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161-6170 / 7,4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010 동계올림픽] 순발력 2% 부족한 女쇼트트랙, 단거리 약해

    이번에도 여자 쇼트트랙은 '500m 징크스'를 깨지 못했다. 한국은 명실공히 쇼트트랙 강국이지만 1992년 알베르빌대회에서 쇼트트랙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여자 쇼트트랙 500m에서만 금메달을 따지 못했다. 18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경기에서 이은별(19 · 연수여고)은 준결승전 진출에 그쳤고 박승희(17 · 광문고),조해리(24 · 용인시청)는 8강에서 탈락했다. 한국은 지금까지 여자 ...

    한국경제 | 2010.02.18 00:00 | 김주완

  • [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트리오, 나란히 2회전

    한국 남자 쇼트트랙이 2010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두번째 금메달 사냥을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이정수(단국대)와 성시백(용인시청), 이호석(고양시청) 트리오는 18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퍼시픽콜리세움에서 벌어진 쇼트트랙 남자 1,000m 1차 예선에서 나란히 조 1위로 준준결승에 올랐다. 특히 남자 1,500m 결승에서 아쉽게 메달을 놓쳤던 성시백은 이날 3조에서 1분24초245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다. 7조의 이정수와 8조의 이호석도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쇼트트랙 500m 박승희 실격‥이은별 준결승 진출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3인방 이은별(19·연수여고), 조해리(24·고양시청), 박승희(18·광문고)가 18일 캐나다 퍼시픽 콜리세움서 열리는 500m에서 나란히 메달 사냥에 나선 가운데 먼저 출전했던 박승희가 실격됐다. 한국 선수들은 체력 면에서 왕멍을 앞선다는 평가지만 밴쿠버 올림픽이 처녀출전이라 운영 면에서 미흡한 게 사실이다. 부상으로 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왕멍 킬러´ 진선유 공백에 탄식이 흘러나오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마지막조 이은별 ...

    한국경제 | 2010.02.18 00:00 | mina76

  • thumbnail
    빙상 잇단 쾌거…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탄력'

    ... 꽃이라는 빙상에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하는 쾌거를 거두면서 한국뿐만 아니라 평창에 대한 인지도도 급상승하고 있다"며 "각국의 IOC 위원들도 빙상 강국으로 떠오른 한국을 놀라운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동안 한국은 '쇼트트랙만 잘하는 나라'라는 이미지가 강해 올림픽 유치활동에 적잖은 애로를 겪어온 것이 사실.하지만 이번에 동계올림픽의 백미인 500m 스피드스케이팅 부문을 동시에 석권한 데다 국가별 메달순위에 있어서도 2,3위를 오르내리자 현지 분위기가 크게 ...

    한국경제 | 2010.02.18 00:00 | 김용준

  • thumbnail
    달려!

    18일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5천미터 계주 예선에서 이호석과 성시백이 주자를 바꾸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thumbnail
    [올림픽] 모태범, 스피드스케이팅 금.은 새 역사

    ... 데이비스(미국.1분08초94)에 불과 0.18초 뒤지는 좋은 성적으로 2위를 차지한 것이다. 이로써 모태범은 한국 선수로는 동계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스피드스케이팅 종목에서 2개의 메달을 따낸 선수로 기록됐다. 한국이 강세를 보인 쇼트트랙에서는 전이경 SBS 해설위원이 현역 때 4관왕에 오르는 등 다관왕이 적지 않았지만, 스피드스케이팅에서 2개 이상 복수의 메달을 따낸 것은 모태범이 처음이다. 1992년 알베르빌대회에서 김윤만이 이 종목 1,000m에서 은메달을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올림픽] '연아팀' 준비 완료…경쟁자 속속 도착

    '준비는 모두 끝났다.이제 메달 사냥만 남았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이 스피드스케이팅과 쇼트트랙의 선전으로 연일 '메달쇼'를 벌이는 가운데 피겨퀸 김연아(20.고려대)가 '금빛 축제'에 동참할 준비를 마쳤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최종 마무리 훈련에 집중해온 김연아는 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밴쿠버에 입성해 본격적인 올림픽 분위기 적응에 나선다. 또 김연아와 함께 경쟁할 '동갑내기' 아사다 마오(일본)는 21일 밴쿠버에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올림픽] 데이비스 1,000m 2연패 …최강확인

    ... 때부터 스케이팅에 남다른 재능을 보였다. 두 살 때부터 롤러스케이트를 탔으며 6살 때부터 빙판에 서기 시작했다. 17살이 되던 2001년에는 미국 스케이팅 사상 첫 흑인 대표선수가 되면서 유명세를 탔다. 스피드스케이팅뿐 아니라 쇼트트랙에서도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미국 남자 스케이팅 선수로는 처음으로 2004년과 2005년 두 부문에서 동시에 국가대표가 되기도 했다. 이처럼 쇼트트랙에도 각별한 애정을 가진 데이비스는 1,000m에서 금메달을 딴 후 미국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에게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올림픽] '단거리 여제' 확인한 왕멍

    마치 혼자 레이스를 펼치는 것처럼 느껴질 만큼 '마땅한 경쟁자가 없는' 완승이었다. 여자 쇼트트랙의 최강자 왕멍(25.중국)이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치며 2연패를 달성했다. 초반부터 선두로 치고 나간 왕멍은 마리안 셍젤라(캐나다),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등 경쟁자들을 멀찍이 따돌리고 손쉽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왕멍은 1992년과 1994년 여자 500m 금메달리스트 케이시 터너, 1994년과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올림픽] 빙속 선수 허벅지 비밀은 '훈련+자세'

    ... 선수들이 불리하다고 평가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5,000m에서 은메달을 따낸 이승훈이 이번 올림픽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 장거리 메달리스트가 된 것을 두고 전 세계가 주목한 이유 역시 여기에 있다. ◇비슷해 보이지만 쇼트트랙과도 달라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까지만 해도 많은 한국인에게 '스케이터'와 관련해 떠오르는 이미지는 가늘고 호리호리한 체구의 선수들이었다. 전통의 메달밭인 쇼트트랙 선수들의 경우 똑같이 스케이트를 타고 허리를 잔뜩 굽힌 ...

    연합뉴스 | 2010.02.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