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941-14950 / 18,3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차우찬·정우람 '주포를 봉쇄하라'

      삼성 라이온즈와 SK 와이번스가 격돌하는 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 양팀 감독이 기대를 거는 선수가 왼손 투수인 차우찬(24·삼성)과 정우람(26·SK)이다. 두 투수는 상대팀의 주포인 박정권(SK)과 최형우(삼성) 두 왼손 타자를 ... 상대로 했을 때보다 좋지 않아 류 감독의 기대에 부응할지는 미지수다. 롯데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과 5차전에서 각각 승리와 세이브를 거두고 팀을 한국시리즈로 이끈 정우람도 최형우를 막아야 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 올해 삼성과의 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11.10.25 00:00

    • [프로야구] 신명철 결승타…삼성 기선제압

      한국시리즈 1차전서 SK에 2-0 완승 삼성 라이온즈가 SK 와이번스에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통산 첫 승리를 거두고 팀 통산 4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향해 기분 좋게 첫 걸음을 뗐다. 정규리그 1위 삼성은 25일 대구구장에서 ... 마운드는 이날 SK 타선을 5안타로 틀어막고 삼진을 12개나 잡아냈다. 특히 5회부터 마운드를 지킨 삼성의 두 번째 투수 차우찬은 3이닝 동안 안타·4사구 하나 없이 삼진만 5개를 뽑아내는 무결점 투구로 개인 통산 포스트시즌 첫 승리를 ...

      연합뉴스 | 2011.10.25 00:00

    • thumbnail
      선동열이 기아 감독이 된 게 그렇게 대단한 거야?

      ... 오지랖 넓게 굴던 애가 왜 이래? 혹시 기아가 떨… 그래! 떨어졌다, 떨어졌어! 준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하고 3번 내리 져서 떨어졌다. 어차피 올해 나의 야구는 끝났어. 어디가 지고 이기고, 우승하던 알게 뭐람. 흥, ... 너무 좀 구닥다리 정서 아니야? 그게 무시하기 어렵다, 너? 야구처럼 흐름이 중요한 게임에서 눈을 부릅뜨고 상대 투수 공 하나라도 더 던지게 하려는 타자가 있고 없고는 상당한 차이가 있어. 근성이 있어야 연습도 열심히 하고. 특히 ...

      텐아시아 | 2011.10.24 04:15 | 편집국

    •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박찬호 방출

      ... 한솥밥을 먹기로 했던 '거포' 이승엽(35)이 함께 입단하면서 '야구 한류'를 이끌 것이라는 기대를 높였다. 그러나 최소 두자릿수 승리를 장담하며 일본에 진출한 박찬호는 시즌을 시작하기 전부터 메이저리그와 다른 보크 규정에 적응하지 못하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4월 데뷔전에서 6⅔이닝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되며 쉽지 않은 '신고식'을 치른 박찬호는 이후 6차례 더 출장했으나 성적이 들쭉날쭉해 믿음을 심어 주지 못했다. 2군을 오가며 어려운 ...

      연합뉴스 | 2011.10.24 00:00

    • thumbnail
      '플레이오프 5차전' SK-롯데, 한국시리즈 위한 마지막 승부수 송승준vs김광현

      ...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5차전 SK와 롯데의 경기가 펼쳐진다. 4차전에서 이대호가 17타석만에 홈런을 터뜨리며 승리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롯데는 송승준을 마운드에 올려 SK의 타석을 잠재울 예정이다. 또한 홈런 맛을 본 이대호의 ... 타자들을 상대할 예정이다. 그러나 김광현은 언제 어떻게 마운드에서 내려올지 모르는 상황이다. 이만수 감독은 조기 투수 교체를 언급했기 때문. SK는 김성근 전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을 때부터 벌떼 야구로 유명하다. 더이상 물러설 ...

      한국경제 | 2011.10.22 00:00

    • [프로야구] 터졌다 이대호…롯데 PO 기사회생

      ... 2011 롯데카드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1-0으로 앞선 6회 선두 타자로 나와 바뀐 투수 이영욱의 밋밋한 변화구를 잡아당겨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이번 시리즈 17타석 만에 처음으로 ... 진출할 팀은 22일 오후 2시 부산 사직구장에서 벌어지는 5차전에서 가려진다. KIA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승리를 안아 샛별로 떠오른 윤희상(SK)과 강속구 투수 부첵의 선발 투수 대결로 열린 이날 경기는 전날과 비슷하게 투수전 ...

      연합뉴스 | 2011.10.20 00:00

    • thumbnail
      팀 쿡 애플 CEO, '개발의 천재' 잡스 13년 보필한 '관리의 귀재'

      ... 애플을 이끌고 있는 최고경영자(CEO) 팀 쿡이다. 잡스는 복귀 후 매각될 처지에 놓인 회사를 구하기 위한 구원투수로 쿡을 지명했다. 쿡은 당시 PC제조업체 컴팩의 구매담당 부사장이었다. 쿡을 영입하기 위해 실시한 면접은 채 5분도 ... 한다고도 충고한다. 쿡은 “비즈니스란 스포츠와 마찬가지로 승패 대부분이 시합이 시작되기 전에 결정돼 있다”며 “승리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올 때에 대비해 꾸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김희경

    • SK 플레이오프 3차전 승리···"한국시리즈 단 1승만"

      ... 자이언츠와의 프로야구 플레이오프에서 2승을 챙겨 5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에 단 1승만 남겨놓았다. SK는 19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선발투수 송은범의 호투와 최동수의 결승타를 앞세워 롯데를 3대 0으로 제압했다. 1차전에서 승리하고 2차전에선 패했던 SK는 이날 승리로 5전3승제의 플레이오프에서 2승1패로 한국시리즈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SK는 남은 2경기에서 1승만 올리면 프로야구 최초로 5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

      한국경제 | 2011.10.19 00:00 | jhkim

    • thumbnail
      '플레이오프' 롯데, SK전 4-1 승리! 1차전 패배 설욕

      [정용구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SK 와이번스를 물리치고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2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10월17일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1 롯데카드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2차전 롯데와 SK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롯데는 4-1로 SK를 물리치고 1차전 패배를 설욕했다. 롯데와 SK는 각각 송승준과 고든을 선발 투수로 투입, 마운드 싸움으로 5회까지 팽팽한 접전을 주고 받으며 경기를 진행해 나갔다. 6회 롯데 손아섭의 내야 안타를 시작으로 ...

      한국경제 | 2011.10.18 00:00

    • 프로야구 PO 2차전, 전준우 결승포…롯데, SK에 반격

      롯데 3-1 승리..1승1패로 플레이오프 승부 원점 송승준 6이닝 1실점..포스트시즌서 3패 뒤 첫 승 롯데 자이언츠가 SK 와이번스에 전날 패배를 설욕하고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롯데는 17일 부산 ... 6시 인천 문학구장으로 자리를 옮겨 3차전을 치른다. 이틀 연속 2만8천500석의 관중석이 꽉 찬 가운데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졌다. 2008년 1월18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패를 시작으로 포스트시즌 ...

      연합뉴스 | 2011.10.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