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9431-179440 / 195,3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학교폭력 근절' 요구 학부모 1인시위

      ... 강남의 모 중학교가 지난해 벌어진 교내폭력 사태에 대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이를 덮으려 한다고 주장하며 한 학부모가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현재 중학교 2학년인 송모(14)군의 어머니 박모씨는 15일 오전부터 자신의 아들이 다니던 서울 강남구 청담동 C중학교 앞에서 학원폭력 근절, 대리시험 발본색원등 8개 요구사항이 적힌 판자를 몸 앞뒤로 건 `샌드위치맨' 복장으로 1인 시위에 나섰다. 박씨는 "지난해 3월 이 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이던 자신의 ...

      연합뉴스 | 2005.03.15 00:00

    • thumbnail
      노벨문학상 받은 임레 케르테스 소설 '청산' 번역 출간

      ... 나로 살아가는 주인공을 통해 작가는 과거를 청산하고픈 욕망과 삶에 대한 의지를 동시에 표현한다. 소설의 제목인 '청산'은 새롭게 시작하기 위한 '청산'으로 '희망'과 같은 의미인 셈이다. 1929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유대인의 아들로 태어난 작가는 15세 때인 1944년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끌려갔다 이듬해 석방됐다. 75년 마흔 여섯의 늦은 나이에 발표한 '운명'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은 그는 이후 브란덴부르크문학상(1995) 라이프치히문학상(1997)...

      한국경제 | 2005.03.15 00:00

    • "한일 우정의 해 웃음거리 만든 독도 문제"..더 타임스 보도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항의해 한국의 60대 여성과 40대 아들이 새끼 손가락을 자르는 `단지 시위'를 벌이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고 영국의 유력 일간지 더 타임스가 15일 보도했다. 신문은 `메마른 섬을 둘러싼 항의가 피를 부르다'(Protest draws blood over barren island)란 제목의 도쿄발 국제면 기사를 통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으로 한국에서 엄청난 반일감정이 분출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의 일본대사관 ...

      연합뉴스 | 2005.03.15 00:00

    • "英육군은 집단괴롭힘 온상" .. 의회보고서

      ... 구성해 조사를 벌였다. 한편 디프컷 신병훈련소에서 2001년 9월 사망한 신병 제프 그레이(17)의 가족들은 군이 병영 내 살인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고 있다며 의회가 국정조사권을 발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레이의 아버지는 아들이 머리에 두발의 총격을 받고 숨졌으나 군은 사건 발생8시간만에 자살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영국군의 명예를 위해 반드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런던=연합뉴스) 이창섭 특파원 lcs@yna.co.kr

      연합뉴스 | 2005.03.15 00:00

    • thumbnail
      조르디 사발 고음악 향연.. '에스페리옹21'과 함께 내한공연

      원전 연주의 거장 조르디 사발이 고(古)음악 전문 실내악단인 '에스페리옹21'과 함께 오는 19일 LG아트센터에서 내한 공연을 갖는다. 사발의 아내이자 음악적 동반자인 소프라노 몽세라 피구에라스와 딸 아리안나(하프),아들 페란(티오르바:만돌린과 유사한 악기)도 '에스페리옹 21'의 멤버로 참여,기량을 선보인다. 이들은 '시간과 순간의 음악'이라는 주제로 중세 스페인의 전통 음악에서부터 프랑스의 옛 기악곡,그리스 전통음악,르네상스 세속음악,바흐의 ...

      한국경제 | 2005.03.15 00:00

    • 허창수 GS 회장 외아들, LG건설 입사

      GS그룹이 `홀로서기'에 박차를 가하고있는 가운데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외아들인 윤홍(26)씨가 올 초 LG건설에 입사한것으로 확인돼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윤홍씨는 LG칼텍스정유를 거쳐 올 1월 LG건설에 입사, 현재재경팀에서 대리로 근무하고 있다. 윤홍씨는 미국 세인트 루이스대를 졸업한 뒤 2002년 1월 LG칼텍스정유에서 사회생활의 첫 발을 내디뎠으며 지난해 말까지 평사원으로 있으면서 영업전략팀과 강남지사, 경영분석팀을 ...

      연합뉴스 | 2005.03.14 00:00

    • 허창수 GS회장 아들, LG건설 입사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외아들인 허윤홍씨(26)가 연초 LG건설에 입사한 것으로 밝혀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윤홍씨는 LG칼텍스정유를 거쳐 지난 1월 LG건설에 입사,현재 재무팀에서 대리로 근무하고 있다. 윤홍씨는 미국 세인트루이스대를 졸업한 뒤 2002년 1월 LG칼텍스정유에서 첫 직장생활을 시작했으며 지난해 말까지 평사원으로 있으면서 영업전략팀과 강남지사,경영분석팀 등을 거쳤다. 윤홍씨가 LG건설로 자리를 옮긴 ...

      한국경제 | 2005.03.14 00:00

    • [전화연결]경제부총리에 한덕수씨 내정

      ... 인사검증 시스템 자체에 근본적인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여론 검증..후보자 상처" 이번 경제부총리 인선에서는 후보를 언론에 비공식적으로 흘리는 방식을 택했는데요. 그래서 처음에는 강 의원과 윤 위원장으로 압축됐다가 강 의원 아들의 병역 문제가 떠오르자 신 전 부총재를 띄웠고, 참여연대가 지난 10일 윤 위원장의 부당대출 개입 의혹을 제기하자 한덕수 카드를 꺼내 보였습니다. 상황이 어찌됐든 강 의원과 윤 위원장은 지금 상처투성이가 됐습니다. 국민들이 요구하는 ...

      한국경제TV | 2005.03.14 00:00

    • 이총리 `실질적' 각료제청권 행사 주목

      ... 대통령의 들러리 역할에 그쳤던 `허세 총리'가 아니라 실질적 영향력을 행사하는 `실세 총리'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이번 경제부총리 후임 인선에서도 이 총리는 강봉균(康奉均) 열린우리당의원을 1차 추천했으며, 강 의원의 아들 병역 문제가 불거진 뒤에는 한 실장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실장이 `유력한 후임 경제부총리 후보'로 좁혀지는 과정에서 이 총리가 어떤역할을 했으며, 어떤 식의 의견을 개진했는 지는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상태이다. ...

      연합뉴스 | 2005.03.14 00:00

    • [이슈] 한덕수 경제부총리의 정책과제

      ... 과정에서 청와대의 인사검증시스템의 문제점을 그대로 노출됐습니다. 우선 청와대는 부총리 후보를 언론에 비공식적으로 흘리는 방식을 택했습니다. 아시다시피 처음에는 강봉균 열린우리당 의원과 윤증현 금융감독위원장으로 압축됐다가 각각 아들의 병역문제와 환란원죄론이 일자 신명호 전 ADB 부총재를 띄웠고 이또한 여론의 반응이 신통찮자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한덕수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이 전 부총리가 능력과는 무관한 도덕성 문제로 낙마한 만큼 시행착오를 겪지 않기 위해 ...

      한국경제TV | 2005.03.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