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0191-180200 / 195,6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脫샐러리맨 창업기] '돈씨네 돈천하' 가리봉점 김종서 사장

      ... 고스란히 떼였다. 나머지는 주식투자로 날렸다. 5월부터는 아예 충남 금산의 산속 오두막에 자리잡고 세상과 담을 쌓았다. 가을로 접어들면서 자살 충동이 매일 밤 몰려 왔다. "하루는 집에 잠깐 들러 옷 갈아 입고 나오다 보니 아들 방에 꽂힌 일기장이 눈에 띄더라고요. 슬쩍 들쳐 보았는데 머리에 망치를 맞은 듯 '띵'했습니다. 눈물도 핑 돌고요. 그걸 계기로 1백80도 변신했지요." 초등학교 5학년짜리 아들 일기장에는 이렇게 적혀 있었다. '아빠도 아마 ...

      한국경제 | 2005.01.09 00:00

    • 일본 제조업, 왜 강한가(1)

      ... 장수기업입니다.이회사는 1737년 창업 이후 하루도 쉬지않고 안코로(일본 전통과자)를 만들고 있습니다. 쌀로 만든 떡에 팥을 씌운 안코로 맛은 2백80여년간 변하지 않았다는 게 창업자 11대손인 무라야마사장의 자랑이었습니다.그의 아들도 대학을 졸업하고 3년전부터 매일 공장에 나와 떡을 만들고 있습니다. 무라야마사장은 “지역주민과 시 정부의 지원 덕택에 생존이 가능했다”면서 “주민들이 끊임없이 사랑을 해줬기 때문에 여러차례의 ...

      The pen | 2005.01.08 17:27 | 최인한

    • 일본 제조업, 왜 강한가(1)

      ... 장수기업입니다.이회사는 1737년 창업 이후 하루도 쉬지않고 안코로(일본 전통과자)를 만들고 있습니다. 쌀로 만든 떡에 팥을 씌운 안코로 맛은 2백80여년간 변하지 않았다는 게 창업자 11대손인 무라야마사장의 자랑이었습니다.그의 아들도 대학을 졸업하고 3년전부터 매일 공장에 나와 떡을 만들고 있습니다. 무라야마사장은 "지역주민과 시 정부의 지원 덕택에 생존이 가능했다"면서 "주민들이 끊임없이 사랑을 해줬기 때문에 여러차례의 경영난을 이기고 전국적인 특산품이 ...

      The pen | 2005.01.08 17:27

    • 소재 미확인 92명으로 감소

      ...20.여).김모(72.여).이모(37.여)씨와 오모(11).박모(4)군, 푸껫에서 사망한 배모(75.여)씨, 푸껫 카오락에서 신혼여행 중 숨진 이모(31.여)씨, 말레이시아 교민 임모(33)씨다. 실종자는 가수 고(故) 고복수씨의 아들로 알려진 고모(41)씨와 그의 예비신부이모(31.여)씨를 포함해 카오락 지역 5명, 피피섬 1명, 인도네시아 아체지역 거주자인 은모(61)씨 부부다. (서울=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kjihn@yna.co.kr

      연합뉴스 | 2005.01.08 00:00

    • thumbnail
      몇년후 당신이 겪을 일! .. '2010년 대한민국 트렌드'

      ... 몇시간 뒤의 기상과 교통정보를 보여준다. 변기에 앉자 거울 화면은 조간신문 주요기사로 바뀐다. 용변을 끝냈을 때는 체중과 체지방 당뇨치가 홈 서버와 건강센터로 전송된다. 아침을 먹는 동안에는 유럽으로 여행을 떠난 아내와 아들이 에펠탑에서 찍은 동영상이 뜨고 곧이어 가상 비서가 오늘의 스케줄과 복장을 챙겨준다. 출근길에는 차량 내부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도로교통 중앙제어장치를 통해 주행정보와 소요시간 등을 자세하게 알려준다. 점심 식사 후에는 스마트폰으로 ...

      한국경제 | 2005.01.07 00:00

    • 민노, 李부총리 임명철회 거듭촉구

      ... 절차없이 인사를 단행해 국민의 거센 비판에 직면하고도 사태를 수습하지 않고있다"며 이 부총리에 대한 임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홍 대변인은 논평에서 "서민들이 평생 일해도 만져볼 수 없는 돈을 경제적 능력도 없는 이 부총리의 아들은 갖고 있다"며 "거짓말을 일삼고 부당한 방법으로 돈을모은 사람에게 대한민국 교육을 책임지게 한다면 추악한 경쟁은 가르칠지 몰라도 제대로 된 교육경쟁력을 갖게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

      연합뉴스 | 2005.01.07 00:00

    • "이부총리 스스로 결단을" 여당서도 '자진사퇴' 압박

      야당이 이기준 교육부총리에 대한 사퇴 공세를 펴고 있는 가운데 여당 내에서도 자진사퇴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의 열린우리당 정봉주 의원은 7일 "이 부총리 아들의 한국 국적 포기에 이어 건물문제까지 불거지는 등 사태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며 "공은 청와대를 떠났으니 이 부총리가 스스로 결단해야 할 때"라며 이 부총리의 자진 사임을 촉구했다. 그는 '일부 흠결에도 불구하고 대학 개혁작업을 강도높게 추진하기 위해 이 부총리를 선택했다'는 ...

      한국경제 | 2005.01.07 00:00

    • 李 교육부총리 사퇴 정치권 반응

      여야 정치권은 7일 이기준(李基俊)교육부총리가 서울대총장 재직 시절 사외이사 겸직과 판공비 과다사용, 아들의 이중국적 문제 등 도덕성 시비로 인해 불과 사흘만에 전격 사퇴한 데 대해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며 수긍하는 반응을 보였다. 그동안 이 교육부총리의 인사 파문에 대해 언급을 자제해왔던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이 부총리 스스로 결단을 내려 정부 여당에 대한 부담을 덜게 됐다며 "다행스럽다"는 입장을 보였고, 한나라당은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의 ...

      연합뉴스 | 2005.01.07 00:00

    • 정봉주 "李부총리 스스로 결단해야"

      ... 때"라며 이 부총리의 자진 사임을 촉구했다. 국회 교육위원인 정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송 자(宋 梓) 전 교육장관도 자녀의 국적시비로 자진 사퇴한 적이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또 "이 부총리 아들의 한국 국적 포기에 이어 건물 문제까지 불거지는 등 문제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면서 "과거 사례를 봐도 장관 임명 이후에 시간이 지나면서 반대 여론이 커진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설명했다. 그는 일부 ...

      연합뉴스 | 2005.01.07 00:00

    • 지하철 지킴이…79세 신형상 할아버지

      ... 불편사항을 해결해주고 무임승차하는 사람을 적발하는 '지하철 지킴이'가 그의 일이다. 오는 6월까지 일주일에 세번 오전 7시부터 11시까지 일을 하는 일종의 '파트타임 잡(Job)'이다. 한달동안 일하고 나서 받는 돈은 20만원. "아들딸이 주는 용돈으로 살 수도 있지만,땀흘려 일해 번 돈이 더 값지지요. 월급 받으면 손자들 용돈도 주고 친구들과 대포도 한 잔 할 겁니다." 해방 직후부터 초등학교 교사 생활을 한 신 할아버지는 지난 1982년 정년 퇴임했다. ...

      한국경제 | 2005.01.07 00:00