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001-6010 / 7,7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연아 "온 나라를 짊어진 듯한 느낌"

      ... 평창 올림픽이 나의 첫 올림픽이 되길 희망했었지만 실패했고, 2014년에도 또 고배를 들었다"며 "이번엔 반드시 성공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은 역대 최다인 14개의 메달을 땄고, 종목도 쇼트트랙 일변도에서 피겨스케이팅, 스피드스케이팅 등으로 다양해졌다"며 한국이 점차 동계스포츠 강국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점을 부각시키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올해 4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딴 뒤 눈물을 흘린 이유를 설명했다. 김연아는 ...

      연합뉴스 | 2011.06.29 00:00

    • 쇼트트랙 안현수, 한국서 3주간 전지훈련

      한국을 떠나 러시아에 진출한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26)가 잠시 한국 땅을 다시 밟는다. 안현수의 아버지 안기원씨는 "(안)현수가 한국에서 전지훈련을 하는 러시아 대표팀과 함께 14일 들어온다"고 13일 전했다. 무릎 부상으로 긴 공백을 겪었던 안현수는 지난해 소속돼 있던 성남시청 빙상팀이 해체되자 홀로 훈련하다가 러시아 진출을 결정했다. 러시아 빙상연맹과 조율 끝에 지난 1일 러시아로 떠났던 안현수는 현지 대표팀 일정에 맞춰 2주 만에 ...

      연합뉴스 | 2011.06.13 00:00

    • thumbnail
      중국 쇼트트랙★ 왕멍, 집단폭행 연루 '충격'

      왕멍을 포함해 중국의 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이 괴한에게 폭행당해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10 벤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1,000m 금메달 리스트 왕멍과 저우양등이 지난 6일 중국 윈난성 길거리에서 남성 20명에게 폭행을 당했다. 당시 왕멍과 저우양을 포함한 중국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팀은 중국 윈난성에서 식사를 한 후 숙소로 복귀하던 중이었다. 보안요원으로 보이는 괴한 20명과의 실랑이 끝에 남성들은 선수들을 폭행하기 ...

      한국경제 | 2011.06.09 00:00 | mincho

    • thumbnail
      쇼트트랙 간판선수 왕멍, 길거리서 집단폭행 당해

      쇼트트랙 최강으로 꼽히는 중국팀이 집단폭행 시비에 휘말려 곤욕을 치르고 있다. 중국 대형 포탈사이트 왕이(网易, www.163.com )의 7일 자체 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윈난(云南)에서 고산지대 훈련을 진행 중인 쇼트트랙팀이 6일 밤 12시경, 식사를 마치고 숙소로 귀가하던 도중 길거리를 지나가던 보안요원 20여명과 시비가 붙었다. 약간의 실랑이가 벌어진 후, 곧바로 보안요원측은 쇼트트랙팀 선수들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11.06.08 00:00 | mina76

    • 쇼트트랙 안현수 "잊지 말고 응원해 주세요"

      모스크바 유학길 올라..러시아 대표팀과 함께 훈련 "좋은 모습으로 팬들 앞에 다시 서도록 노력하겠습니다.잊지 말고 응원해 주세요." '쇼트트랙 황제'로 불렸던 안현수(26)가 한국을 떠나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한국 생활을 접고 러시아 진출을 선언한 안현수는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2003~2007년 세계선수권대회를 5연패하고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3관왕에 오른 안현수는 2008년 무릎을 다친 ...

      연합뉴스 | 2011.06.01 00:00

    • 쇼트트랙 안현수 내달 1일 러시아 출국

      러시아 진출을 결정한 쇼트트랙 안현수(26)가 내달 1일 모스크바로 떠난다고 부친 안기원 씨가 16일 전했다. 2003~2007년 세계선수권대회 5연패,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3관왕에 빛나는 안현수는 2008년 무릎을 다친 이후 국내에서 좀처럼 제자리를 찾지 못했다. 부상 여파로 국가대표로 뽑히지 못했고, 지난해 소속돼 있던 성남시청 빙상팀이 해체되면서 홀로 훈련하는 시간이 길어졌다. 결국 안현수는 러시아빙상연맹의 도움을 얻어 모스크바에서 ...

      연합뉴스 | 2011.05.16 00:00

    • 쇼트트랙 오노 "소치 올림픽 출전은 아직…"

      미국 쇼트트랙의 간판스타 아폴로 안톤 오노(29)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도 출전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노는 10일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11월 뉴욕 마라톤에 참가한 이후 소치 동계올림픽에 참가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부터 2010년 밴쿠버 대회까지 3회 연속으로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오노는 미국 동계스포츠 사상 가장 많은 8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소치 대회가 열리는 2014년이면 ...

      연합뉴스 | 2011.05.10 00:00

    • 경기결과 조작 쇼트트랙 코치 기소

      [한경속보]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3부(부장검사 이기석)는 쇼트트랙 경기 결과를 조작해 자신들이 지도하는 선수들에게 입상실적을 만들어 준 혐의(업무방해) 등으로 쇼트트랙 코치 이모씨(45)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3월 “입상실적이 없는 고등학교 3학년 선수들의 입상실적을 만들어 대학입시 체육특기자 전형 지원 자격을 부여하자”고 다른 고등학교 쇼트트랙 코치 13명과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이들은 코치들끼리 가위,바위,보를 ...

      한국경제 | 2011.04.29 00:00 | rang

    • 검찰, '쇼트트랙 승부조작' 이준호 코치 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기석)는 전국 중·고 쇼트트랙 대회순위를 조작한 혐의(업무방해)로 국가대표 출신 쇼트트랙 스케이트 코치 이준호(45)씨를 불구속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3월 열린 대회에서 다른 코치들과 짜고 자신의 제자들이 대회에 입상할 수 있도록 순위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사전에 정해둔 입상 대상 외에 선수들에게 기권 등을 권유해 결과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1992년 알베르빌 ...

      한국경제 | 2011.04.29 00:00 | oasis

    • 검찰, `쇼트트랙 승부조작' 이준호 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이기석 부장검사)는 전국 규모의 쇼트트랙 대회에서 승부를 조작한 혐의(업무방해)로 이준호(46) 코치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작년 3월 열린 전국 남녀 중·고등학교 쇼트트랙 대회에 앞서 다른 코치들과 짜고 종목별 입상선수 명단을 정해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 등은 사전에 정해둔 입상 대상자 외의 선수들은 일부러 천천히 달리거나 기권하게 해 경기 결과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

      연합뉴스 | 2011.04.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