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9461-179470 / 195,2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제 시베리아 한인 독립운동 탄압 美기록 첫 발견

      ... 국사편찬위는 또 3.1운동 당시 중국 주재 무관이었던 W.S. 드리스데일(Drysdale)중령이 본국 군 정보국장에게 보낸 한국 상황보고서도 함께 공개했다. 이 보고서에는 일본군이 제암리 인근 마을에서 70대 노부부가 보는 앞에서 세아들과 세 손자를 살해한 뒤 마을 사람들로 하여금 시신에 불을 지르게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일제의 잔혹성을 생생하게 보여줬다. 국사편찬위원회 이상일 박사는 "일제가 시베리아에서 광범위하게 상당기간 전개된 항일운동 가담자와 현지 한국인에게 가한 ...

      연합뉴스 | 2005.02.27 00:00

    • "조기유학 뭐길래" ‥ 미국 비자서류 위조한 주부 구속

      ... 열풍이 부유층 가정뿐 아니라 형편이 넉넉지 않은 가정에까지 불어닥치면서 한 평범한 가정주부를 범법자로 내몬 사건이어서 충격을 더하고 있다. 경기도 수원에 사는 주부 A씨(36)는 초등학교 1학년에 다니는 딸과 유치원생인 여섯 살배기 아들을 둔 평범한 주부였다. 여느 어머니처럼 자녀 교육에 관심이 많았던 A씨는 자동차 정비소에서 일하는 남편이 가져다 주는 한달 월급 1백50여만원의 절반을 두 아이의 사교육비로 쏟아부었다. 하지만 언론 보도를 통해 들려오는 서울 ...

      한국경제 | 2005.02.27 00:00

    • "이라크 쿠르드족, 민병대 합법화 추진"..NYT

      ... 있다. 종족에 대한 자부심과 독립에 대한 강한 열정을 갖고 사담 후세인 정권에 끈질지게 저항해 온 페쉬메르가는 현재 이라크 주둔 미군을 대신해 북부지역에서 이라크저항세력을 소탕하고 있다. 페쉬메르가를 창설한 무스타파 바르자니의 아들이자 KDP 당수인 마수드 바르자니는 "우리는 페쉬메르가가 쿠르드족 저항의 상징인 만큼 유지를 원한다"며 "민병대유지 문제는 논의나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쿠르드족 관리들은 쿠르드족이 원하는 대로 헌법이 ...

      연합뉴스 | 2005.02.27 00:00

    • 승용차 터널옹벽 충돌, 일가족 4명 사망

      ... 무쏘 승용차(운전자 김모.47.구미시 형곡동)가 갓길 가드레일과 장천터널 옹벽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 김씨와 함께 타고 있던 부인 박모(45)씨, 딸(19)이 사망했으며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던 아들(15)도 이날 오후 끝내 숨졌다. 경찰은 춘천 방면으로 달리던 무쏘 승용차가 운전 부주의로 갓길 가드레일과 충돌한 뒤 앞으로 진행하면서 다시 터널 입구 옹벽을 들이받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씨는 ...

      연합뉴스 | 2005.02.27 00:00

    • 정몽구 회장, 철강사업 직접 챙긴다

      ... 37.5%의 지분을 갖고 있다. INI스틸은 "정 회장의 상임이사 선임은 앞으로 이사회의 구성원으로서 당진공장의 정상화와 고로 사업 진출 등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앞서 정 회장의 아들인 정의선 현대.기아차기획총괄본부 부사장(기아차 기획실장 겸직)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면서 정 회장의 조카인 정일선 BNG스틸[004560] 부사장과 셋째 사위인 신성재 현대하이스코[010520] 부사장도 각각 해당사의 사장으로 ...

      연합뉴스 | 2005.02.27 00:00

    • 자이툰 최준민 병장, 어머니 영정앞에 눈물

      ... 잘못됐을 것이라며 위안을 삼았는데 그저 죄송스러울 따름"이라며 울먹였다. 최 병장은 막내로 태어나 다른 형제들보다 남달리 어머니의 사랑을 많이 받았던지라 못다한 효도에 대한 슬픔을 달래지 못하고 한동안 영정 앞을 떠나지 못했다. 아들의 슬픔을 지켜보는 아버지 최영진(52)씨의 눈가에도 그동안 억지로 참아낸눈물이 가득 흘러 내렸다. "전쟁터에 나가 있는 아들에게 차마 어머니 사망소식을 전할 수는 없었다"고 밝힌 아버지 최 씨는 "49제를 지내던 날 아들이 전화해서 ...

      연합뉴스 | 2005.02.26 00:00

    • "돈 많이 쓴다" 어머니 꾸중에 30대男 목매

      25일 오전 8시30분께 서울 성북구 정릉4동 P아파트에서 박모(33.음식점 종업원)씨가 자신의 방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박씨의어머니 장모(64)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장씨는 경찰에서 "아들에게 출근하라고 깨우러 가보니 목을 맨 채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박씨가 평소 어머니와 돈 문제로 자주 다퉜고 사망 전날에도 돈을 많이쓴다고 어머니에게 꾸중을 들은데다 방에서 소주병 1개가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박씨가 돈 문제로 고민하다 ...

      연합뉴스 | 2005.02.26 00:00

    • 게마르 佛재무, 호화 아파트 구설 끝 사퇴

      ... 이날 성명에서 "나는 중대한 실수를 저질렀다는 사실을 잘 알고있다. 정부가 세를 부담하는 조건에 대한 일련의 판단 실수가 있었다"며 사퇴서 제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 피에르 라파랭 프랑스 총리가 게마르 장관의 사의를 받아들였다고 총리실이 발표했다. 올해 44세인 게마르 장관은 이로써 취임 3개월 여 만에 낙마하는 불명예스런 경력을 갖게 됐다. 지난주 풍자 주간지 르 카나르 앙셰네가 "게마르 장관이 월세 1만4천 유로(약 2천만원) 짜리 600㎡ 복층 ...

      연합뉴스 | 2005.02.26 00:00

    • 탤런트 이재룡-유호정 부부, 둘째 출산

      탤런트 이재룡-유호정 부부가 두번째 아이를 출산했다. 유호정은 26일 오후 12시 40분쯤 서울 청담동 마리산부인과에서 자연분만으로몸무게 3.0㎏인 딸을 순산했다. 1995년 결혼한 이재룡-유호정 부부는 결혼 7년만인 2002년 첫 아들 태연이를 낳은 데 이어 두번째 아이를 딸로 얻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연합뉴스 | 2005.02.26 00:00

    • "아버지 1살 늘수록 아들 고환정체증 확률 2배"

      아버지의 나이가 1살 늘어날 때마다 아들이 고환정체증(정류고환)에 걸릴 확률이 2배씩 높아지고 요도가 음경의 아래로 나 있는 '요도하열'에 걸릴 확률도 1.5배씩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25일 연세대 의대 한상원 교수가 2004년 1월부터 10월까지고환정체증에 걸린 아동(환아) 42명과 요도하열에 걸린 아동 50명을 대상으로 부모의 연령, 거주환경, 흡연여부, 식습관 등을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

      연합뉴스 | 2005.02.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