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141-6150 / 7,7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빙상연맹, 쇼트트랙 조사위원회 구성완료

      14일부터 열흘간 조사 활동 2010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 드러난 '이정수 외압' 사건과 지난해 대표선발전 '짬짜미 파문'의 진상을 조사하려는 문화체육관광부-대한체육회-대한빙상경기연맹 공동조사위원회가 인적구성을 끝내고 14~23일까지 열흘 동안 활동을 시작한다. 빙상연맹은 12일 "문화부와 체육회, 빙상연맹 3개 단체가 협의를 통해 공동조사위원회의 구성을 마쳤다"라며 "빙상연맹 김철수(대구빙상연맹회장) 감사가 위원장을 맡아 위원회를 이끌 예정"이라고 ...

      연합뉴스 | 2010.04.12 00:00

    • 김철수 쇼트트랙 조사위원장 "치우침 없는 조사"

      "다양한 의견을 모두 들어보겠다.절대 치우침이 없는 조사를 벌이겠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해 대표선발전 '짬짜미 파문'과 2010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 불거진 '이정수 외압'의 진상 조사를 위해 12일 공동조사위원회를 구성했고, 위원장으로 김철수(63) 대구빙상연맹 회장을 추대했다. 김철수 위원장은 지난 8월 대구정동고등학교 교장에서 정년퇴임 한 빙상 원로다. 초-중-고-대학교 때까지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생활을 ...

      연합뉴스 | 2010.04.12 00:00

    • 꼬이는 쇼트트랙…이번엔 선발전 연기에 반발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쇼트트랙 메달 나눠먹기에 대한 진상 조사를 위해 대표선수 선발전을 연기하자 일부 선수와 코치가 '특정팀 죽이기'라며 반발하고 나서는 등 사태가 꼬이고 있다. 빙상연맹은 지난 9일 박성인 회장 명의로 "현재 상황에서는 원만한 대회 운영과 공정한 선수 선발이 어렵다고 판단, 대표선발전을 9월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체육회 감사를 통해 지난해 대표선발전에서 '나눠먹기식 짬짜미'가 사실로 드러났고, 세계선수권대회에서 ...

      연합뉴스 | 2010.04.11 00:00

    • 빙상연맹, 쇼트트랙 조사위원회에 외부 인사 투입

      대한빙상경기연맹이 2010 세계선수권대회를 통해 불거진 '이정수 파문'과 대한체육회 감사 결과에 대한 진상 파악을 위한 조사위원회에 중립성을 확보할 수 있는 외부 인사들을 대거 합류시키기로 했다. 빙상연맹의 한 관계자는 9일 "대한체육회의 감사 결과를 토대로 이번 사건의 철저한 조사를 위해 다음주초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릴 예정"이라며 "조사위원회는 중립성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경력이 많은 변호사를 포함해 빙상연맹 외부 인사들을 많이 포함할 ...

      연합뉴스 | 2010.04.09 00:00

    • 사실로 드러난 '쇼트트랙 나눠먹기'

      지난해 4월 쇼트트랙 대표선발전에서 코치들과 선수들이 태극마크를 달려고 '나눠먹기식' 레이스를 펼쳤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대한체육회가 8일 발표한 대한빙상경기연맹 감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4월 대표선발전 3,000m 슈퍼파이널 경기를 앞두고 일부 코치들과 선수들은 서로 랭킹 5위안에 함께 들어 국가대표에 선발될 수 있도록 상호 협조하고 시즌 국제대회에서 모두 메달을 획득할 수 있도록 협의했다. 이번 사실은 체육회 감사팀의 ...

      연합뉴스 | 2010.04.08 00:00

    • 체육회, 쇼트트랙 선수 기용 "강압 추정"

      지난 해 대표선발전은 "상호 협의"..사실상 승부조작 밴쿠버동계올림픽 쇼트트랙 2관왕 이정수(21.단국대)가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에 출전하지 않은 것은 발목 부상 때문이 아니라 코칭스태프의 강압에 따른 것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대한체육회(KOC)는 8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감사를 실시한 결과 이정수가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에 출전하지 못한 것은 전재목 코치의 강압적인 지시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또한 체육회는 이번 ...

      연합뉴스 | 2010.04.08 00:00

    • thumbnail
      박찬호, 시즌 첫승리‥3이닝 무실점

      ... 선발 우익수로 출장한 추신수는 5타석 3타수 2안타 2득점 2볼넷 2도루의 만점 활약을 펼쳤다. 경기는 추신수의 맹활약에 힘입어 클리브랜드가 5-3 역전승을 거뒀다 뉴스팀 [email protected] 화제뉴스 1 회장님이 내놓은 점심 한 끼가‥ 화제뉴스 2 박지성도 못뚫은 상가 침체 화제뉴스 3 '쇼트트랙' 곽윤기 김연아에 관심? 화제뉴스 4 베컴은 '자동차광' 7억원 슈퍼카 수두룩 [관련슬라이드 더보기]

      한국경제 | 2010.04.08 00:00 | mina76

    • 빙상연맹 박성인 회장 "형식적 조사 않겠다"

      "면목이 없다. 이번 사안을 놓고 형식적인 조사에 머물지 않겠다" 대한빙상경기연맹 박성인(72) 회장이 대한체육회 감사를 통해 드러난 쇼트트랙 대표선발전 짬짜미 의혹 등 쇼트트랙의 전반적인 부조리에 대해 강력한 해결 의지를 드러냈다. 박성인 회장은 8일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께 면목이 없다"라며 "이번 사건은 대표선수들이 다수 연관된 만큼 체육회 감사를 통해 미진했던 부분은 대표선발전(23-24일) 이후 철저하게 조사할 ...

      연합뉴스 | 2010.04.08 00:00

    • thumbnail
      이정수 "코치강압, 윗선의 개입 있었을 것" 고백

      논란이 되고 있는 '이정수 파문'에 대한 대한체육회의 감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체육회는 8일 "09-10 국가대표 선발전 및 2010 쇼트트랙 선수권대회에서 이정수의 개인전 불출전에 대해 명확한 사실 규명을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7일까지 특정 감사를 했다"고 밝혔다. 감사는 이정수의 개인전 불출전이 코칭스태프의 강압에 의한 것인지와 강압이 있었다면 선수단 외부의 압력이 있었는지 여부를 밝히기 위해 행해졌다. 이는 대한빙상경기연맹과 김기훈 감독, ...

      한국경제 | 2010.04.08 00:00 | mina76

    • thumbnail
      이정수, 코치 강압때문에 출전못했다

      밴쿠버동계올림픽 쇼트트랙 2관왕 이정수(21.단국대)가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에 출전하지 않은 것은 발목 부상 때문이 아니라 코칭스태프의 강압에 따른 것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대한체육회(KOC)는 8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감사를 실시한 결과 이정수가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에 출전하지 못한 것은 전재목 코치의 강압적인 지시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또한 체육회는 이번 감사에서 지난 해 4월 국가대표 선발전 당시 개인코치와 ...

      한국경제 | 2010.04.08 00:00 | mina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