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9191-179200 / 196,6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싱어송 라이터' 기대주 이상ㆍ레몬트리

      ... 만들어서 부르는 사람'을 일컫는다. 아직 국내 음악계에서는 싱어송 라이터가 평가절하되는 경향이 있지만 해외에선 가수의 음악성을 대접하는 척도가 된다. 두 명의 신인 싱어송 라이터가 데뷔 음반을 냈다. 해바라기 이주호의 아들로 혼혈아인 이상(본명 이상수ㆍ24)과 얼굴을 공개하지 않은 작곡가 출신 레몬트리(본명 심재호ㆍ27)다. 이들은 남자 솔로 가수로 작사ㆍ작곡ㆍ보컬ㆍ악기 연주 등 '원맨밴드' 시스템을 갖췄다. 또 인터뷰 도중 '그루브'(리듬감)와 ...

      연합뉴스 | 2006.01.06 00:00

    • thumbnail
      이세중 회장 "어린 자식 이끌고 기부하는 손길에 보람"

      ... 칠순 할아버지가 용돈을 아껴 모은 15만원을 전달하는 등 익명의 기부가 이어져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허름한 옷차림을 한 50대 후반의 자동차정비업체 사장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2000만원을 익명으로 놓고 갔습니다.그런데 꼭 아들을 데리고 오더군요.자식에게 더불어 사는 방법을 가르치고 이어받게 하기 위한 것이지요." 이 회장은 이런 정신이 계속 이어진다면 어려운 처지에 놓인 사람들도 희망의 끊을 놓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회장은 하지만 개인 기부가 ...

      한국경제 | 2006.01.06 00:00 | 홍성호

    • 성원건설, '12살 자녀가 최대주주'

      앵커) 12살 초등학생이 상장 건설사의 최대주주라면 믿어지십니까. 성원건설에서 생긴 일인데요. 외아들을 1대주주로 내세운 전윤수 회장은 자녀들을 모두 경영 일선에 배치하고 있어 그 의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진기자입니다. 기자) 성원건설은 지난해말 전윤수회장의 외아들 전동엽군이 지분 18.73%로 최대주주에 올라섰다고 공시했습니다. 전동엽군은 94년생. 12살 초등학생으로 기업을 경영하기 힘든 유소년임에도 불구하고, ...

      한국경제TV | 2006.01.06 00:00

    • 지코 아들, 브라질 프로축구 플라멩고 입단

      '하얀 펠레' 지코(52) 일본 축구대표팀 감독의 아들 치아고(22)가 대를 이어 브라질 프로축구 플라멩고에서 뛰게 됐다. 일본 스포츠전문지 '닛칸스포츠'는 5일 "지코 감독의 셋째 아들 치아고가 일찍이 아버지가 소속했던 브라질의 명문 플라멩고와 2년 계약했다"고 밝혔다. 플라멩고는 지코 감독이 지난 1972-83년, 1985-89년 활약했던 팀이다 보도에 따르면 치아고는 "지코라는 이름은 큰 부담이다. 힘들겠지만 이겨내지 않으면 안 된다. ...

      연합뉴스 | 2006.01.05 00:00

    • 현악 오케스트라가 연주한 한국가곡 음반

      ... 상임지휘자를 맡고 있다. 이번 음반은 전량 SACD(Super Audio CD. 기존 CD나 오디오에 비해 음향손실이 매우 적어 원음에 가까운 음향을 구현할 수 있는 CD)로 제작돼 눈길을 끈다. 지휘자 최용호의 아들로 현재 독일에서 톤마이스터로 활동 중인 최진 씨가 참여해 음반을 만들었다. 씨앤엘 뮤직은 "가곡 음반이 전량 고음질의 SACD로 발매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yy@yna.co.kr

      연합뉴스 | 2006.01.05 00:00

    • 대한항공 3세경영체제 '가속'…장녀 이어 외아들 부장 승진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의 외아들 원태씨(30)가 최근 차장에서 부장으로 승진했다. 대한항공은 "조 차장이 이번 주 초 부장으로 승진,경영기획팀에서 자재부총괄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4일 밝혔다. 원태씨는 한진그룹 계열사의 전산지원 사업을 담당하는 한진정보통신에서 근무하다 2004년 10월 대한항공 경영전략본부 부팀장(차장)으로 입사해 경영수업을 받아왔다. 조 회장의 1남2녀 가운데 맏딸 현아씨(31)가 최근 차장에서 상무보로 2계단 진급한 데 ...

      한국경제 | 2006.01.04 00:00 | 류시훈

    • 대한항공 3세대 경영체제 잰걸음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의 외아들 원태씨가 차장에서 부장으로 승진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원태씨가 이번주 초 부장으로 승진, 경영기획팀에서 자재부 총괄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말했다. 원태씨는 한진 계열사의 전산지원 사업을 담당하는 한진정보통신에서 근무하다 2004년 10월 대한항공 경영전략본부 부팀장(차장)으로 입사해 경영수업을 받아 왔다. 작년말 조 회장의 맞딸인 조현아 기내판매팀장이 차장에서 상무보로 진급한 데 이어 원태씨도 대한항공 입사 ...

      연합뉴스 | 2006.01.04 00:00

    • 벤 존슨 "서울올림픽 약물사건은 조작"

      ... "1988년 서울에서는 나를 파멸시키려는 음모가 진행되고 있었다. 누군가 음식과 음료수에 뭔가를 집어넣을 수 있었다. 난 그런 음모의 희생자"라고 말했다. 아르헨티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 모아메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의 아들 알 사디의 개인 트레이너를 지낸 존슨은 한술 더 떠 여전히 자신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인터뷰를 전해들은 영국올림픽위원회 시몬 클레그 위원장은 "존슨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웃음거리"라고 평했다. ...

      연합뉴스 | 2006.01.04 00:00

    • 다산 정약용 시 10편 발견

      ... 조선 후기 1814년(순조14년)에 작성된 이 시첩에는 당파 싸움이 극심했던 시절 서로 대립되는 진영에 섰던 남인 출신인 다산과 노론의 핵심세력이었던 문산이 교감을 나누며 주고받은 오언시(五言詩) 20편이 담겨있다. 다산의 둘째 아들 학유(學游.1786.1855)가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접화도(蝶花圖.나비와 꽃을 그린 그림)와 함께 행서체로 쓰여진 시들은 소나무, 연꽃, 물고기, 샘물, 꽃, 등나무, 매화나무 등 다산의 주위에 있던 사물과 경치들을 담담히 읊고 ...

      연합뉴스 | 2006.01.04 00:00

    • [한경에세이] 꿈의 원년 ‥ 황성주 <㈜이롬 회장>

      황성주 미국 아이오와에 가면 '꿈의 구장'이라는 명소가 있다. 끝없는 옥수수 밭 가운데 있는 특이한 야구장이다. W P 킨셀러라는 작가가 '화해'를 주제로 한 소설을 구상하기 시작했다. 죽은 아버지와 살아 있는 아들이 다시 만나 마지막 야구 시합을 하며 화해하는 내용인데 그 구상은 결국 '맨발의 조'라는 소설로 구체화되었고 이 소설이 영화감독 필 로빈슨에게 꿈을 심어 케빈 코스트너 주연의 '꿈의 구장'이라는 제목으로 영화화되었다. 이 영화는 ...

      한국경제 | 2006.01.03 00:00 | 정용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