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15501-215510 / 238,3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7일자) 휴일이 가장 많은 나라가 돼서야

      ... 연월차 사용 등으로 처리해 조건없이 토요휴무를 하는 기업은 전체의 4.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휴일제도의 개선 없이 주5일 근무제를 도입하면 연월차수당 지급 증가 등 상당한 인건비 부담이 초래될 게 뻔하다. 국민소득이 선진국의 4분의 1 정도에 불과한 나라에서,그것도 지금처럼 경제불안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선진국보다 더 많이 놀도록 법적으로 보장해준다는 게 어디 말이 되겠는가. 정부는 근로시간 단축이 산업경쟁력 기반을 훼손하거나 기업에 ...

      한국경제 | 2001.08.06 17:29

    • [당정 경기활성화 분야별 대책]

      ... `BB제로' 이하 기업의 회사채 편입비율이 30% 이상인 정크본드의 투자수익은 비과세하는 방안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논의되지는 않았으나 민주당 강운태(姜雲太) 제2정조위원장은"상속증여세에 대해 완전포괄주의를 적용하고, 소득세에는 유형별 포괄주의를 적용해 세원 포착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며 "재산세는 조세저항이 큰 세목인 만큼 재산이 많은 부유층에 대해 누진세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출 = 이날 회의에서 당정이 총력을 기울여 ...

      연합뉴스 | 2001.08.06 16:21

    • [모성보호법 주요 내용]

      ... 적용된다. ▲유급 육아휴직 신설 = 현재는 남성 근로자가 육아휴직을 신청하려면 배우자인 여성도 근로자이어야만 하지만 앞으로는 배우자인 여성이 근로자가 아닌 경우에도 남성 근로자가 자유로이 육아휴직을 신청할 수 있다. 육아휴직자는 소득의 일부를 고용보험에서 지급 받는다. 지급액수는 당초 월 20만-25만원이 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월 10만원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으며, 급여기간은 10.5개월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녀고용 평등 = 남녀고용평등법의 적용을 받는 ...

      연합뉴스 | 2001.08.06 15:49

    • 재계,경기부양책 환영..과감한 추가조치 요구

      ... 어긋나는 규제를 과감히 폐지해 기업이 경제활력 회복에 매진할 수 있게 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논평을 통해 "재정지출 확대를 통한 경기부양과 아울러 침체된 경제.사회분위기를 진작시키기 위해서는 미국의 부시 행정부처럼 소득세와 법인세 세율을 낮추는 과감한 감세정책도 필요하다"며 "경기를 살리기 위해 정부의 정책운영이 좀더 과감해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상의는 "근로제도도 선진국 수준 이상으로 강화하고 출자총액한도를 차제에 풀어 우리 경제의 주력인 ...

      연합뉴스 | 2001.08.06 15:05

    • 신용카드 연체율 급등 .. 韓銀, 경기둔화 여파

      ... 신용도가 낮은 개인들이 많이 이용해 최근 경기악화를 반영해 연체율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은행의 일반 가계대출 연체율은 작년말 2.4%에서 올 6월말 1.4%로 크게 낮아졌다. 가계부채의 절대규모가 커졌지만 개인 소득이 꾸준이 늘고 대출금리도 낮아져 원리금 상환부담이 더 커지진 않았기 때문이다. 한편 개인(소규모 개인기업 포함)이 보유한 금융자산은 지난 3월말 현재 8백20조원, 금융부채는 3백37조원이며 자산에서 부채를 뺀 순자산은 4백84조원으로 ...

      한국경제 | 2001.08.06 14:23

    • 신용카드채권 연체율 상승...가계대출은 하락

      ... 70년대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개인부문의 금융자산이 대부분 유동성이 높은 예금형태로 보유되고 있고 가계대출 금리 하락으로 이자지급 부담도 높지 않아 개인부문의 채무상환능력은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다만 경기변동에 따라 가계신용위험이 급등락할 가능이 있는 만큼 가계부채가소득에 비해 지나치게 늘어나지 않도록 금융기관이 개인여신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한은은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진병태기자

      연합뉴스 | 2001.08.06 12:05

    • 신용카드 연체율 높아진다

      ...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반 가계대출 연체율은 작년 6월이후 2.3~2.4%를 기록하다 올 6월말엔 1.4%로 크게 낮아졌다. 한은은 이에 대해 개인들의 부채가 커지고 보유주식 가치가 하락했지만 개인 소득 증가,대출금리 하락에다 아파트 등 주택가격이 외환위기 이전수준을 회복해 담보가치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개인이 보유한 금융자산은 지난 3월말 현재 8백20조원,금융부채는 3백37조원으로 나타나 자산에서 부채를 뺀 ...

      한국경제 | 2001.08.06 12:03

    • 태평양 등 화장품 상위 3개사 실적 호조 - 부국

      ... 있다며 매수의견을 냈다. 태평양에 대해서는 실적호전와 외국인 지분율 증가, 부채비율 개선 등의 이유로 꾸준히 상승해 144%의 주가 상승률을 기록, 장기매수 의견을 냈다. 이 증권사 박신정 연구원은 "화장품 산업은 경제성장에 따른 소득수준향상과 여성의 취업증가로 매년 20% 이상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업계 상위업체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인지도 높은 브랜드 위주의 소비형태, 고기능성 제품의 신장세 그리고 방문판매의 증가 등으로 ...

      한국경제 | 2001.08.06 08:33

    • [Focus] 대만 테크노단지 진동으로 '균열'

      대만정부는 지난 1990년대 중반에 야심찬 계획을 세웠다. 야심의 핵심은 번화한 북부지역과 낙후된 남부간 경제격차를 줄이겠다는 것. 대만에서 남북간 소득격차는 3배 이상이다. 정부의 계획은 크게 두가지. 첫째는 남부 기업들을 상업지구에 직접 연결시킬 수 있도록 고속철도를 3백45km에 걸쳐 깔겠다는 것이고 둘째는 남부지역에 대규모 첨단산업단지를 건설한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수십억달러를 들여 대만 최대의 반도체회사를 유치한다는 구상도 포함됐다. ...

      한국경제 | 2001.08.05 19:12

    • [안현실의 '산업정책 따라잡기'] 상의 '세제개선案' 뭘 담았나

      대한상의는 지난 1일 41건에 이르는 세제개선안을 정부에 건의하고 나섰다. 정부가 경기회복을 바란다면 기업의 세부담을 과감히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다. 법인세와 소득세 등의 감세와 가산제도의 개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내용중에 투자 및 수출 활성화와 관련된 세제도 포함됐다. 투자부진과 수출감소가 최대의 경제현안으로 등장한 상황에서 주목을 받기에 충분하다. 이와 관련해 대한상의는 연구개발을 촉진할 수 있는 세제개선을 강조했다. 대기업의 연구개발 ...

      한국경제 | 2001.08.05 1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