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171-15180 / 18,3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삼성, 두산 꺾고 KS 진출…SK와 격돌

      연장 11회 6-5로 승리…박석민 끝내기 안타 삼성 박한이 플레이오프 MVP 영예 '전통의 명가' 삼성 라이온즈가 두산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4년 만에 한국시리즈(KS) 진출 티켓을 따냈다. 삼성은 13일 대구구장에서 ... 싸움에서 승부가 갈렸다. 6회부터 5-5로 맞선 승부는 연장 11회까지 이어졌다. 선동열 삼성 감독은 1차전 선발 투수이자 이번 시즌 승률왕(0.833)인 차우찬을 선발로 내세웠다. 김경문 두산 감독은 2차전에서 7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

      연합뉴스 | 2010.10.13 00:00

    • thumbnail
      [프로야구] 선동열 '족집게 예언' 적중

      ... 11회 박석민의 끝내기 안타로 6-5로 이기면서 정확하게 적중했다. 정규시즌 막판부터 왼쪽 어깨 통증을 일으킨 투수 권혁이 부진에 빠지면서 선 감독의 불펜 운용 계산이 어긋났을 뿐 경기 전 밝힌 예상은 시리즈 내내 대부분 맞아떨어졌다. ... 감독의 희망에 크게 부응했다. 선 감독은 1승2패로 벼랑에 몰린 11일 4차전에서도 "5차전까지 갈 것 같다"며 승리를 낙관했고 8-7로 승기를 잡은 8회 소방수 '배영수 카드'를 뽑아들어 기어코 승리를 따냈다. "어느 때보다 편한 ...

      연합뉴스 | 2010.10.13 00:00

    • [프로야구] 삼성-두산, 운명의 5차전 '끝장 승부'

      ... 막았다. 히메네스는 지난 8일 2차전 때 7이닝 동안 삼진 2개를 곁들이며 5안타 무실점으로 삼성 타선을 잠재우고 승리투수가 됐던 기억을 되살려 5차전 승리와 함께 한국시리즈 진출을 자신의 어깨로 이뤄내겠다고 벼르고 있다. 차우찬과 히메네스가 ... 0.600)이 두산 마운드 허물기에 앞장선다. 두산 역시 '마운드 총동원령'을 내리고 결전에 나선다. 히메네스가 2차전 승리에 못지않은 쾌투를 해준다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으면 불펜 투수들을 가동할 수밖에 없다. 두산은 마무리 정재훈이 ...

      연합뉴스 | 2010.10.12 00:00

    • MLB 샌프란시스코, 8년 만에 리그 챔피언전 진출

      ... 로스의 결승 적시타로 전세를 뒤집어 3-2로 이겼다. 로스는 이날 동점 홈런과 역전 결승타 등 2타점을 올리고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3승1패를 거둔 샌프란시스코는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던 2002년 이후 8년 ... 만루에서 이날의 영웅 로스가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때려 샌프란시스코는 역전에 성공했다. 6이닝을 2점으로 막은 선발투수 매디슨 범가너에 이어 샌프란시스코는 산티아고 카시야(7회)-하비에르 로페스(8회)를 투입해 애틀랜타 타선의 예봉을 ...

      연합뉴스 | 2010.10.12 00:00

    • [프로야구] 차우찬-히메네스, 5차전 선발 격돌

      ... 플레이오프 4차전을 마친 선동열 삼성 감독과 김경문 두산 감독은 두 선수를 13일 대구구장에서 열리는 플레이오프 5차전의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차우찬과 히메네스는 1, 2차전에서 나란히 선발로 나와 팀의 마운드를 이끌었다. 차우찬은 지난 7일 1차전에서 4이닝 동안 5실점했고, 히메네스는 7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삼성 타선을 잠재우며 승리투수가 됐다. 이번에는 양팀 사정이 더욱 절박한 상황에서 만났다. 이 경기에서 지면 그대로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하기 때문에 ...

