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521-2530 / 2,9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사 등 5명 훈장 추서

      정부는 30일 서해에서 북한과 교전하던중 전사 또는 실종된 해군 장병 5명에게 훈장을 추서했다. 정부는 경비정 정장 윤영하 소령에게 충무무공훈장을, 함께 전사한 서후원 중사(내연사) 황도현 중사(병기사) 조천형 중사(병기사) 및 실종된 한상국 상사(조타장)에게 화랑무공훈장을 각각 추서했다.

      한국경제 | 2002.06.30 00:00

    • 추가도발 대비 전국 비상경계태세 유지

      ... 장성급 회담 제의와 관련, 북한은 이날 군정위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서해교전은 정전협정과 관련이 없는 남측의일방적인 NLL 주장 탓"이라며 "회담을 원한다면 NLL을 먼저 제거하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교전중 전사한 고 윤영하 소령에게 충무무공훈장을 추서하고, 함께 전사한 서후원 중사, 황도현 중사, 조천형 중사 및 실종된 한상국 상사에게 화랑무공훈장을 각각 추서했으며, 장례식은 장정길 해군참모총장을 위원장으로 장의위원회를구성, 7월1일 오전 국군수도병원 영결식장과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서해교전 황창규 병기장 일문일답]

      ... 포격을 할 수 없어 대다수 포탄도 교전이 끝났을때는 소진 상황이었다. --교전후 상황은 ▲우리측 전함이 다가와 부상병이 옮겨실을 때는 좌현이 기울며 벌써 배가 침몰되려 했다. 주위를 돌며 부상병을 찾았는 데 정장 윤영하(29) 소령(당시 대위), 조천형 중사(당시 하사), 황도현 중사(당시 하사)가 숨진 것을 확인했고 조타실과 통신실 등에서 불이 나고 있었지만 안에 부상병이 있는지 확인이 어려웠고 진입도 어려웠다. --북한측 경비정 상태는 ▲돌아가는 북측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부상병이 전한 긴박했던 교전상황]

      ... 대응사격을 가했다. 정신없던 교전은 20여분 뒤 북측 함정이 물러가며 교전상황은 끝났으나 우리측 경비정 피해가 심각했다. 배 후미에서 전투를 지휘하던 황 중사는 지휘부가 있는 함교쪽으로 달려갔고 함교에서는 정장 윤영하(29) 소령(당시 대위)이 등에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고 맥박이 간신히 뛰고 있었다. 황 중사는 윤 소령에게 곧바로 2차례 인공호흡을 했으나 윤 소령은 끝내 숨졌다. 또 윤소령 옆에서 K2소총으로 전투를 하던 권기형 상병은 왼손가락이 모두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북측의 의도된 선제공격]

      "적은 작정을 하고 남하한 것 같습니다. 전투에앞서 관측해보니 적의 모든 함포가 아군측 고속정에 조준되어 있었습니다" 29일 서해교전 당시 아군측 편대장 김 찬(36) 소령은 경고사격도 없이 집중적인 명중사격을 가한 북측의 이번 공격은 의도된 선제공격이었다고 말했다. 북측의 공격은 침몰한 아군측 고속정 357호에 집중됐을 뿐 바로 앞서 선수차단운항을 하던 358호에는 단 한발의 포탄도 발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특히 북측 경비정은 아군측 357호의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장병들, 손 다리 절단된채 전투]

      ... 고속정의 부정장(부지휘관) 이희완 중위는 포탄에 다리를 맞은 상황에서도 지휘관의 위치를 끝까지 지키며 사병들을 독려하는 참 군인상을 보여줬다. 북한 경비정의 집중포격 타깃이 된 참수리 고속정 함교(지휘부)에서 정장 고(故)윤영하 소령, 이 중위 등과 함께 전투에 임한 K-2소총수 권기형(22)상병은 30일 국군수도병원 병실에서 "정장님이 적의 포격에 의식을 잃자 다리에 포탄을 맞은 부장님이 피를 흘리며 움직이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소리를 치며 교전 끝까지 지휘를 했다"며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분노와 슬픔, 해군 제2함대 사령부

      ... 북한군과 치열한 전투를 벌인 해군 232편대 장병들은 전투의 격한 감정이 아직채 가시지 않은 듯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동료 전우를 잃었던 전투 상황에 대한 설명에는 애써 눈물을 감추기도 했다. 232편대장 김 찬 소령은 "기습적인 적의 공격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응전했다"며 "그러나 동료 전우를 잃는 슬픔을 막을 수는 없었다"고 밝혔다. 적의 공격에 맞서 포대에 장전한 탄약을 전량 소모하면서 격전을 벌인 해군 장병들은 갑작스런 공격에도 불구하고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미2사단, '미군 과실' 부인

      미2사단 공보실장인 브라이언 메이커 소령은 최근 여중생 2명이 미군 궤도차량에 치여 숨진 사건과 관련, "어느 누구의 과실도 없었다"고 28일 주장했다. 메이커 소령은 이날 MBC 라디오 프로그램 '손석희의 시선집중'에서 전화 인터뷰를 통해 "궤도차량은 사고 당시 모든 안전 수칙을 이행했다"면서 "한미 합동조사 결과 누구도 힐책 받아야할 사람이 없고 어느 누구의 과실도 아닌 것으로 결론이 났다"고 밝혔다. 메이커 소령에 이어 전화 인터뷰에 나선 ...

      연합뉴스 | 2002.06.28 00:00

    • 6.25 무공훈장 재증정

      김종환 육군 제1군사령관은 24일 6·25전쟁 공훈장 수여식에서 한국전쟁의 영웅으로 최초의 태극무공훈장을 받았으나 이를 분실한 고 심 일 소령의 모친인 조보배 여사(98)에게 훈장을 재증정했다.

      한국경제 | 2002.06.24 00:00

    • 한국 월드컵 대북심리전 활용.. WP

      ... 선전수단으로 월드컵이라는 새 선전병기를 갖게됐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한국 군당국이 22일 4강 진출을 놓고 한판 승부를 벌인 한국과 스페인 전을 확성기를 통해 라디오로 생중계했다"고 덧붙였다. 이 신문은 합참 대변인윤원식 소령의 말을 인용해 "한국은 대북심리전의 일환으로 월드컵 경기를 방송하고있다"며 "이에 대한 북측의 아무런 반응도 탐지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2002년 한일 공동월드컵 가운데 일부 경기를 실제 경기시간대보다 늦긴하지만 별도 ...

      연합뉴스 | 2002.06.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