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411-52420 / 53,5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취재여록] 도쿄의 '노' 바람

      ... 회사가 평생 책임을 져주는 "평생 고용" 관행도 무너졌다. 여기에다 흉악한 사건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이로 인해 보수우익과 국수주의가 되살아나고 있다. 정부와 지도층에 대한 반감의 표현이다. 미국이 요구하는 글로벌 스탠더드에 대한 반발도 섞여 있다. 기존 세력과 미국을 향해 "No"라고 외쳐대는 이시하라 후보의 목소리에 공감대가 만들어지기에 충분하다. 이시하라 후보의 부상을 못마땅해 하는 시각이 없는 것은 아니다. "민심을 역이용한 인기 지상주의"라는 ...

      한국경제 | 1999.03.24 00:00

    • [빌 게이츠 새 저서 긴급입수] (4.끝) 디지털화가 생사 좌우

      ... DNS를 만들려면 우선 구성요소들을 어떻게 배치하고 연결할 것인지를 결정할 청사진이 필요하다. 그 다음 DNS의 중심축을 이룰 서버(대형 컴퓨터)와 필요한 각종 프로그램, 부속품을 결정해야 한다. 설비는 되도록 업계 "표준(Standard)"인 제품을 선택해야 호환성을 확보할 수 있다. 기업의 DNS시장을 놓고 컴퓨터업체들간 경쟁도 치열해 질 것이다. 80년대까지만해도 IBM, 휴렛팩커드(HP), 디지탈이퀴프먼트(DEC), NCR 등 몇몇 업체들이 전 업계를 장악했었다. ...

      한국경제 | 1999.03.24 00:00

    • [금융강국을 꿈꾼다] 한은 총재가 본 '금융인상'

      ... 될 수도 있다. 금융산업을 선도하기 위해선 컴퓨터를 이용한 정보 처리및 이용 능력을 가져야 한다. 금융업에서 전문화현상은 갈수록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IMF 구제금융을 받은 이후 우리나라의 금융산업은 범세계적 규범(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재편되고 있다. 따라서 국제금융업무가 상대적으로 각광받을 가능성이 높다. 이외에 리스크관리 파생금융상품 인수합병 경영회계컨설팅 등의 업무도 현재보다 강화될 전망이다. 그러나 앞으로 금융국제화 겸업화 추세가 확대될 것으로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OECD 리포트] (10) '이사회의 경영감시 기능'

      ... 감시하고 무능한 경영진을 교체할 수 있도록 실제로 운영돼야 한다는 점이 OECD가이드라인에 명시됐다. 이에따라 그동안 이사회는 업무집행기관으로 인식돼 왔으나 앞으로는 주식회사 내부의 감독기관으로서 역할을 하는 것이 글로벌스탠더드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독일은 1870년부터 경영진으로 구성되는 경영이사회(management board)와 별도로 감독기능을 전담하는 감독이사회(supervisory board)를 두어 경영진을 감시하도록 제도화했다.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금융강국을 꿈꾼다] 연공서열 관행 3년내 붕괴 .. 설문결과

      ... 중요하다(김승유 하나은행장)"는 의견도 있었다. 이런 결과로 미뤄 평범한 금융인들도 특수한 전문분야를 발굴하려 하기 보다는 종사분야에 아무도 따라오지 못할 전문성을 확보하는게 중요한 것으로 판단된다. 국제업무수준 =작년엔 글로벌스탠더드(국제규범)가 유난히 강조됐다. 금융인 사이엔 외국어열풍이 불었고 국제금융 종사자가 각광받았다. 이런 현상은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다. 그러나 글로벌화된 사고방식을 갖추는게 중요하며 모든 금융인이 국제업무 를 두루 알아야 하는 것은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금융강국을 꿈꾼다] '한국 금융산업 10년후 어떻게 될까'

      ... 경제환경변화"라는 보고서에서 은행구조조정이 일단락된 작년말과 외환위기 가 발생한 97년 11월 이전과 비교해 은행경영위기 가능성은 더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이 아니더라도 금융대란은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같은 신용평가기관은 5대그룹중 하나가 붕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런 사태가 발생하면 금융기관은 다시한번 생사의 고비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24일자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금융강국을 꿈꾼다] 청사진 : 은행 .. 거센 '우먼파워'

      ... 원장. 한국 최초의 여성 외환딜러로 잘 알려진 그가 이제는 은행 경영진으로 올라섰다. 비록 집행임원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은행들이 비상임이사 중심의 이사회가 경영을 장악하도록 지배구조를 바꾸면서 김 원장의 역할은 막강해졌다. 스탠더드 앤드 차터드, 아메리칸익스프레스은행 등 국내 외국계 은행에서만 20년, 특히 외환딜러로만 14년을 일했다. 95년 중국은행 자금부장을 끝으로 현업에서 물러나 96년부터는 국제금융 연수원을 설립했다. 국제금융 전문가를 양성하던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금융강국을 꿈꾼다] 청사진 : 보험 .. '경쟁 불붙었다'

      "토종대 외래" 21세기 국내 보험시장에서 벌어질 한판 승부의 한 특징이다. 세계화, 글로벌 스탠더드시대가 될 2000년대 이같은 표현은 어울리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IMF체제이후 일어난 보험업계의 연이은 구조조정은 시장개방과 함께 한반도 보험시장에서 초대형 외국보험그룹의 입지 확보를 쉽게 전망할 수 있다. 문제는 삼성 교보 제일 흥국 대신 신한 등 국내 토종 보험사들이 외국계 보험사의 공격에 대응하면서 종합금융그룹이나 전문보험사로서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금융강국을 꿈꾼다] 청사진 : 은행..외국은 '386세대' 각광

      ... 지배인은 산업은행에서 딜러로 일하다 97년3월중 체이스로 스카우트됐다. 서강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그는 산업은행 시절에 재정경제원(현 재경부)에 파견근무를 나갈 정도로 외환시장을 분석하는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 졌다. 스탠더드 앤 차타드 은행의 홍원재(36) 지배인, 도이치은행의 황희정(39) 지배인도 외환시장의 "큰손"들이다. 소매금융 분야에선 씨티은행 원효성(39) 이사가 단연 두각을 나타낸다. 88년 씨티은행에 들어간 이후 줄곧 소비자금융 부문에서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골프] 캐리 웹, 올 3승째 .. 스탠더드 레지스터핑대회

      ... 1위를 질주하고 있다. 그는 투어사상 최단기간에 상금 1백만달러와 2백만달러 고지를 밟은 선수. 이 상태라면 시즌 최다상금 경신도 시간문제일 듯하다. 웹은 22일 새벽(한국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문밸리CC(파72)에서 끝난 스탠더드레지스터핑 골프대회(총상금 85만달러)에서 4라운드합계 14언더파 2백74타로 우승했다. 2위와는 4타차였다. 오피스데포 호주매스터즈에 이어 시즌 3승째다. 통산 12승째. 3라운드에서 2타 선두에 나선 웹은 최종일 1번홀에서 ...

      한국경제 | 1999.03.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