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7991-228000 / 238,1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회, 23일부터 이틀간 본회의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 대해서만 질문을 할 예정이다. 정의원은 정부의 농정정책실패에 대한 강도높은 비판과 함께 "99농어촌 투자기획단 구성"등 농어민의 피부에 와닿는 10가지 농업정책을 제시할 계획이다. 여야의원들은 또 금융실명제 완결판이라는 금융소득 종합과세시행(내 년부터)을 앞두고 금융실명제와 세제개선에 대해서도 집중 거론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오연의원은 기회가 있을때마다 주장해온 세제개혁문제를 이번 대정부 질문에서도 집중 따질 계획이다. 나의원은 "세제개혁이 아직도 ...

      한국경제 | 1995.10.22 00:00

    • 은행권, 알선차명계좌 관리에 비상

      신한은행의 거액 합의차명계좌 거래내용 유출이후 은행권의 알선 차명 계좌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22일 금융계에 따르면 은행권은 금융소득 종합과세가 불과 2개월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그동안 차명으로 관리해왔던 예금계좌에 대해 은행원과 예 금주 명의인 사이의 갈등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 다. 특히 이번에 신한은행이 금융실명제 위반등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것은 차명계좌의 명의를 빌려준 하종욱씨가 종합과세로 인한 부담때문에 ...

      한국경제 | 1995.10.22 00:00

    • [돈과 생활] (상담코너) 부부 합산과세 .. 맹동준

      맹동준 금융소득 종합과세 시행을 계기로 새롭게 알아두어야할 것중 하나가 바로 부부합산과세제도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이자소득 배당소득 부동산임대소득과 같은 자산소득 (예금주식 부동산등 자산을 근거로 발생한 소득)에 대하여 개인별로 과세하지 않고 한 세대를 단위로 과세하여 왔다. 그러나 금융소득 종합과세 시행을 계기로 96년부터는 금융소득과 부동산 임대소득 등 자산소득을 현행 "세대단위"에서 "부부단위"로 합산하여 신고납부하도록 바꾼 것이다. ...

      한국경제 | 1995.10.22 00:00

    • [돈과 생활] 저금리시대 재테크..개발신탁도 금리 높아 유리

      ... 금융기관이나개인 모두 고심하고 있다. 21일 서울명동의 모투금사 VIP룸. "예금금리가 계속 떨어지는 데 절반만빼내 주식투자를 해볼까요" "글쎄요, 주가도 당분간 비자금설 영향등으로 재미를 못볼 것 같은데 조금기다렸다가 금융소득 종합과세를 피할 수 있는 5년짜리 채권을 사는 게 낫겠는데요" 금융기관 고객과 일선창구 직원들이 나누는 이같은 대화를 보면 요즘 "저금리시대"에 딱 안성맞춤인 재테크를 찾아내기 힘들다는 걸 짐작할 수 있다. 금융기관의 재테크 ...

      한국경제 | 1995.10.22 00:00

    • 3백억비자금 불법밝혀지면 전액국고 몰수..정부,세무조사도

      ...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정치자금인 것으로 확인될 경우 정치자금법의 규정과 조세법 처벌법등의 규정을 적용,후속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당기탁금이나 후원회후원금등 정치자금법에 따른 합법적인 정치자금의 경우 제공자에게는 소득세나 법인세가 면제되기 때문에 소유자및 제공자에 대해 일체의 책임을 물을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불법적인 정치비자금인 경우에는 정치자금법에 의해 해당액 전액이 몰수된다고 말했다. 또 정치비자금을 불법으로 제공한 경우에는 ...

      한국경제 | 1995.10.22 00:00

    • [증권면톱] 실세금리 11%대 '초읽기'..3년만기채 12.03%기록

      ... 회사채수익률하락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또 기업들의 설비투자가 하반기들어 지속적인 감소세를 기록하고 있는데다 경기연착륙에 대한 기대로 특별한 자금수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도 금리하락에 한몫을 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더욱이 금융소득종합과세 실시가 가까이 다가오고있지만 금융권에서 특별한 자금이동이 없다는 점도 앞으로의 금리전망을 밝게한 것으로 보인다. 채권관계자들은 15일 기준으로 총통화( M 2 )증가율이 평잔 13.5% 말잔14.1%를 기록하고 있는등 ...

      한국경제 | 1995.10.21 00:00

    • 차명계좌 실소유자 밝혀지면 세무조사 실시...재정경제원

      ... 대해 특별감사 를 실시할 방침이다. 21일 강만수 재정경제원 세제실장은 "차명계좌의 주인이 밝혀지면 자금출처 조사를 벌여 세금을 탈루하지 않았는가를 조사하겠다"며 "불법적인 정치자금 이나 비자금인 경우에는 자금제공자에 대해 소득세나 법인세 탈루여부를 조사 하고 개인이나 사채업자등의 자금인 경우 소유자에 대해 출처조사를 벌이겠다 "고 밝혔다. 강실장은 그러나 정치자금법상 기부금이나 후원회성금등 합법적인 정치자금 으로밝혀지면 세무조사는 하지않을 계획이라고 ...

      한국경제 | 1995.10.21 00:00

    • [증시풍향계] 금리안정/연말 배당투자 임박 향후장세 낙관

      ...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금리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고 연말 배당투자시기도 임박하고 있어 앞으로의 장세는 그렇게 비관적이지 않을 것 같다. 특히 제2금융권의 예치자금중 11월, 12월중에 만기도래되는 자금의 상당 부분이 금융소득종합과세를 피해 증시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연말, 연초상승장세에 대비해 주식보유비중을 높히고 대형우량주 실적호전주와 국제원자재가격하락에 따른 수혜주에 대한 투자가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원인덕 (한국경제신문 1995년 ...

      한국경제 | 1995.10.21 00:00

    • "해외거주 경우도 소득세 신고해야" .. 국세청 유권해석

      한국내에 부동산을 갖고있는 납세자가 유학등으로 오랫동안 외국에 나가 있더라도 국내에서 발생한 부동산소득은 국내 세정당국에 신고, 세금을 내야 한다. 이때 납세자가 부모로부터 독립하지 못한 경우 그 부동산소득은 가족 가운데 주된 소득자에 합산해 신고해야 한다. 19일 국세청은 부모로부터 증여받은 부동산을 임대하고 유학을 간 납세자의 부동산소득 신고방법에 대한 질의에 대해 외국에 장기간 머물더라도 유학생 등은 국내 거주자로 간주하기 때문에 ...

      한국경제 | 1995.10.20 00:00

    • [전직대통령 비자금설] 장기방치 이유 무엇인가 .. 의문점

      ... 하종욱씨가 1백억원의 차명 예금으로 인해 7억원가량의 종합과세를 내게되어 걱정하다가 자신에게 상 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제의 돈은 기업(우일양행)명의로 기업금전신탁에 입금되어 있었 다. 기업금전신탁은 법인상대의 상품으로 금융소득종합과세와는 아무런 상관 이 없다. 또 박의원은 4천억원의 비자금을 시중은행에 분산예치한 장본인으로 이원 조전의원을 지목했다. 그러나 이씨가 원장으로 재직했던 은행감독원과 금융계에서는 "이씨가 시 중은행 상무들을 한자리에 불러모아 ...

      한국경제 | 1995.10.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