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18691-218700 / 240,3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무너진 '지방금융'] 자금 역내활용방안 시급 .. '활성화 대책'

      ... 중소기업 대출비율이나 창업자금 지원, 지역개발사업 참여도 등을 따져 이를 감독당국의 금융기관 평가항목에 반영토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 외국의 사례 =미국은 1977년 지역재투자법을 제정, 운영하고 있다. 이 법은 금융회사들이 저소득계층에 대한 금융서비스를 충실히 이행하도록 뒷받침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총대출대비 지방대출 비중과 건수 등 각종 금융서비스를 고려해 4개 등급으로 금융회사를 평가한 다음 결과가 나쁘면 지점개설 등에서 불이익을 주고 있다. ...

      한국경제 | 2001.04.13 00:00

    • [금감위.금감원 업무보고] '은행 수수료체계 바뀌면'

      ... 자금을 운용하는 것으로 수수료를 상쇄해 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해당 기관들이 징수 요금을 곧바로 인출해 가고 있고 따라서 새로 수수료를 받아야겠다는 것이다. 수수료를 매기게 되면 당장은 해당 기관의 부담이지만 결국 최종 소비자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 세금을 대신 거둬주는 국고취급 수수료, 이자소득세를 대신 납부해주는 원천징수 수수료, 국세청이나 검찰 등에서 하는 계좌추적 수수료도 신설된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13 00:00

    • 780만명 정보 유출 '충격'

      ... 2천여명에게 e메일을 보내 △성명 주민등록번호 주소 연락처 e메일주소 등이 포함된 개인정보는 1인당 50원 △성명 등 기본 정보에 신용카드번호 은행계좌번호 또는 현금카드번호가 포함된 개인정보는 1인당 3백원 △성명 등 기본 정보에 연봉 등 소득 관련 정보가 포함된 정보는 1인당 6백원에 판매하겠다고 제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청은 김군 등의 e메일을 받고 정보를 구입하겠다며 답신을 보낸 온 사람이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이들의 소재를 파악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1.04.13 00:00

    • 펩시 분기소득 크게 증가

      [캔저스 시티-브리지뉴스] 펩시는 1분기 이익금이 5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의 순소득은 2,600만달러로 1주당 17센트를 기록했는데 이는 1주당 15센트를 예측했던 전문가들의 관측을 웃도는 것이다. 작년 1분기의 소득은 1,700만달러에 1주당 11센트였다.

      한국경제 | 2001.04.12 00:00

    • 하루 15시간씩 뛰어 작년 2억 벌어 .. 대한생명 보험여왕 '장순애씨'

      ... 남대문지점)씨가 12일 올해 대한생명 보험여왕으로 선정됐다. 장씨는 지난해 1년동안 3백10건의 신계약을 끌어들였다. 이에 따른 수입보험료만 16억원에 달했다. 대한생명 4만5천여명의 설계사중 가장 뛰어난 실적을 기록한 그의 지난해 소득은 2억원. 설계사 경력이 3년에 불과하지만 특유의 끈기와 성실을 무기로 설계사 최고의 경지에 올랐다고 회사측은 평가했다. 장씨가 보험영업을 시작한 것은 1998년 2월부터다. 21년동안 근무하던 상업은행(한빛은행으로 통합)에서 ...

      한국경제 | 2001.04.12 00:00

    • 야후, 경영부진으로 감원 단행

      [워싱턴-브리지뉴스]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야후는 직원을 12% 줄일 계획이다. 야후의 1분기 수입은 1억8,020만달러였는데 작년 같은 분기의 수입은 2억3,080만달러였다. 소득은 760만달러에 1주당 1센트였는데 1년전 같은 분기의 소득은 6,050만달러에 1주당 10센트였다. 이처럼 영업실적이 부진하자 야후는 구조조정에 나서 3,510명의 직원들 가운데 12%를 감원하기로 했다.

      한국경제 | 2001.04.12 00:00

    • 회계장부 未작성땐 세금 15% 더 낸다

      올해부터 매출이 일정 규모 이상인 사업자가 세법에서 인정하는 회계장부를 작성하지 않으면 지난해보다 최소한 15% 소득세를 더 내야 한다. 국세청 관계자는 11일 "다음달 1일부터 31일까지 소득세 신고때 "복식기장" 회계장부를 작성하지 않은채 세금신고를 하면 세액산정의 기준이 되는 표준소득률에 10%의 가산세를 부과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세법상 인정되는 회계장부를 작성하지 않을 경우 산출세액의 20%를 무기장 가산세로 추가 ...

      한국경제 | 2001.04.12 00:00

    • 사이프레스 반도체 소득전망 하향조정

      [뉴욕-브리지뉴스] 미국의 사이프레스 반도체는 주문취소 사태를 감안하여 소득전망을 하향조정했다. 사이프레스는 1분기 소득이 1주당 23센트 내지 26센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는 시장전문가들이 예측했던 30센트와는 큰 차이가 나는 것이다. 이 회사는 한 고객에게는 물품을 인수하고 나서 실제로 사용할 때까지 대금결제를 미루게 하기로 결정했다. 이같은 악재에도 불구하고 사이프레스의 주가는 10일 장에서 94센트(6%)나 올라 16.34달러를 ...

      한국경제 | 2001.04.11 00:00

    • "경기부양위해 소비자신용정책 필요"

      감세나 재정지출을 통한 정부의 경기부양 정책이 성과를 얻기 위해서는 가계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소비자 신용 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전지출을 확대해 저소득층의 소득을 확대시키는 게 바람직하다고 지적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000년 1.4분기 가계생활지수의 의미"라는 보고서에서 전국 기혼남녀 8백20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한 결과 응답자들은 급여가 오르거나 세금부담이 줄어 1백만원의 추가 소득이 발생할 때 약 26만~28만원만 ...

      한국경제 | 2001.04.11 00:00

    • [한경에세이] 퍼킨슨 기준 .. 엄기웅 <상무이사>

      엄기웅 중세 유럽에서는 수입의 10%가 소득세의 전부였다. 오늘날 교회성금으로 내는 십일조가 바로 그것이다. 1980년대 미국 정부가 세제개편을 추진할 당시 소득세율을 10%로 통일하자는 주장도 나왔다. 세율 10%면 스스로 내는 사람이 늘어나고 자신이 내야 할 몫이 분명해 행정도 간편해진다는 것이었다. 만약 수입의 10%가 넘으면 어떻게 될까. 퍼킨슨법칙으로 유명한 C N 퍼킨슨이 분석한 바로는 중세사회에서 민란이 일어났다고 한다. ...

      한국경제 | 2001.04.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