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5821-225830 / 240,2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불황기 재테크] '근로자주식저축' .. 가입액 5% 세액공제

      ... 가입한도가 2배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근로자주식저축은 불황기의 안정적인 재테크수단이 될수 있다. 근로자주식저축은 불입한 금액으로 주식투자를 할수있고 가입액의 5%를 연말정산에서 세액공제 받게되며 이자와 주식투자에서 발생한 배당소득 (배당소득률 16.5%)에 대해 비과세되는 상품. 저축금액에 5%의 이자가 붙는 점을 감안하면 주식투자를 하지 않더라도 10%의 수익이 보장되는 셈이다. 투자대상은 증권거래소 상장주식과 코스닥등록주식 모두 가능하다. 그러나 ...

      한국경제 | 1997.12.04 00:00

    • [부동산 읽기] (11) 'IMF시대의 투자방법'

      ... 치열하다. 서울 수도권 일부 신규 아파트 분양이 활기를 띠는 것을 제외하곤 부동산시장 전체가 얼어붙고 있다. 그 이유는 단순하다. 가뜩이나 가라앉아있던 부동산시장에 IMF쇼크가 겹친 탓이다. 성장둔화와 투자감소로 물가상승 소득감소가 유발되면서 시장이 깊은 침체의 늪으로 빠져들 것이란 암울한 분위기가 부동산가에 형성되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부동산 경기침체가 큰 부담으로 작용, 경제기조 전체를 흔들면서 우리경제를 회생불능의 상태로 빠뜨릴수도 있는 만큼 ...

      한국경제 | 1997.12.04 00:00

    • [불황기 재테크] 은행보다 금리 높아..신금/신협/금고 상품

      ... 자본금 성격의 출자금을 1계좌(1천~1만원)이상 납입하면 조합원 또는 회원자격을 얻게 되며 급전이 필요할때 신용으로 대출받을수 있다. 또 경영실적에 따라 배당받을수 있는 출자금은 1천만원, 기타 예.적금은 2천만원까지 이자및 배당소득이 면세된다. 예금상품들은 대부분 대출과 연계된다. 자립예탁금은 대월약정을 맺으면 예금잔액없이도 자동대출을 받을수 있고 자유저축예탁금은 가계우대상품(가입한도 5천만원)으로 예치기간에 따라 금리가 높아진다. 또 비과세가계저축과 ...

      한국경제 | 1997.12.04 00:00

    • [불황기 재테크] '채권' : (기고) '고금리시대의 채권투자'

      ... 9%까지 떨어지자 채권을 팔아 10개월간 이자 6백34만원과 가격변동에 따른 시세차익 2천9백26만원을 합쳐 총 3천5백60만원의 수익을 올린바 있다. 이를 투자수익률로 환산해 보면 연 42.72%나 되는 매우 높은 수익률이다. 금융소득에 대한 종합과세가 실시되면서 채권에 대한 개인들의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만기 5년 이상의 장기채권을 사는 경우 종합과세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세테크" 수단으로 이러한 채권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금리자유화에 따라 ...

      한국경제 | 1997.12.04 00:00

    • [IMF 관리 경제] 조세감면규제법 등..세법 시행령 내용 요약

      ... 법인세법상 소비성 서비스업을 제외한 모든 업종이다. 지원방법은 자산양도차익 상당액을 압축기장 충당금으로 설정해 손금산입 함으로써 기업분할시에는 과세하지않고 향후 자회사의 주식을 처분할 때 과세하게 된다. 중소기업 통합시 양도소득세 이월과세허용 대상업종=현재 제조업을 대상으로 업종을 선별적으로 지정해 구조조정을 지원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모든 업종을 대상으로 이월과세를 행하게 된다. 다만 지원의 필요성이 적은 부동산업 음식.숙박업 오락.유흥업 등은 제외 ...

      한국경제 | 1997.12.04 00:00

    • [종합면톱] '주택자금공제' 85평방m 이하로 확대

      내년 1월부터 손비가 인정되는 법인접대비중 신용카드 사용의무비율이 서울의 경우 80%로 높아지는 등 지역별로 5-10%포인트씩 상향조정되고 기밀비의 손비인정한도도 축소된다. 또 소득세법상 주택자금공제대상자가 현행 60평방m 이하 1주택 소유자에서 85평방m 이하 1주택 소유자로 확대된다. 이와함께 자녀들이 부모로부터 2채이상의 주택을 상속받는 경우 1채에 대해서만 상속세를 비과세하고 나머지는 상속인의 주택보유여부와 관계없이 상속세를 물리게 ...

      한국경제 | 1997.12.04 00:00

    • [불황기 재테크] '부동산투자' : 이런곳 노려야 '돈' 보인다

      경기불황과 실질소득 감소로 부동산 경기가 얼어붙더라도 시장을 잘 살펴 보면 은행이자보다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투자대상을 발견할 수 있다. 이같은 투자대상으로는 5천만~1억원 정도면 시작할 수 있는 소형주택임대 사업을 비롯해 부동산을 헐값에 확보할 수 있는 경매 등을 들 수 있다. 또 수도권 중대형 아파트는 시세차익을, 자투리땅 개발은 매월 안정적인 임대소득을 얻을 수 있는 대상으로 꼽히고 있다. 그러나 복합불황이 올 것으로 우려되는만큼 ...

      한국경제 | 1997.12.04 00:00

    • [IMF 시대...알뜰소비 전략] '눈높이 낮춰라' .. 알뜰쇼핑

      "싸게 파는 곳을 찾아 나서라" 우리보다 앞서 복합불황에 시달렸던 일본 소비자들이 모토로 삼았던 말이다. 일본의 경우 헤이세이(평성)불황이 시작된 지난 91년이후 소비자들의 가처분소득 증가율이 급격히 둔화됐고 94년에는 소비지출이 아예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그 결과 유통시장에는 가격파괴바람이 거세게 불어닥쳤고 소비자들은 고급화 지향에서 저가격 지향으로 소비행태를 바꿔 버렸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신탁통치를 받게된 우리의 가계에도 복합불황의 ...

      한국경제 | 1997.12.03 00:00

    • 경기침체불구 소비행태 불건전..통계청 3분기 가계지출 분석

      경기침체로 도시근로자의 소득 증가율이 12년만에최저 수준인 데도 외식비 등 일부 소비는 급증하는 등 불건전한 소비행태가 계속되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통계청이 전국 72개 도시에 사는 5천5백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지난 3.4분기 가계지출의 내역을 분석한 결과 3일 밝혀졌다. 이 조사에 따르면 지난 3.4분기중 도시가계의 월평균 소비지출은 1백48만 5천원으로 작년 동기의 1백37만3천원보다 8.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같은 증가율은 ...

      한국경제 | 1997.12.03 00:00

    • [IMF 시대...알뜰소비 전략] 과소비 "아듀"..IMF한파 이기자

      ... 늘고 임금은 동결된다. 주식도,부동산도 돈이 되지는 못한다. 사회가 점차 투명화되면서 "공돈"도 사라진다. 여기다 정부가 긴축을 할 경우 세금부담이 늘어나고 각종 사회보장비 지출증가로 내주머니에서 마음대로 쓸수 있는 가처분소득은 날로 줄어들게 뻔하다. 따라서 앞으로 소비전략은 "계획소비" "합리적 소비"가 될수밖에 없다는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어디가면 한푼이라도 싸게 살수 있는지"가 관심사가 될것이다. 다시 가계부를 쓰고 쇼핑리스트를 만들어 ...

      한국경제 | 1997.1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