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511-15520 / 18,6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MLB 필라델피아 2연승…챔피언십까지 1승(종합)

      애틀랜타는 연장 11회 접전 끝 승리…승부 원점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의 `강호'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고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1승만을 남겼다. 필라델피아는 9일(한국시간) ... 볼넷을 거푸 내줘 만루 위기에 몰렸지만 샌프란시스코 4번 타자 버스터 포세이를 병살타로 처리하며 위기를 넘기고 승리 투수가 됐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고동욱 기자 chil8811@yna.co.krsncwook@yna.co...

      연합뉴스 | 2010.10.09 00:00

    • [프로야구] 부적, 글러브…승리 기원 도구 다양

      ... 위함이다. 두산은 1차전에서 공격과 수비 등에서 두루 삼성을 압도했지만 박한이에게 결승 3점 홈런을 내주며 눈앞에서 승리를 날려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았다. 왈론드는 롯데와 준플레이오프에서도 '와이 낫' 부적을 활용해 재미를 봤다. ... '왜 안되느냐'라고 반문하며 찬스가 오리라고 생각했다"는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삼성에서는 1차전에서 부진했던 투수 권혁이 '승리 기원 장비'를 갖추고 마음을 다잡았다. 권혁은 1차전 6-5로 앞선 9회에 등판해 볼넷과 안타를 ...

      연합뉴스 | 2010.10.08 00:00

    • [프로야구] 히메네스 쾌투…두산 승부 원점

      ... 두산은 8일 대구구장에서 계속된 2010 CJ 마구마구 프로야구 삼성과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2차전에서 선발 투수 켈빈 히메네스의 호투와 김동주의 2타점 적시타에 힘입어 삼성의 거센 추격을 4-3으로 따돌렸다. 히메네스는 비 ... 두 차례나 경기가 중단되는 어려움 속에서도 페이스를 잃지 않고 7이닝 동안 실점 없이 완벽한 피칭을 펼쳤다. 승리 투수가 된 히메네스는 이날 씨티은행 데일리 최우수선수(MVP)로 뽑혀 상금 200만원과 함께 100만원 상당의 특급호텔 ...

      연합뉴스 | 2010.10.08 00:00

    • [프로야구] 삼성 천적 히메네스, PO서 쾌투

      ... 베어스 외국인 에이스 켈빈 히메네스(30)가 넘치는 힘과 정교한 제구력을 앞세워 삼성 타선을 잠재우고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히메네스는 8일 대구구장에서 계속된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2차전 삼성과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 홈구장 잠실구장에서 열릴 3~4차전에서 반격의 기틀을 마련했다. 불펜 전쟁으로 흐르는 올해 포스트시즌에서 선발투수로는 두 번째로 승리를 올린 히메네스는 경기 후 최우수선수로 뽑혀 상금 200만원과 100만원 상당의 호텔 숙박권을 ...

      연합뉴스 | 2010.10.08 00:00

    • [프로야구] 박한이 역전 3점포…삼성 기선 제압

      삼성 8회에 4점 뽑아 역전…6-5로 짜릿한 승리 삼성이 박한이의 극적인 역전 3점홈런에 힘입어 두산과 플레이오프 첫 판을 짜릿한 승리로 장식했다. 삼성은 7일 대구구장에서 펼쳐진 2010 CJ 마구마구 프로야구 두산과 플레이오프 ... 곧바로 권혁을 투입하며 뒷문 잠그기에 나섰다. 9회 1사 뒤 2, 3루의 위기에 몰렸지만 안지만까지 동원한 끝에 승리를 굳혔다. 삼성의 4번째 투수 권오준이 1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고, 9회 마지막 두 타자를 상대한 안지만이 ...

      연합뉴스 | 2010.10.07 00:00

    • [프로야구] 선동열ㆍ김경문 감독의 말

      ... 오히려 잘 던질 것이다. 차우찬은 아무래도 선발로는 포스트시즌이 처음이라 긴장한 것 같다. 그래도 젊은 선수들이 좋은 경험 많이 했다. 오늘 승리가 1승 이상의 효력이 있다고 본다. 긴장했던 것 같은데 내일부터는 더 좋은 시합 되리라 생각한다. 9회에는 권혁이 1, 2루에서 보크를 했는데, 투수가 보크를 저지르면 위축된다. 그래서 왼손 타자라도 안지만으로 바꿨다. 앞으로 마무리는 상황에 따라 바꿔 가며 쓸 계획이다. 2차전 선발 배영수는 ...

      연합뉴스 | 2010.10.07 00:00

    • [프로야구] 맹타 김상수 '가을에도 내가 주전'

      ... 포스트시즌에서 거침없는 활약을 펼치며 패기를 유감없이 드러냈다. 7일 대구구장에서 벌어진 플레이오프에서 삼성이 승리한 것은 8회말 터진 박한이의 역전 3점 홈런이 결정적이었지만, 김상수는 그에 앞서 정교한 타격과 빠른 발을 앞세워 ... 선취점의 물꼬를 텄다. 선두타자로 나선 김상수가 좌전 안타를 치고 출루하면서 2회까지 어렵게 잘 버텨오던 두산 선발 투수 홍상삼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김상수의 빠른 발을 의식한 홍상삼은 초구를 던지기 전부터 두 차례나 견제구를 던지고 ...

      연합뉴스 | 2010.10.07 00:00

    • thumbnail
      [프로야구] 두산, 롯데 대파…삼성과 PO 격돌

      ...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0 CJ 마구마구 프로야구 롯데와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최종 5차전에서 선발 김선우 등 투수진의 호투와 16안타를 몰아친 타선을 앞세워 11-4 대승을 낚았다. 1, 2차전을 내줬던 두산은 3, 4, 5차전을 ... 솔로아치를 그렸지만 더는 득점하지 못하면서 추격할 힘을 잃었다. 두산 선발 김선우가 5이닝을 3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고 철벽 계투 고창성-왈론드-정재훈이 이어던져 승리를 합작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김영현 장현구 장재은 ...

      연합뉴스 | 2010.10.05 00:00

    • [프로야구] 왈론드, '미운 오리서 백조로'

      올 시즌 초 퇴출까지 거론되던 '미운 오리' 두산 외국인 투수 레스 왈론드(34)가 준플레이오프에서 화려한 '백조'로 거듭났다. 왈론드는 5일 잠실구장에서 펼쳐진 롯데와 준플레이오프 5차전 9-3으로 쫓기기 시작하던 6회 1사 ... 점수를 줬지만 자책점은 아니었다. 그날도 분위기가 롯데 쪽으로 순식간에 넘어가지 않도록 제동을 걸어준 덕에 승리 투수가 됐다. 왈론드는 2차전에서도 선발 김선우에 이어 8회에 마운드에 올라 1⅔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으며 ...

      연합뉴스 | 2010.10.05 00:00

    • [프로야구] 선동열 "기동력과 패기로 맞선다"

      ... 출사표를 던졌다. "1~2차전에서는 두산이 긴장한 탓인지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다 3차전부터 기량을 회복해 승리한 것 같다"던 선 감독은 "단기전이기에 매 경기 결승전이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피부과를 다닌 인연도 있다. 2008 베이징올림픽 직행 티켓이 걸렸던 2007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는 대표팀 감독과 투수코치로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선 감독과 김 감독은 각각 2005년과 2004년 삼성과 두산 사령탑에 앉았고 포스트시즌에서 ...

      연합뉴스 | 2010.10.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