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0081-180090 / 196,6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례 마친 가장 귀가…온가족 아연실색

      ... 경찰은 현장에서 유류품이 발견되지 않자 시신을 병원에 안치하고 가출인 조회를 거쳐 인상착의가 비슷한 가출인 10여명의 가족들에게 신원확인을 요청해 5월8일 가출한 것으로 신고된 김모(67)씨의 가족을 찾을 수 있었다. 김씨의 부인과 두 아들, 딸, 며느리, 사위 등 6명이 경찰서를 직접 방문해 변사자의 사진을 보고 `아버지가 맞다'고 말하자 경찰은 시신이 안치된 병원으로 이들을 안내했다. 김씨 가족은 시신을 육안으로 확인하는 순간 대성통곡을 하며 김씨가 분명하다면서도 ...

      연합뉴스 | 2005.06.12 00:00

    • "라면으로 저녁 때우지 마세요"..아들 답장에 기러기아빠 '눈물'

      "며칠 전 큰 아이가 '아빠 요즘 밥은 뭐하고 먹어'하고 메일을 보내와 '그냥 라면으로 저녁을 때웠어'라고 아무 생각없이 답을 했더니 아들이 울면서 다시 답장을 보내왔습니다. 그 글을 읽고 얼마나 눈물이 나던지..."(중국 창춘으로 아들과 아내를 떠나보낸 김모씨)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5월 한 달간 '기러기 가족 사랑 이벤트'를 열고 회사 홈페이지 게시판에 접수된 373건의 기러기 가족의 사연 중 김씨 등 다섯 가족의 사연을 당선작으로 뽑아 10일 ...

      한국경제 | 2005.06.10 00:00 | 김인완

    • 대만 언론, 천수이볜 아들 결혼식 과열 보도

      대만 언론 매체들이 오는 18일로 예정된 천수이볜(陳水扁) 총통의 아들 천즈중(陳致中.26)의 결혼을 앞두고 시시콜콜한 것 까지 매일 쏟아내고 있다. 이 때문에 대만인들은 원하든 원치 않든 천즈중의 결혼식 진행 상황을 훤히 꿰뚫고 있다. 대만 일부 방송은 '왕자의 결혼식'이라는 타이틀로 약혼ㆍ결혼식이 열리는 호텔의 매니저와 주방장은 물론, 웨딩 촬영, 예물, 예복 등을 제공한 업자들 인터뷰까지 실시간으로 방영하며 은연중 관련 업체 홍보까지 하고 ...

      연합뉴스 | 2005.06.10 00:00

    • [CEO가 읽는 책] 이채욱 GE코리아 회장 '삶의 지평선을 바라보며'

      ... 풍경을 닮은 김환기 화백의 표지 그림처럼 대기업 임원이 쓴 책이라고 보기엔 너무나도 소박하고 진솔한 글들이 이 책의 매력이다. 대단한 경영철학을 주장하거나 독자에게 주입시키는 등의 지루한 훈시는 등장하지 않는다. 저자는 농부의 아들로서 논밭에 자주 가 정성껏 가꾸면 수확이 잘된다는 촌놈 정신으로,성실성과 열정만이 자신을 책임져 준다는 믿음으로 생활했다. 철강회사에서 동료 및 다른 산업 역군들과 온몸으로 부대끼며 고뇌하고 때로는 속상해하고 절망하면서 얻은 삶의 ...

      한국경제 | 2005.06.10 00:00 | 고두현

    • 사형 확정된 유영철의 정신세계

      ... 직업을 전전하다 가짜 신분증으로 수년 간 경찰행세를 했다"며 "경찰신분으로 다른 사람들을 제압하면서 잠재돼 있던 폭력성향이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김 소장은 연쇄살인의 원인에 대해 "유씨는 아버지와 형이 죽고, 이혼을 한데다 아들의 양육권까지 빼앗기고 동거녀도 떠나버리자 주변에 대한 배신감에 `마지막 희망의 끈'을 놓아버렸다"며 "삶의 실패가 사회와 자기 자신에 대한 극단적인 폭력성의 분출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또 "유씨는 자기도취에 빠져 상대방 입장에 ...

