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001-15010 / 18,3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日야구] 두산 출신 히메네스, 첫 선발서 2실점

      지난해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에서 뛰었던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오른손 투수 켈빈 히메네스(31·라쿠텐)가 일본프로야구 첫 선발 등판에서 승리를 얻지 못했다. 히메네스는 24일 사이타마현 오미야구장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경기에 ... 2개와 안타를 내줘 무사 만루에 몰렸고 희생플라이를 맞고 1점을 줬다. 이어 또 볼넷을 허용, 만루 위기에서 다른 투수로 교체됐다. 라쿠텐은 4-2로 앞서다 9회말 끝내기 3점 홈런을 맞고 4-7로 졌다. 작년 두산에서 14승5패 ...

      연합뉴스 | 2011.06.25 00:00

    • thumbnail
      [김희주의 10 Voice] 난 사는 게 어려울 땐 야구를 봐

      ... 열린 SK-LG 전 중계 중 해설자가 한 말이다. LG가 4대 1로 앞선 9회 초 원 아웃 상황에 LG 마무리 투수 임찬규가 등판했다. 첫 타자를 볼넷으로 내 보낸 그는 두 번째 타자를 삼진으로 잡았다. 아웃 카운트 하나를 남겨 ... 야구공은 서사를 싣고 날아가기 때문이다. “끝날 때까지 끝나는 것이 아니다”라는 요기 베라의 유명한 말을 비롯하여 “승리하면 조금 배울 수 있지만 패배하면 많이 배울 수 있다”, “마지막 쓰리 아웃을 잡기 전엔 야구는 끝나지 않습니다. ...

      텐아시아 | 2011.06.23 09:45 | 편집국

    • thumbnail
      [프로야구] SK '꽝 꽝'…선두 굳히기 외 종합

      ... 롯데카드 프로야구 3위 KIA와의 원정경기에서 박정권의 동점 3점홈런과 최정의 쐐기 2점홈런을 앞세워 7-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KIA전 5연패의 사슬을 끊은 SK는 2위 삼성과는 1.5게임차를 유지하며 3위 KIA를 3게임차로 ... 또 강정호가 2타점 적시타를 날렸으나 초반 실점을 만회하지 못했다. LG 선발 김광삼은 5월22일 롯데전에서 승리투수가 된 이후 내리 3연패를 당하다 30일 만에 시즌 4승(3패)째를 올렸다. ◇광주(SK 7-3 KIA) = SK가 ...

      연합뉴스 | 2011.06.21 00:00

    • 日 언론, 이승엽 4년 만에 4안타 집중 보도

      ... 오카다 아키노부 오릭스 감독은 '스포츠닛폰'과의 인터뷰에서 "이승엽이 요미우리에서 뛰던 2009년, 주니치 선발투수 막시모 넬슨으로부터 홈런을 때린 적이 있어 3경기 만에 선발 출전 선수로 내보냈다"고 설명했다. 오카다 감독의 ... 승률 5할에 복귀한 점에 주목했다. 시즌 초반 타선 부진 탓에 5할 승률에서 최대 10패나 뒤졌던 오릭스는 이날 승리를 보태 24승3무24패로 승패의 균형을 맞추고 퍼시픽리그 3위를 지켰다. 기다렸던 이승엽의 한 방에 크게 고무된 ...

      연합뉴스 | 2011.06.19 00:00

    • 추신수 2타수 무안타…보살 단독 1위

      추신수(29·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볼넷 2개를 골라내고 수비에서는 보살을 기록하면서 승리에 이바지했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에 그쳤지만 ... 2회 첫 타석에서 안타성 타구를 날렸지만 오른쪽으로 치우쳐 수비한 상대 수비에 걸려 아웃됐다. 추신수의 타구는 투수 옆을 강하게 스치고 지나가 중전 안타가 될 수 있었지만 미리 자리를 잡고 있던 3루수 조시 해리슨이 잡아냈다. ...

