증가하는 등 최근 3년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 이에 따라 보험모집인의 1인당 월평균 모집액은 생보 1천894만원, 손보 1천130만원으로 각각 70만원(3.8%), 142만원(14.4%) 늘었으며 월평균소득도 생보 255만원, 손보 148만원으로 34만원, 18만원 씩 증가했다. 특히 월 500만원 이상의 고소득 모집인 비율은 생보 10.3%, 손보 4.1%로 각각 1.4%포인트, 1.5%포인트 늘었다. 푸르덴셜생명(863만원), ...

      연합뉴스 | 2002.12.26 00:00

    • [프로필] 김진표 인수위 부위원장

      세제에 밝은 정통 경제관료 출신으로 전문성에 포용력을 겸비해 부하 직원들의 신망이 두텁다. 행시 13회로 국세청에서 출발해 세제분야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금융소득 종합과세 도입, 연금제도 개선 등 굵직한 세제 개편을 주도하는 등 '개혁마인드'도 갖췄다는 평가다. 경제 전반을 보는 눈이 넓다는 평이며, 재정경제부 세제실장(1급)에서 차관으로 바로 승진, 보통 관세청장 등 외청장을 거쳐 승진하는 관례를 깨기도 했다. 국민의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기획수석을 ...

      연합뉴스 | 2002.12.26 00:00

    • 내년 중국실업률 4.5% 전망

      ... "매우중요하고 긴급한" 일이라고 강조했으나 중국의 노동력을 위해 일자리를 찾는 것이앞으로 매우 부담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고 인정했다. 장 주석은 이와 함께 의료와 연금체제 개혁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며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저소득가구를 위한 의료보조제도도 수립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통계에 따르면 중국은 7억3천만명의 노동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4억9천만명이 농촌에 살고 있고, 2억4천만명은 도시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베이징 AFP=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12.26 00:00

    • 보험시장 '量보다 質'로 가나

      ... 보험계약이 유지되는 비율인 '13회차 계약유지율'도 생보 81.9%, 손보 75.9%로 각각 2.9%포인트, 3.8%포인트 증가하는 등 최근 3년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 보험설계사의 1인당 월평균 모집액은 생보 1천8백94만원, 손보 1천1백30만원으로 각각 70만원(3.8%), 1백42만원(14.4%) 늘었으며 월평균소득도 생보 2백55만원, 손보 1백48만원으로 34만원, 18만원씩 증가했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2.26 00:00

    • [한.일 新경협시대] 對日 무역 역조에 대한 새로운 시각..최상철 교수

      ... 비관세 장벽의 리스트를 작성하는데 고심하기 보다는 비관세 장벽의 붕괴를 주도하고 가격 경쟁력과 품질을 고루 갖춘 한국산 제품을 기다리는 의욕적인 일본내 소매 기업을 거래 파트너로 찾아내야 한다. 여전히 선진국중 최고의 개인 소득을 보유하고있는 1억3천만명의 소비자의 욕구를 이해하는 것도 시급하다. 대일 수출 확대를 위한 액션 프로그램은 더 이상 도쿄의 고층 빌딩에서 구상돼선 안된다. 세분화된 소비 시장의 분석을 위해 일본 열도 전역을 망라한 상업 지도를 ...

      한국경제 | 2002.12.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