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551-15560 / 18,6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찬호, 피츠버그에서 새 출발

      ... 새로운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 AP 통신 등 외신은 5일(한국시간) 피츠버그 구단이 방출 대기 상태가 된 오른손 투수 박찬호의 영입을 요청했고 조만간 새 팀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AP는 박찬호와 함께 파이리츠 유니폼을 입게 된 투수 ... 최다승(123승) 기록에도 계속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최근 양키스 때 보다는 훨씬 더 긴박한 상황에 투입될 예정이라 승리와 인연을 맺을 기회가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월드시리즈 우승을 꿈꾸며 양키스를 선택했다가 쫓겨난 점은 아쉽지만 ...

      연합뉴스 | 2010.08.05 00:00

    • SK, 되살아난 '벌떼 마운드'의 힘

      ... 채태인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빼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특히 최강으로 꼽히는 삼성 계투진과 맞대결에서 거둔 승리이기에 더욱 의미가 컸다. 삼성 역시 6회부터 정현욱과 안지만 등을 잇달아 투입하며 승리 굳히기에 나섰지만, 결국 ... 이승호를 투입한 것이 성공적이었다"라며 흡족해했다. SK는 아직 선발 보직에 자리를 잡지 못한 송은범을 4일 선발 투수로 내세웠다. 5일에는 7월 평균자책점 4.05로 흔들린 카도쿠라 켄이 나설 가능성이 크다. 삼성과 남은 두 경기에서도 ...

      연합뉴스 | 2010.08.04 00:00

    • -프로야구- 이종범 3타점…김광현도 넘었다

      ... 시즌 3호 솔로 아치를 그려내는 등 3타점을 올리고 펄펄 날았다. 이용규까지 연속타자 홈런을 때린 KIA는 선발투수 아킬리노 로페즈의 빼어난 투구를 앞세워 7-0으로 이겼다. 전반기에 팀 최다인 16연패를 당하는 등 전년도 챔피언답지 ... 5위 LG에 승차없이 따라 붙었고 4위 롯데와 승차는 4경기를 유지했다. 지난 4월3일 롯데를 상대로 시즌 첫 승리를 거둔 뒤 16경기에서 7패 1세이브에 그쳤던 로페즈는 이날 7이닝 동안 볼넷 1개를 줬을 뿐 산발 5안타로 SK타선을 ...

      연합뉴스 | 2010.08.01 00:00

    • thumbnail
      롯데 송승준 투수, 30일 득남 "탯줄 자르며 부모된 느낌"

      지난해 12월 결혼한 롯데자이언츠 투수 송승준 선수가 첫째 아이를 득남했다. 송승준 선수의 아내 김수희씨는 30일 오전 10시 47분 부산시 범일동에 소재한 좋은 문화병원에서 3.4Kg의 건강한 첫째아이를 득남했다. 송승준 ... 장모님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승준은 30일까지 8승 6패(방어율 4.69)로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한국경제 | 2010.07.30 00:00 | sin

    • 박찬호, 추신수와 첫 맞대결서 탈삼진

      ... 선배의 자존심을 세웠다. 박찬호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계속된 클리블랜드와 방문경기에서 팀의 마지막 투수로 나와 추신수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두 한국인 메이저리거의 맞대결은 11-1로 양키스가 앞서며 승부가 기운 9회말 이뤄졌다. 8회말 양키스의 세 번째 투수승리를 마무리 지으러 올라온 박찬호는 셸리 던컨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고 연달아 두 타자를 범타로 돌려세운 다음 9회에도 변함없이 마운드에 ...

      연합뉴스 | 2010.07.30 00:00

    • thumbnail
      박찬호, 추신수와 첫 맞대결서 판정승

      ... 거뒀다. 박찬호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팀의 세 번째 투수로 올라 추신수를 삼진으로 제압했다. 9회 1사 후 추신수와 맞붙은 박찬호는 볼 카운트 2-2에서 시속 150km짜리 ... 3루타를 때려 지난 3일 오클랜드전 이후 7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한편 이날 경기는 양키스가 11-4로 승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졸리, 가장 섹시할 때? "피트가 ...

      한국경제 | 2010.07.30 00:00 | sin

    • [프로야구] KIA 약진…4강 싸움 '점입가경'

      ... 돼 주고 있다. 지난 9일 16연패 사슬을 끊은 양현종은 소속 팀이 최근 거둔 3승(1패) 가운데 두 경기의 승리를 책임졌다. KIA가 치고 올라오면서 직격탄을 맞은 쪽은 롯데다. 장원준, 조정훈 등 선발진이 부상으로 빠진 ... 부진하면서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더욱이 30일부터는 상승세의 5위 LG와 홈 3연전이 이어진다. 롯데는 9승 투수 장원준이 복귀하는 내달 초까지 홍성흔-이대호-카림 가르시아 등 막강 화력에 기대 최대한 버텨야 하는 상황이다. ...

      연합뉴스 | 2010.07.30 00:00

    • 추신수, 복귀 후 첫 3안타 폭발…타율 0.297

      ... '추추 트레인' 추신수(28.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오른손 엄지 부상에서 돌아온 뒤 처음으로 안타 3개를 때려내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추신수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출전, 아메리칸리그 최다승(13승) 투수 C.C 사바시아를 상대로 4타수 3안타를 때렸다. 시즌 타율은 0.297(종전 0.291)로 껑충 뛰어올라 5월27일 이후 두 ...

      연합뉴스 | 2010.07.28 00:00

    • [7.28 재보선] 민주, 당안팎에 험로 예고

      ... 정동영 손학규 고문 등 `빅3'의 입지 등 당내 역학구도에 적잖은 변화가 예상된다. 밖으로는 6.2 지방선거 승리 이후 탄력을 받는듯 했던 정국 주도권 확보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정 대표는 리더십에 타격을 입으면서 일단 당 ... 비켜있는 정, 손 고문의 입지는 조금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정 대표와 지지기반을 일부 공유하고 있는 손 고문은 구원투수로 나설 명분을 찾게 된 측면이 없지 않다는 분석이다. 비주류의 구심점을 자임해온 정 고문으로선 당의 쇄신을 내걸고 ...

      연합뉴스 | 2010.07.28 00:00

    • 박찬호, 양키스 떠날까…`이적설' 부상

      미국 프로야구 뉴욕 양키스가 불펜 투수로 활약하는 한국인 메이저리거 박찬호(37)를 트레이드하려고 한다는 소문이 나왔다. 스포츠전문채널 ESPN의 칼럼니스트 제이슨 스타크는 27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박찬호의 이적 ... 레이스와 홈경기에서 3-3으로 맞선 5회 등판해 1⅓이닝 동안 삼진 2개를 곁들이며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9-5 승리를 이끌고 개인통산 122승째를 수확, 일본인 노모 히데오(은퇴)가 보유한 동양인 최다기록(123승)에 1승만을 남겨뒀다. ...

      연합뉴스 | 2010.07.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