      연합뉴스 | 2011.06.18 00:00

    • [프로야구] 삼성의 공격은 '9번'부터 시작된다

      ... 야구를 펼친다. 삼성은 활발한 득점력을 뽐내고 안방 대구에서 열렸던 LG와의 주중 3연전을 모두 쓸어담았다. 승리의 중심에는 9번 타자이면서 3연전에서 7타점을 독식한 김상수가 있었다. 박진만(현 SK)을 밀어내고 지난해 삼성의 ... 발과 함께 4할이 넘는 장타율로 공격을 이끈다면 이용규와 김선빈은 평균 3할대 정교한 타격과 4할대 출루율로 상대 투수를 괴롭힌다. 이용규와 김선빈은 55타점을 올리며 '해결사' 노릇도 병행하고 있어 삼성과 KIA의 '찬스메이커' ...

      연합뉴스 | 2011.06.17 00:00

    • thumbnail
      [프로야구] 가르시아, 3일 연속 '마법의 홈런포'

      ... 바깥으로 보냈다. 가르시아는 1회에는 우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로 타점을 올리는 등 이날 4타점을 수확했다. 외국인 투수 훌리오 데폴라를 내보내고 새 외국인 선수로 가장 필요한 3루수를 영입하려 했던 한화는 이마저도 무위에 그치자 가르시아를 ... 초반이나 이범호를 KIA에 빼앗겨 장타력에 생긴 큰 손실을 가르시아가 메워주는 형국이다. 6위 한화는 이날 승리로 5위 롯데를 1.5경기 차로 추격하면서 순위 싸움에 불을 지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

      연합뉴스 | 2011.06.17 00:00

    • 추신수 2안타 3득점…'잘 치고 잘 뛰고'

      ... 올렸다. 추신수는 팀이 0-3으로 뒤지다 4-4까지 따라붙은 직후인 5회부터는 깨끗한 안타로 공격의 물꼬를 트면서 승리를 이끌었다. 5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선 추신수는 디트로이트의 두 번째 투수 찰리 퍼부시의 5구째 ... 카브레라가 2루타를 치자 홈까지 내달려 5-4로 뒤집는 결승 득점까지 올렸다. 추신수는 7회에도 안타를 치고 나가 승리에 쐐기를 박는 추가 득점을 올렸다. 좌익수 왼쪽으로 깊숙이 떨어지는 안타를 친 추신수는 디트로이트 좌익수 브레넌 ...

      연합뉴스 | 2011.06.16 00:00

    • [프로야구] 돌아온 가르시아 이틀 연속 만루포

      ... 2-1로 박빙의 리드를 지키던 7회말 2사 만루 찬스에서 좌중간 담장을 훌쩍 넘는 홈런을 날렸다. KIA의 바뀐 투수 유동훈의 바깥쪽 직구(132㎞)를 노려쳐 가운데 펜스를 훌쩍 넘는 만루홈런으로 연결했다. 이날 나머지 타석에서는 ... "내가 낮은 공에 약하다보니 한대화 감독님께서 '잘치고 좋아하는 코스를 노리라'고 주문하셨다"면서 "무엇보다 팀의 승리에 보탬이 된 것이 기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날도 가르시아는 1-4로 뒤진 6회말 2사 만루에서 KIA 선발 ...

      연합뉴스 | 2011.06.16 00:00

    • thumbnail
      임창용 위력투 시즌 첫 승… 야쿠르트 6-5 신승!

      일본 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수호신 임창용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14일 도쿄 진구구장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홈경기에서 임창용은 5-5로 맞선 10회 초 등판, 2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 투수가 됐다. 임창용은 이날 야쿠르트의 6번째 투수로 등판, 4명의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력투를 과시했다. 10회 초 라이온스의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낸 임창용은 11회 초 가타오카 야스유키를 볼넷으로 출루시키며 위험한 상황을 ...

      한국경제 | 2011.06.15 00:00 | seta18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