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451-7460 / 7,7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女 3000m계주 '금'획득

      한국은 21일(한국시간) 솔트레이크시티 아이스센터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주민진-최민경-최은경-박혜원이 이어 달리며 4분12초793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 중국(4분13초236)을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솔트레이크시티=AP.연합)

      연합뉴스 | 2002.02.21 12:56

    • [올림픽-쇼트트랙] 여자 3000m계주 금메달(1보)

      한국이 21일(한국시간) 솔트레이크시티아이스센터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솔트레이크시티=연합뉴스) 이정진기자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올림픽] 어이없는 판정에 멍드는 쇼트트랙

      "이런 심판들을 선수들이 어떻게 믿고경기를 하겠습니까"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쇼트트랙 대표팀 전명규 감독이 외신 기자들이 모두 모인 곳에서 심판진을 강도 높게 비판한 것은 쇼트트랙 판정에 그만큼 허점이 많기 때문이다. ... 판정은 전적으로 5명의 심판진에게 맡겨진다. 가장 빈번하게 나오는 반칙은 크게 임피딩(impeding)과 크로스트랙(crosstrack)이다. 임피딩은 추월하려는 선수가 선행 주자와 신체 접촉을 했을 때 추월하려는 선수에게 주는 ...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올림픽] 한국, 쇼트트랙 심판 법원에 고발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억울하게 금메달을 내준 한국선수단이 초강경 대응에 나선다. 한국선수단은 21일(한국시간) 김동성(고려대)이 1500m 결승에서 심판들의 편파판정으로 실격처리된 직후 긴급 회의를 갖고 가능한 방법을 총동원해 강력히 대응하기로 했다. 선수단은 첫번째 조치로 국제빙상연맹(ISU)에 정식으로 이의를 제기하는 한편 국제스포츠 중재위원회에도 제소키로 했다. 뿐만아니라 한국은 결승에서 편파 판정을 내린 심판들을 미국 법원에 ...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올림픽] 쇼트트랙-고기현.최은경, 준준결승 진출

      고기현(목일중)과 최은경(세화여고)이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준준결승에 올라 또 하나의 메달을 바라보게 됐다. 1500m 금메달리스트인 고기현은 21일(한국시간) 솔트레이크시티 아이스센터에서 열린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예선에서 6조 1위로 준준결승에 올랐다. 15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최은경은 4조 1위로 예선을 통과했고 500m 1위 양양A와 양양S(이상 중국)도 가볍게 준준결승에 합류했다. (솔트레이크시티=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올림픽소식] 유럽쇼트트랙챔피언, 오노 금메달에 격분

      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 4위를 차지한 유럽 챔피언 파비오 카르타(이탈리아)는 한국의 김동성이 1위를 하고도 어이없는 판정으로 미국의 안톤 오노에게 금메달을 뺏긴데 대해 "오노에게 총이라도 겨누고 싶은 심정이다"며 공분을 ... 보였다. 오노는 "마지막 코너에서 가속이 좋아 김동성을 바짝 추격했고, 이후 안쪽으로 파고들려 했으나 그가 내 트랙을 침범하며 나를 가리려는 움직임을 보였다"면서 "분명히 그랬다. 뛰어난 판정이었다"라고 말했다. (솔트레이크시티 ...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판정에 네티즌 분노 '폭발'

      '우리는 금메달을 또 도둑 맞았다' 21일(한국시간) 미국 솔트레이크 시티에서 열리고 있는 2002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천500m 결승전에서 우리나라의 김동성 선수가 미국 안톤 오노 선수에게 실격패해 금메달을 놓치자 네티즌의 분노가 폭발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지난 17일 안현수와 김동성 선수가 쇼트트랙 1천m 예선과 결승전에서 심판진의 불리한 판정으로 실격패 한데 이어 이날 또다시 어이없는 판정으로 김선수가 다 잡은 금메달을 '뺏긴'데 ...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올림픽] 쇼트트랙- 김동성, 1위 골인뒤 '실격 파문'

      김동성(고려대)이 21일(한국시간) 솔트레이크시티 아이스센터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결승에서 1위로 골인했으나 실격으로 처리돼 파문이 일고 있다. (솔트레이크시티=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올림픽-쇼트트랙] 김동성, 결승 진출

      김동성(고려대)이 21일(한국시간) 솔트레이크시티 아이스센터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준결승에서 1조 1위로 결승에 올랐다. 그러나 안현수(신목고)는 준결승 레이스 도중 미끄러져 실격됐다. (솔트레이크시티=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올림픽프로필] 여자 쇼트트랙 금메달 박혜원

      21일(한국시간)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여자 3,000m계주에서 금메달을 일군 4명의 낭자 중 하나인 박혜원(19.세화여고 3년)은 한국 여자 쇼트트랙 중.장거리 부문의 기대주다. 홍대부속초등학교 4학년 때 집 근처의 목동 아이스링크에 놀러갔다가 스케이팅레슨을 받던 친구를 보고 부모를 졸라 스케이트를 처음 신은 박혜원은 10년만에 금메달을 목에 거는 영광을 안았다. 박혜원은 초등학교 시절에는 스피드스케이팅을 병행했으나 쇼트트랙 명문인 목일중에 ...

      연합뉴스 | 2002.02.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