      연합뉴스 | 2005.06.10 00:00

    • 아버지가 즐거우면 가족이 행복하다 '즐거운 아버지'

      ... 준비하기,칭찬과 감사 리스트 만들기,가족의 날 선포하기 등 한 달이면 실천할 수 있는 지침들이 가득하다. '대한민국 아버지'(이중원 지음,다산초당,216쪽,8800원)에는 아버지의 사랑을 진하게 느낄 수 있는 17가지 사연이 담겨 있다. 아들을 위해 대리운전하는 아버지,딸을 기다리며 임종까지도 미루는 아버지,어린 시절 자식의 '영웅'이었으나 지금은 힘없는 가시고기가 되어버린 부정(父情)의 쓸쓸함까지 아우르는 콧등 찡한 이야기들…. 아버지의 술잔에는 눈물이 절반이라고 ...

      한국경제 | 2005.06.10 00:00 | 고두현

    • 전두환씨 장남 연천땅 1만6천평 매입

      ... 이전등기가 완료됐다. 재국씨는 토지 외에도 222번지에 위치한 3층짜리 건물 두채(연면적 1320㎡)를 지난해 5월 딸 명의로 매입했다. 임진강변 절벽 위 주변 경관과 잘 어울리는 이 건물은 지난 2001년 9월 모 대학 미대교수 아들 명의로 준공돼 양식당과 주택으로 사용됐으나 현재 식당 영업은 하지 않고 있다. 재국씨는 매입한 토지 가운데 건물이 있는 222번지 일대 임야 3천900여평을 부인과 딸 명의로 산지전용허가를 받아 지난 5월 7일부터 조각공원과 편의점, ...

      연합뉴스 | 2005.06.10 00:00

    • "아빠 라면으로 끼니 떼우지 마세요"

      ... 가족의 사연을 소개한다. 「내 사랑하는 당신, 그리고 내 아이들! 며칠 전 큰아이가 보내온 메일에 `아빠 요즘 밥은 뭐하고 먹어?"하고 물었는데 `그냥 라면으로 저녁을 때웠어'하고 아무 생각 없이 메일을 보냈답니다. 그런데 아들이 보내온 메일이 있습니다. 그 메일을 보고 얼마나 눈물이 나던지 아침에 눈이 너무 부어서 냉장고 얼음 다 썼답니다」(중국 장춘으로 아들과 아내를 떠나보낸 김모씨) 「사실 아빠도 네 합격통지를 받고 무척 기뻤지만 또 한편으로는 가슴 한 ...

      연합뉴스 | 2005.06.10 00:00

    • thumbnail
      [비즈니스 유머] 조니와 앵무새

      ... "No, mamma," replied Johnny. "I was just telling him what not to say." "조니야, 혹 네가 앵무새에게 상소리를 가르치고 있는 건 아닐테지"라며 어머니가 여섯 살 난 아들 녀석에게 물었다. "그럼요 아니에요. 나는 그저 어떤 소리를 해서는 안 되는가를 가르쳤을 뿐인걸요" △ parrot : 앵무새 △ foul language : 상스러운 말, 상소리 △ what not to say : 말해서는 안 ...

      한국경제 | 2005.06.10 00:00 | 이성구2

    • 유아보험 개척한 할아버지 보험왕 ‥ 현대해상 최윤곤 설계사 최고령 수상

      ... 각 보험사의 올해 판매왕 중 최고령이다. 최 대표가 눈길을 끄는 것은 단지 60살이 넘었기 때문만은 아니다. 유아보험 시장을 사실상 처음으로 개척,자타가 공인하는 유아보험 전문가로 자리매김한 점이 돋보인다. 게다가 두 아들을 설계사로 이끌어 보험영업을 가업으로 삼고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그가 처음 보험업계에 뛰어든 것은 1970년.흥국생명 사원으로 입사한 뒤 지난 86년 옛 리젠트화재 전주지점장까지 지냈다. 그후 잠깐 보습학원을 경영했다. 이때 원생의 ...

      한국경제 | 2005.06.10 00:00 | 하영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