      연합뉴스 | 2010.10.11 00:00

    • [프로야구] 삼성, 두산에 반격…승부는 5차전으로

      두산에 8-7 승리…결승점 올린 박한이 MVP 배영수, 1⅓이닝 2K 무실점 마무리로 세이브 벼랑 끝에 몰렸던 삼성 라이온즈가 네 경기 연속 이어진 대혈투에서 반격의 1승을 거두고 플레이오프 승부를 최종 5차전으로 몰고 갔다. ... 배영수까지 투입하는 총력전을 펼친 끝에 안타수에서 두산에 9-16으로 뒤지고도 짜릿한 1점차 `케네디 스코어' 승리를 거뒀다. 두산과 삼성 모두 전날과 같이 각각 9명과 7명 등 총 16명의 투수를 총가동하는 총력전을 폈지만 마운드에서 ...

      연합뉴스 | 2010.10.11 00:00

    • [프로야구] 배영수, 가을에 돌아온 에이스

      ... 잡았지만, 삼성으로서는 불안하기만 한 상황이었다. 두산 타선이 거침없이 타오르기 시작한데다, 삼성은 믿을 만한 투수로 꼽히는 차우찬과 권오준, 정현욱 등을 이미 써 버린 상태였다. 가뜩이나 삼성은 플레이오프 들어 불펜 투수들이 ... 2차전에서 5이닝 3실점으로 잘 막고도 아쉽게 패배를 떠안았던 배영수는 결국 팀이 탈락 위기에 놓여 있던 4차전 승리를 지켜내며 에이스의 진면목을 과시했다. 선동열 감독도 "배영수가 그래도 우리 팀 투수 중에서는 경험이 가장 많다. ...

      연합뉴스 | 2010.10.11 00:00

    • [프로야구] 운명의 8회, 삼성 '도망가고 막았다'

      ... 2사 3루에서 승부수를 던졌다. 5차전 선발로 내정됐던 배영수 카드를 뽑아든 것. 플레이오프에 출장 중인 삼성 투수 11명 중 프란시스코 크루세타와 권혁을 '스트라이크는 못 던지는 투수'로 판단한 선 감독은 배영수를 위기 해결사로 ... 헛스윙 삼진 처리한 뒤 양의지마저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잠실의 영웅으로 거듭났다. 점수는 8-7. 한 점차 짜릿한 승리를 지킨 배영수를 향해 3루쪽 삼성 팬들은 그의 이름 석자를 힘차게 연호하며 환호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연합뉴스 | 2010.10.11 00:00

    • [프로야구] 무너진 삼성 철벽 방패…심각한 상황

      ... 결정적이다. 1~2차전에서 ⅔이닝 동안 볼넷 3개를 남발하며 저조했던 권혁은 이날도 4-5로 뒤진 6회 팀의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지만 스트라이크 하나 못 잡고 볼 4개를 던진 뒤 강판, 실망감을 안겼다. 권혁은 "시즌 후반부터 ... 경험이 모자라고 실질적인 마무리 안지만이 긴 이닝을 던져줄 수는 없는 처지라 경기 중반 박빙 상황이 벌어지면 어떤 투수를 내보내야 할지 막막한 형편이다. 2차전에서 승리를 따낸 켈빈 히메네스(두산)처럼 위력적인 선발투수도 없는 형편이라 ...

      연합뉴스 | 2010.10.10 00:00

    • -프로야구- 두산, 반격의 2연승…KS `1승 남았다'

      손시헌 연장 11회 끝내기 안타..삼성에 9-8 승리 뚝심의 두산 베어스가 플레이오프 1차전 패배 후 쾌조의 2연승을 달려 한국시리즈(KS) 진출에 1승만을 남겼다. 두산은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CJ 마구마구 프로야구 삼성과 ... 하지만 역전을 허용한 삼성이 거세게 반격했다. 왈론드의 구위에 눌렸던 삼성은 8회 대타 조영훈이 1사 후 바뀐 투수 정재훈을 우월 1점홈런으로 두들겨 5-6으로 따라붙었다. 정재훈은 롯데와 준플레이오프 1, 2차전에서 홈런을 맞고 ...

      연합뉴스 | 2010.10.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