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9031-529040 / 571,5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외증권 발행시장 '급랭'..환율불안.주가급락.신인도 하락 3重苦

      ... 줄어든 규모다. 코스닥기업들도 해외증권발행을 꺼리는 추세다. 대규모 주식전환권 행사가 주가의 발목을 잡는 데다 해외증권발행 후 인수자의 풋옵션(증권을 되팔수 있는 권리)요구에 따른 자금부담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풋옵션요구에 시달리는 코네스를 비롯해 와이드텔레콤 도원텔레콤 비티씨정보통신 등은 풋옵션행사에 따른 자금일시상환및 이자부담 등이 재무구조와 실적악화의 결정적인 요인이 되고 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국민-주택은행 합병 본계약 체결 지체..주식교환비율 이견으로

      ... 있다. 4일 주택은행 관계자는 "합추위에서 최근 주식교환비율을 1.65대1로하고 합병후 존속법인은 국민은행으로 하는 내용의 본계약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합추위가 제시한 주식교환비율은 국민카드 등 자회사 실적을 반영한 것"이라며 "주택은행으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주택은행측은 그동안 합병양해각서 체결 하루 전날인 작년 12월21일 주가를 기준으로 해 국민은행 1.86주당 주택은행 1주를 교환할 것을 주장해왔다. ...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PCS 3인방 '지수 지킴이' .. 나스닥 폭락불구 주가 안정적

      ... 폭락에도 불구,코스닥 지수가 지난 3월 이후 60대 중반과 70대 초반 사이에서 선방하고 있는 것은 이들 3인방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최성호 교보증권 책임연구원은 "IMT-2000 재료가 아직 남아있고 올 실적도 호조를 띨 것으로 보여 PCS 3사는 앞으로도 코스닥 시장의 방어군 역할을 당분간 계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가가 안정적이다=시가총액 1위인 한통프리텔은 4일 현재 3만7천8백50원으로 지난달 초 3만8천8백원과 거의 같은 ...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사상최대 이익' 83社 주목 .. 1분기 호조땐 사둘만

      경남에너지 기아자동차 등 83개 12월 결산 상장회사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회사 창립 이래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들 기업 가운데 올 1·4분기에 실적 호조세가 계속 이어지는 기업을 관심있게 지켜봐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4일 동부증권에 따르면 이들 83개 기업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모두 창사 이후 최대 규모였으며 시장평균에 비해 3배나 높은 수익성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83개 기업의 평균 자기자본이익률(ROE)은 ...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사상최대 이익 83社 '주목'..경남에너지.기아車 등

      경남에너지 기아자동차 등 83개 12월결산 상장회사가 지난해 영업이익이 회사창립이래 사상최대규모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들 기업 가운데 올 1.4분기에 실적호조세가 계속 이어지는 기업을 관심있게 지켜봐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4일 동부증권에 따르면 이들 83개 기업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모두 창사이후 최대 규모였으며 이들 기업이 시장평균에 비해 3배나 높은 수익성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83개 기업의 평균 자기자본이익률(ROE)은 ...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환차손 피하자" 보험가입 급증..3월까지 1조2천억원

      최근 원.달러 환율이 요동치면서 수출기업의 환 변동보험 가입이 크게 늘고 있다. 한국수출보험공사는 올들어 3월말까지 수출기업의 환변동보험 계약 금액이 1조2천2백39억원으로 지난해 전체 실적 1조1천85억원을 이미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고 4일 발표했다. 수출보험공사는 특히 원화환율이 급등하기 시작한 3월에는 1조4백27억원(36건) 규모의 계약이 체결됐다고 밝혔다. 이달 들어서도 4일 현재까지 1천5백31억원(5건) 규모의 보험계약이 체결됐다. ...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人事개혁 칼자루 젊은층에 맡겨라...성공하는 인사 日닛코증권 사례

      ... 42살의 젊은기수를 앉혔다. 사네코 사장은 현재 62세.그는 스스로 사장 정년을 64세로 정했다. 회장이 돼도 66세를 넘으면 그만두겠다고 선언했다. 직원들의 보수체계도 바꿨다. 최저한의 생활을 보장하는 기본급외에는 모두 실적과 실력을 반영한 급여체제로 개혁했다. 전문가들은 닛코의 인사원칙을 한마디로 이렇게 압축한다. "철두철미 합리주의를 관철하는 것.이것만이 살길이다." 노혜령 기자 hroh@hankyung.com *00면으로 계속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환율 21원 폭등 1365원...주가 끝내 500선 붕괴

      ... 것이라는 전망이 채권시장의 약세심리를 부추겼다. 채권 주식 통화가 모두 떨어지는 트리플 약세였고 각 시장의 시세하락이 서로에게 부정적 영향을 주는 전형적인 악순환 현상이 나타났다. 세계 증권시장 역시 일제히 약세였다. 미국 기업들의 실적악화가 치명타였다. 뉴욕증시는 3일 나스닥 지수가 6.2% 폭락했고 다우존스 지수 역시 2.99% 하락했다. 파리와 프랑크 푸르트 증시 역시 4% 떨어졌고 런던증시는 2.8% 급락했다. 4일 홍콩 증시는 4%,대만과 싱가포르 필리핀 ...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변액보험상품 판매 상반기중 어려울듯

      ... 규정에 업계의 의사를 반영한 다음 규제개혁위원회 통과절차등을 감안한다면 올 상반기 도입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변액보험은 보험료의 일부를 특별계정으로 분리해 주식이나 채권 등에 투자,그 수익을 계약자에게 돌려주는 실적배당형 보험상품이다. 투신사들은 보험료 일부가 채권 주식 등에 투자되는 만큼 신탁상품에 속한다며 상품의 판매와 운용을 분리,투신사가 운용을 맡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보험사들은 "변액보험이 실적배당원리를 적용하고 있지만 보험상품 ...

      한국경제 | 2001.04.05 00:00

    • "악재에 너무 과민반응"..'자기암시이론'으로 본 韓.美증시 진단.전망

      ... 기간이다. 문제는 어느 순간에 거품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한동안 ''낙관''쪽으로 쏠렸던 투자가들의 심리가 흐트러진다는 점이다(DE).과거와 달리 이때는 각종 악재에 대해 투자가들은 과민하게 반응한다. 특히 최근처럼 기업들의 실적이 받쳐 주지 못하면 투자가들의 심리가 ''비관''쪽으로 쏠리면서 주가는 경제여건보다 더 떨어지는 과잉조정국면을 맞게 된다(EF). 경우에 따라서는 투자가들은 심리적인 공황(panic)을 맞을 수 있다. 현재 미국 증시는 바로 이 ...

      한국경제 | 2001.04.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