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511-2520 / 2,9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해교전 순국장병 합동영결식

      지난달 29일 서해 교전으로 순국한 해군 참수리급357호정 정장 고(故) 윤영하(尹永夏) 소령과 조천형(趙天衡) 중사, 황도현(黃道顯)중사, 서후원(徐厚源) 중사 등 장병 4명의 합동영결식이 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체육관에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유족들과 함께 전두환 전 대통령, 손학규 경기지사, 장정길 해군참모총장 등 각계 인사 500여명이 참석, 나라를 지키다 산화한 장병들의 넋을 기렸다. 영결식은 조악이 울려퍼지는 ...

      연합뉴스 | 2002.07.01 00:00

    • 추가도발대비 한미연합태세 강화 본격협의

      ... 종합평가 계획을 보고했으며, 해군작전사와 2함대사, 연평기지,군 정보및 작전부서 요원 등을 대상으로 정보판단, 작전, 지휘및 보고체계 등의 문제점 등을 종합검토하게 되며, 문제가 드러나면 관련자 문책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고 윤영하 소령 등 전사자 4명에 대한 영결식과 안장식이 1일 해군장으로 장정길 해군참모총장의 주관으로 분당 국군수도통합병원과 국립 대전현충원 묘역에서 비통한 분위기에서 거행돼 고인들의 명복을 기렸다. (서울=연합뉴스) 이 유.이성섭 기자 l...

      연합뉴스 | 2002.07.01 00:00

    • 서해바다도 울어버린 영결식 .. 한.미 서해교전 대책협의

      지난달 29일 서해교전으로 순국한 해군 참수리급 357호정 정장 고(故) 윤영하 소령과 조천형 중사,황도현 중사,서후원 중사 등 장병 4명의 합동영결식이 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체육관에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유족들과 함께 전두환 전 대통령,손학규 경기지사,장정길 해군 참모총장 등 각계 인사 5백여명이 참석,나라를 지키다 산화한 장병들의 넋을 기렸다. 순직한 윤 소령의 동기생인 정영순 대위는 이날 추도사에서 "얼마 전 ...

      한국경제 | 2002.07.01 00:00

    • 서해교전 순국장병 영결식 표정

      ... 온 국민이 자자손손 무궁한 행복과 자유, 평화를 누릴 씨앗이 될 것입니다. 이제 만고청사(萬古靑史)에 길이 빛날 불멸의 영웅 자리에 그대들을 모십니다" 1일 성남 국군수도병원 체육관에서 해군장으로 거행된 고(故) 윤영하(尹永夏)소령 등 서해교전 순국장병 4명의 합동영결식은 유족들의 오열 속에 1시간동안 진행됐다. 이날 영결식에서 장정길 해군참모총장은 나라를 지키다 장렬히 산화한 부하들의명복을 비는 장문의 조사(弔辭)를 낭독, 식장을 숙연케 만들었다. 장 총장은 ...

      연합뉴스 | 2002.07.01 00:00

    • 비상경계태세 사흘째..北특이동향 없어

      ... 침몰고속정 인양을 위한 준비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국방부와 합참 등 군 당국은 이번 교전에서 우리 군이 소극적으로 대응했다는비판과 관련, 북한군과의 근접대치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쪽으로 유엔사 교전규칙을 수정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는 등 종합 평가작업을 거쳐 이번 주중 대책방안을 내기로 했다. 한편 교전중 전사한 윤영하 소령 등 4명에 대한 영결식이 1일 오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서 해군장으로 거행됐다. (서울=연합뉴스) 이 유.이성섭 기자

      연합뉴스 | 2002.07.01 00:00

    • 서해바다도 울어버린 영결식 .. 한.미 '교전규칙' 협의

      ... 이후 중단된 덕적 서방 서해해역(북위 37도 북방 37도20분 남방)에서의 조업을 2일부터 부분재개키로 했다. 조업시간은 일출시간부터 일몰시간까지다. 이에 앞서 서해교전으로 순국한 해군 참수리급 357호정 정장 고(故) 윤영하 소령과 조천형 중사, 황도현 중사, 서후원 중사 등 장병 4명의 합동영결식이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체육관에서 거행됐다. 순직한 윤 소령의 동기생인 정영순 대위는 추도사에서 "얼마 전 텔레비전에 나와 '월드컵 경기장에는 ...

      한국경제 | 2002.07.01 00:00

    • [북측의 의도된 선제공격]

      "적은 작정을 하고 남하한 것 같습니다. 전투에앞서 관측해보니 적의 모든 함포가 아군측 고속정에 조준되어 있었습니다" 29일 서해교전 당시 아군측 편대장 김 찬(36) 소령은 경고사격도 없이 집중적인 명중사격을 가한 북측의 이번 공격은 의도된 선제공격이었다고 말했다. 북측의 공격은 침몰한 아군측 고속정 357호에 집중됐을 뿐 바로 앞서 선수차단운항을 하던 358호에는 단 한발의 포탄도 발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특히 북측 경비정은 아군측 357호의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장병들, 손 다리 절단된채 전투]

      ... 고속정의 부정장(부지휘관) 이희완 중위는 포탄에 다리를 맞은 상황에서도 지휘관의 위치를 끝까지 지키며 사병들을 독려하는 참 군인상을 보여줬다. 북한 경비정의 집중포격 타깃이 된 참수리 고속정 함교(지휘부)에서 정장 고(故)윤영하 소령, 이 중위 등과 함께 전투에 임한 K-2소총수 권기형(22)상병은 30일 국군수도병원 병실에서 "정장님이 적의 포격에 의식을 잃자 다리에 포탄을 맞은 부장님이 피를 흘리며 움직이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소리를 치며 교전 끝까지 지휘를 했다"며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전사 등 5명 훈장 추서

      정부는 30일 서해에서 북한과 교전하던중 전사 또는 실종된 해군 장병 5명에게 훈장을 추서했다. 정부는 경비정 정장 윤영하 소령에게 충무무공훈장을, 함께 전사한 서후원 중사(내연사) 황도현 중사(병기사) 조천형 중사(병기사) 및 실종된 한상국 상사(조타장)에게 화랑무공훈장을 각각 추서했다.

      한국경제 | 2002.06.30 00:00

    • [편대장이 전하는 숨막혔던 교전상황]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북한 경비정의 남하를 막기 위해 차단기동을 시도했으나 갑자기 포탄이 날아왔고 대응사격을 가했습니다" 29일 서해교전 당시 아군 편대장으로 전투를 직접 지휘한 김찬(36)소령은 숨막혔던 교전상황을 설명했다. 김 소령은 이날 오전 6시께 357, 358호 고속정 편대를 이끌고 연평도 일대 꽃게잡이 어선 보호를 위해 해군 기지를 출항했다. 그러나 이날 10시 25분께 북한 경비정이 북방한계선을 넘어 우리측 해역으로 계속해서 ...

      연합뉴스 | 2002.06.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