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1-90 / 238,6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육아휴직 급여 상한 '月 150만원→250만원' 대폭 인상한다

      정부가 육아휴직 급여 상한을 기존 150만원에서 최대 250만원으로 인상한다. 소득 감소로 육아휴직 사용을 주저하는 것을 막고 궁극적으로는 출산율 제고를 위해 지원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19일 위원장인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본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저출생 추세 반전을 위한 대책'을 공개했다. 육아휴직 급여 인상은 이날 발표된 저출생 대책 중 핵심으로 꼽힌다. 현재 정부는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

      한국경제 | 2024.06.19 16:21 | 허세민

    • thumbnail
      새 공인회계사회장에 최운열…"주기적 지정 면제는 '밸류다운'"(종합)

      ... 셈이다. 그는 "국제 금융시장에서는 회계 투명성 가치를 지배구조 가치보다 훨씬 더 우선시한다"며 "지배구조와 회계 투명성은 앤드(and)의 개념이지 오어(or)의 개념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 정부에서 추진 중인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폐지와 관련해서도 "다른 기회에 더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대 국회에서 대표 경제통 중 하나로 꼽히며 금투세를 공론화했던 인물이다. 그는 임기 내 '회계가 바로 서야 경제가 바로 선다'는 구호를 ...

      한국경제 | 2024.06.19 16:18 | YONHAP

    • thumbnail
      [저출생 대책] 연소득 2.5억까지…신생아 특례대출 소득요건 사실상 폐지

      상위 2% 고소득 부부도 신생아대출…출산가구 주택공급 연 7만→12만가구 확대 그린벨트 풀어 2만가구 신규택지 공급…신혼·출산·다자녀가구에 70% 배분 신규 출산가구에 공공주택 특공 기회 '1회 추가' 정부가 신생아 특례대출을 받을 수 있는 부부합산 소득 요건을 내년 1월 1일부터 3년간 출산한 가구에 한해 연 2억5천만원으로 늘린다. 소득 제한을 사실상 폐지해 고소득 맞벌이 부부도 저금리인 신생아 특례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

      한국경제 | 2024.06.19 16:16 | YONHAP

    • thumbnail
      서울시, 폭염 종합지원상황실 가동…취약계층 돌봄 늘린다

      ... 통해 안내한다. 도심 열섬화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지하철 유출 지하수를 이용한 '쿨링로드'를 13개소 운영한다. 아울러 주요 간선도로와 일반도로 1천973㎞에 물청소차 189대를 투입, 최고기온 시간대(10∼16시)에 2∼13회 물청소를 한다. 김성보 서울시 재난안전관리실장은 "강력한 폭염이 기승을 부리기 시작한 만큼, 노약자·저소득층·노숙인 등 재난 취약계층이 폭염 피해를 보지 않도록 철저한 폭염종합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6.19 16:10 | YONHAP

    • thumbnail
      6·19대책 긴급분석 청약제도 大개편 | 집코노미 타임

      ... 고강도 대책을 내놨습니다. 관계부처를 총동원해 무조건 아이 많이 낳으라는 정책을 짰는데요. 집코노미 채널 독자님들과 관련된 내용도 상당히 많습니다. 특히 청약제도 개편이 큽니다. 평생 1회 허용되던 특별공급 당첨을 아이 낳는 조건부로 2회까지 허용한다거나 뉴홈 선택형 주택의 분양전환 시점을 당기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죠. 역시 아이를 낳는 조건입니다. 무엇보다 신생아 특례대출의 소득기준이 사실상 폐지된 점이 눈의 띄는군요. 전형진 기자가 짚어봅니다.

      한국경제 | 2024.06.19 16:02 | 전형진

    • thumbnail
      [고침] 경제(작년 對중국 적자·對미국 흑자 모두 역대최…)

      ... 흑자(+821억6천만달러)가 승용차, 기계·정밀기기 등을 중심으로 늘면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서비스수지 적자(-74억9천만달러)는 운송 수입이 감소하면서 적자 폭이 전년(-25억8천만달러)보다 확대됐다. 대미 본원소득수지(+186억8천만달러)와 본원소득수지 내 투자소득수지(+179억5천만달러)는 역대 1위 흑자로 집계됐다. 미국의 고금리 정책 기조로 이자 수입이 많이 늘어난 영향이다. 지난해 대중국 경상수지는 309억8천만달러 적자로, 역대 ...

      한국경제 | 2024.06.19 16:00 | YONHAP

    • thumbnail
      IMF, 中상하이에 지역센터 계획 발표…"아태 지역 참여 강화"

      국제통화기금(IMF)은 19일 중국 상하이에 지역센터 개소 계획을 발표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IMF는 이날 상하이에서 시작한 연례 루자쭈이 포럼에서 이같이 발표하며 상하이 지역센터가 신흥시장과 중간 소득 국가들의 이익 분야에 관한 정책에 도움이 되는 연구를 촉진할 허브 기능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IMF는 상하이 센터가 역내 회원국과 국제금융기구, 학자, 싱크탱크, 시민사회조직 등 다른 이해당사자들과 IMF ...

      한국경제 | 2024.06.19 15:59 | YONHAP

    • thumbnail
      [마켓칼럼] 분위기 좋을 때 떠올리는 방어전략

      ... 아직도 미국 경제의 완전히 반영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특히, 팬데믹 기간의 초저금리를 이용한 장기차입으로 기업 및 가계가 시장금리 상승에 아직까지 크게 영향받지 않았을 수 있다. 그리고 가계소비도 재정으로부터 대폭 이전된 이전소득과 팬데믹 기간 크게 늘어난 잉여저축에 의해 그동안 탄탄히 유지되어 왔다. 앞으로 기업의 부채 차환발행 시기가 도래할 것이고 가계의 잉여저축은 이미 완전 소진되어 앞으로는 높은 정책금리의 영향이 서서히 나타날 수도 있다. 그리고 최근의 ...

      한국경제 | 2024.06.19 15:43

    • thumbnail
      디지털노마드 비자가 유럽 스타트업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긱스]

      ... 이탈리아에서 머물며 일할 수 있고, 추후 갱신도 가능하다. 우선 비EU국가 시민이 이 비자를 받으려면 자기 법적 거주 국가의 이탈리아 영사관을 통해서 신청해야 한다. 대학 수준의 학위나 이와 동등한 직업 경력이 있는 자, 최소 연간 소득이 약 2만7000유로 가량인 자, 지난 6개월간 프리랜서 포함, 원격 근무를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있다는 업무 계약서를 소지한 자, 지난 5년간 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적이 없는 자가 이 비자를 신청할 수 있다. 추가로 이탈리아에 ...

      한국경제 | 2024.06.19 15:24

    • thumbnail
      송미령 "농산물물가 하락세…양배추·토마토·수박값 모두 내려"

      ... 생산자에게 지급하는 '가격 보장제'가 골자다. 그는 "양곡법, 농안법이 크게 달라진 것이 없어 (정부의) 입장은 동일하다"며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인 단체장, 전문가, 연구기관 등과 '한국형 소득·경영 안전망' 구축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민·관·학 협의체를 구성해 오는 8월까지 구체적인 안을 만들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송 장관은 80㎏(한 가마)에 18만원대로 떨어진 산지 쌀값과 약세를 보이는 한우 가격을 지지하기 위한 ...

      한국경제 | 2024.06.19 15: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