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501-7510 / 8,8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셰이크 모하메드 "뛰어난 한국 기술에 관심"

      중소기업중앙회와 전국경제인연합회,대한상공회의소,한국무역협회 등 경제 4단체는 21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셰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 아랍에미리트(UAE) 총리 겸 통치자의 환영만찬을 열었다. 이날 만찬에는 셰이크 모하메드 총리와 UAE 방한 사절단,김영주 산업자원부 장관,김호영 외교부 차관,강덕수 STX 회장,전윤수 성원그룹 회장,경제 4단체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를 주관한 장지종 중기중앙회 부회장은 환영사에서 "세계적 ...

      한국경제 | 2007.05.21 00:00 | 조일훈

    • thumbnail
      성원건설ㆍUAE, 두바이 구도심 재개발 MOU체결 ... 295만평규모 내년 공사 착수

      ... 않다"면서 "대형 건설사 4~5곳과 컨소시엄을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바이 측 "최대한 빨리 추진" 두바이 재개발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는 데이라 인베스트먼트 컴퍼니는 사업 추진을 최대한 서두른다는 방침이다. 이 회사의 셰이크 빈 사이드 아메드 알 막툼 최고회장(에미리트그룹 회장 겸임)은 "두바이의 다른 프로젝트가 그랬던 것처럼 이번 재개발사업 역시 매우 빠르게 완료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성원건설에서도 2012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인 ...

      한국경제 | 2007.05.21 00:00 | 박영신

    • thumbnail
      200억弗 두바이 舊도심 재개발 성원건설 컨소시엄이 맡는다

      ... 것으로 총 200억달러(약 19조원)를 투입한다. 20일 KOTRA 및 두바이 개발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중견 건설업체인 성원건설은 국내 대형 건설업체 4~5개와 손잡고 데이라 지역 재개발 사업에 나선다. 성원건설은 이를 위해 셰이크 모하메드 통치자가 방한하는 21일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발주처인 '데이라 인베스트먼트 컴퍼니'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데이라 재개발 사업은 두바이 항만 물류의 중심지인 데이라 지역(총 면적 100만평)에 220여개 ...

      한국경제 | 2007.05.21 00:00 | saram001

    • [리포트]두바이 신도시 만든다

      ... 건설되는 신도시는 국내 건설사의 경연장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최진기자입니다. 두바이를 대표하는 인공섬과 인접한 데이라. 데이라는 두바이의 관문역할을 하는 항만 물류의 중심지지만 도심개발에 밀려 소외됐던 곳입니다. 셰이크 모하메드 국왕은 두바이를 대표할 새로운 도시로 보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데이라는 앞으로 3차에 걸쳐 대형신도시가 개발될 예정입니다. 중견건설사인 성원건설은 발주처인 데이라 인베스트먼트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신도시 ...

      한국경제TV | 2007.05.21 00:00

    • UAE총리 방한시간 놓고 한때 `신경전'

      새벽 2시 타진.."의전.외교관례상 어렵다" 셰이크 모하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아랍에미리트(UAE) 총리의 방한 시간을 놓고 양국 의전 라인이 한때 신경전을 벌였던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모하마드 총리는 당초 21일 낮 방한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주 중반께 외교라인을 통해 한국 입국 시간을 같은 날 오전 2시로 바꿀 수 있느냐는 의사타진을 해왔다. 이에 대해 정부는 외국 총리 방한시 제공되는 영접, 의장대 도열 등을 감안할 ...

      연합뉴스 | 2007.05.21 00:00

    • thumbnail
      [글로벌 이슈 분석] 통치자 셰이크 모하메드는‥ 기업가 정신으로 뭉친 '두바이 주식회사' CEO

      2005년 두바이 국영 항만운영사인 두바이포츠월드가 미국 주요 도시의 항만운영권을 인수하려 했을 때 셰이크 모하메드 당시 두바이 통치자는 서구 사회에 아주 야심만만한 인물로 비쳐졌다. 미국 의회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혀 인수안을 철회해야 했지만 사막을 글로벌 허브로 바꾸는 꿈에서 한 발짝 더 나가려는 강한 의욕을 보여주었다. 두바이의 국영투자회사는 실제로 다임러크라이슬러 지분 2%를 매입했고 뉴욕의 랜드마크 중 하나인 헴슬리 빌딩을 사들였다. ...

      한국경제 | 2007.05.20 00:00 | 장규호

    • thumbnail
      [이익원의 '월요전망대'] 한.미 FTA 재협상 방식 구체화되나

      ... 은행채 및 CD발행을 통한 은행 간 대출경쟁 풍토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진단에 따라 중소기업대출을 억제하고 고정금리 형태의 주택담보대출 영업을 강화하도록 유도하기 위한 대책을 22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두바이의 기적을 일으킨 셰이크 모하메드 아랍에미리트(UAE) 총리 겸 부통령이 21,22일 방한한다. 창조적 리더십을 발휘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그가 국내 지도자들과 무슨 얘기를 주고 받을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경제부 차장 iklee...

      한국경제 | 2007.05.20 00:00 | 이익원

    • thumbnail
      [성원건설,두바이 낙후지역 개발프로젝트 수주] 재개발 '세계최대' … 기술력 인정받아

      ... 컨소시엄은 2012년까지 이 지역을 재개발해 '명품' 신도시로 재탄생시킬 계획이다. 특히 발주처인 데이라 인베스트먼트 컴퍼니가 홍콩을 벤치마킹 모델로 삼고 있는 만큼 야경이 아름다운 수변도시로 조성할 방침이다. 21일 방한하는 셰이크 모하메드 두바이 통치자도 이 프로젝트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도시개발'이 주력 수출 상품 성원건설의 두바이 재개발 프로젝트 수주를 계기로 건설업계의 '해외 도시개발 사업'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질 ...

      한국경제 | 2007.05.20 00:00 | 조재길

    • thumbnail
      200억弗 두바이 舊도심 재개발 성원건설 컨소시엄이 맡는다

      ... 것으로 총 200억달러(약 19조원)를 투입한다. 20일 KOTRA 및 두바이 개발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중견 건설업체인 성원건설은 국내 대형 건설업체 4~5개와 손잡고 데이라 지역 재개발 사업에 나선다. 성원건설은 이를 위해 셰이크 모하메드 통치자가 방한하는 21일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발주처인 '데이라 인베스트먼트 컴퍼니'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데이라 재개발 사업은 두바이 항만 물류의 중심지인 데이라 지역(총 면적 100만평)에 220여개 ...

      한국경제 | 2007.05.20 00:00 | 조재길

    • thumbnail
      [글로벌 이슈 분석] 사막에서 '글로벌 허브' 꿈꾸는 두바이

      # 지난 3월,중동 각국의 신문들은 아랍 사회와 이스라엘의 평화안 논의를 가장 큰 뉴스로 다뤘다. 하지만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는 달랐다. 1면을 장식한 것은 아랍에미리트 총리이자 두바이 통치자인 셰이크 모하메드의 역사적인 인도 방문이었다. 방문 기간동안 두바이는 인도 마하라스트라 지역 도시개발을 포함 200억 달러의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 등 수많은 계약을 따냈다. 인도는 10만여개의 일자리를 기대하게 됐다. ## 두바이는 지구 반대편 ...

      한국경제 | 2007.05.20 00:00 | 김유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