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9421-179430 / 194,3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영국서 예수 피부 색깔 논쟁 재연

    ... 추측한다. 그는 "아주 옛날부터 내려오는 미술품의 묘사들은 완전히 엇갈리고 있어 아무도 예수의 초상을 그리거나 용모를 자세히 기록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고말했다. BBC에서 지난 2001년 제작한 "하느님의 아들" 프로그램을 위해 1세기 중동지역인의 두개골 재현작업에 참여했던 구데이커 박사는 "머리카락 재현은 쉬웠다. 바울행전에 따르면 `남자가 머리를 길게 기르는 것은 수치스럽다'고 돼 있어 당시 남자들이 짧은 머리를 하고 있었을 것이 거의 ...

    연합뉴스 | 2004.10.28 00:00

  • 리콴유 "中 GDP, 50년내 일본의 5배 넘을 것"

    50년안에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일본의 5배를 넘게 될 것이라고 리콴유(李光耀)전 싱가포르 총리가 내다봤다. 아들 리셴룽(李顯龍)총리 정부에서 `고문장관'을 맡고 있는 리콴유 전 총리는미국의 방송 인터뷰 전문가 찰리 로즈와의 회견에서 `경제 중력의 중심'이 대서양에서 태평양으로 이동하는데 대한 견해를 밝히는 가운데 이같이 전망했다고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가 28일 보도했다. 리콴유 전 총리는 50년안에 중국의 GDP 규모가 최소한 일본의 ...

    연합뉴스 | 2004.10.28 00:00

  • 유명제과업체 과자서 이물질 나와

    ... 손모(38.경기 안양시 평촌동)씨는 최근 집 근처 할인점에서 구입한 H제과 과자에서 직경 5㎝ 가량의 납작하고 끝이 날카로운 투명 플라스틱 조각이 나왔다고 28일 밝혔다. 손씨는 "할인점에서 과자를 사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과자를 먹던 아들(5)이 과자봉지 안에서 플라스틱 조각을 발견했다"면서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지만 어떻게 유명 제과업체가 만든 과자에서 이런 이물질이 나올 수 있느냐"고 말했다. 손씨는 회사측에 항의하자 회사 직원이 찾아와 공장에서 과자를 생산하는 ...

    연합뉴스 | 2004.10.28 00:00

  • 토막난 여성시신 든 가방 발견

    ... 독산4동 N빌라주차장에서 심하게 훼손된 여성의 사체 한 구가 들어있는 검정색 여행가방을 주민이모(45.여)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이씨는 "25일 오후 주차장에 가방이 있는 것을 보고 그냥 지나쳤는데 오늘도 가방이 그대로 있어 아들을 시켜 열어봤더니 사체가 들어있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시신은 목과 팔다리가 모두 잘려나간 상태로 발견됐으며 경찰은 피살자의 등 부위에 브래지어를 착용한 흔적이 있는 점 등으로 미뤄 40대 여성인 것으로 파악하고있다. 경찰 ...

    연합뉴스 | 2004.10.28 00:00

  • 41억 챙긴 `슈퍼개미' 검찰 고발

    기업 인수.합병(M&A)을 가장해 인위적으로 주가를 끌어올려 막대한 시세차익을 챙긴 `슈퍼개미'가 검찰에 고발됐다. 금융감독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7일 정례회의를 열어 아들 명의의 계좌를 통해 M&A를 가장, 특정회사의 주식을 대량으로 매집한 뒤 고가 매수주문 등의 방식을 통해 주가를 끌어올려 41억여원의 시세차익을 챙긴 일반투자자 경모씨를 검찰에 고발하고 해당법인이 시세차익 반환청구를 하도록 요구하기로 의결했다. 증선위에 따르면 경씨는 ...

    연합뉴스 | 2004.10.27 00:00

  • "슈퍼개미, 41억 뱉어내!" ‥ 증선위, 부당이익 반환조치

    기업 인수합병(M&A)을 가장해 주가를 끌어올린 뒤 보유주식을 처분해 막대한 시세차익을 올린 이른바 '슈퍼개미'에 대해 또 다시 철퇴가 내려졌다. 증권선물위원회는 27일 아들 명의의 계좌를 통해 H사 주가를 조종하고 S사 주식에 대해 5%룰을 위반하며 41억원의 단기매매차익을 얻은 경모씨를 시세조종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증선위는 또 경씨가 챙긴 부당이익 41억원을 해당 회사에 반환토록 조치했다. 금융감독 당국이 '슈퍼개미'를 검찰에 ...

    한국경제 | 2004.10.27 00:00

  • 장기미아 `허위 실종신고' 많아

    ... 등록된 장기미아 126명중 56명을발견할 수 있었다. 하지만 발견된 장기미아의 절반 이상은 허위 실종신고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결과 올들어 7월까지 경찰이 발견한 장기미아 46명중 28명이 허위신고된 경우였다. 조부가 아들의 재혼을 위해 다른 사람에게 입양한 후 허위 실종신고하는 등 입양후 허위신고한 경우가 13명, 조모나 친모가 생계문제나 장애미아의 양육 곤란 등으로 아이를 버린 후 허위신고한 경우가 7명이었다. 또 호적법상 전 남편의 성씨를 아이가 ...

    연합뉴스 | 2004.10.27 00:00

  • 청송 보호감호소에도 `사내 커플' 10쌍 근무

    ... 어려웠으나 같은 직장에서 부부가 함께 근무하다 보니 서로의 생활을 이해하게 되는 등 여러가지 좋은 점이 있다"고 말했다. 요즘에는 감호소 관사에서 생활하며 1주에 2-3차례씩 야간당직을 해야 하는 근무여건으로 말미암아 2살난 아들을 대구의 시댁에 맡겨두고 있는 것이 가장 마음이 저린다고 한다. 박 교위는 근무 여건과 관련, "수용자들의 인권의식이 갈수록 높아져 교도관들이 정당한 직무집행을 했음에도 이에 불복, 진정이나 고소.고발을 할 때 가장 힘들다"면서 "또한 ...

    연합뉴스 | 2004.10.27 00:00

  • '개인회생' 변제기간 8년→5년 단축

    법원의 `개인회생제' 신청자가 부채의 원금까지 감면받기 위해 이행해야 하는 변제기간이 8년에서 5년으로 단축된다. 대법원은 최근 채무자회생제도 자문단 간담회 등에서 제기된 의견을 적극적으로받아들여 채무 변제기간의 신축적 운영 등을 포함한 개인회생제 개선방안을 마련,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대법원은 우선 원금감면을 위한 변제기간 8년이 미국.일본(3∼5년) 등에 비해지나치게 길다는 지적을 수렴, 개인회생제 관련 예규의 개정을 통해 ...

    연합뉴스 | 2004.10.27 00:00

  • [X-파일/뉴스레이다] 시장질서 위반, 무더기 제재

    ... 챙긴 차익 41억원을 각 법인에 돌려주도록 조치했습니다. 시장을 떠들썩하게 했던 이 사건은 '수퍼개미'의 존재를 널리 알리는 데 기여했는데요. (VCR) 경씨는 H사 주식을 한주도 보유하고 있지 않으면서 M&A를 가장해 아들명의로 지분 17%에 달하는 주식 458만주를 매수하는 과정에서 고가 매수주문을 내는 방법으로 주가를 끌어올린 뒤 주식을 모두 처분해 막대한 차익을 챙겼구요. 또 아들명의로 S사 주식 29만여주(23.8%)를 보유하고 있는 주요주주로서 ...

    한국경제TV | 2004.10.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